즐겨찾기+  날짜 : 2019-01-17 오후 08:05: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오픈

최소 8년 장기 전세형 임대주택, 월임대로 없고 청약통장 필요없어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9년 01월 04일
ⓒ 김천신문
민간 장기 전세형 임대주택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가 4일 김천 아포 송천리 420번지에 모델하우스를 오픈, 선을 보였다.

최소 8년 이상 전세로 머물 수 있으며 월 임대료가 없는 스케일이 다른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는 청약통장 마저 필요 없으며 만 19세 이상이면 주택 소유여부와 소득조건에 관계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입주 예정 시기는 2021년 6월 이다.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는 경부고속도로와 중부내륙고속도로가 교차하는 김천JC와 아포역 인근에 1천200여 가구 규모로 들어선다. 이 가운데 1단지 465가구를 우선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주택형은 전용면적 기준 59, 74, 84㎡으로 구성된다.

단지 안에는 작은도서관ㆍ피트니스센터ㆍ상가가 마련돼 생활의 편리함은 물론 단지 가까이에 아포초ㆍ아포중ㆍ경북과학기술고가 있으며 통학셔틀버스를 운행하며 김천시지만 구미시에서도 가까워 다양한 문화적 해택을 누릴 수 있다.
단지 바로 앞 제석산 등산로를 비롯해 금오산도립공원ㆍ대성저수지ㆍ감천ㆍ낙동강 등이 둘러싸고 있어 자연환경까지 퍼팩트 하다.

주변 교통여건은 단지 바로 옆 아포대로(국도 514)를 비롯해 북구미IC(2020년 개통 예정) KTX김천역ㆍ경부고속도로ㆍ중부내륙고속도로 등이 있어 김천과 구미 지역은 물론 도 내ㆍ외 전역으로 빠르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북구미IC가 개통되면 서울방면으로 10.7km(약 25분 거리)가 줄어든다. 또한 단지에서 아포대로로 연결되는 계획도로와 브릿지가 예정돼 있어 생활 여건 전반에 편리함을 기본으로 담고 있다.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의 시행은 미솔산업개발이, 시공은 신태양 건설이 맡았다. 23년 역사를 자랑하는 신태양건설은 기업신용평가 AO등급을 받았으며 누리마을 APEC하우스를 비롯해 부산 대연혁신지구 공동주택 건설 등을 진행한 업체이다. 또한 레지던스 엘가로 지역건축물 최초로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에도 진출한 바 있는 글로벌한 건설사이기도 하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9년 01월 04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세금바로쓰기납세자운동 김문환 지회장 취임
포토-김충섭 시장 부항지서 망루 방문
김천시선관위, 고교 동기모임 식사제공한 조합장 고발
김충섭 시장 읍면동 순방 4일차
본사 시민여성기자단 기자교육
㈜대정-이마트24 김천 FF전용공장 준공식
시민여성기자단이 달린다 ① 윤청자 김천시여성단체협의회장
김천경찰서 제76대 임경우 경찰서장 취임
개령면 서부교차로 부근 3중 추돌…2명 사망
네 가족 함께 ‘이어달리기봉사단’
기고
요즘 동네 안에서 아기울음소리를 듣기가 쉽지 않다.국민은 국가를 지탱하는 최고의 .. 
금번 12월 14일에 발표된 정부안은 이전 연금개혁과 다르게 ’국민중심 개혁‘에 방점.. 
칼럼
“김천역을 빠져나오면 역전 광장 왼쪽에 뉴욕제과점이 있었다. 양옆에 새시(sash)로 .. 
서울보다 조금 큰 도시국가 싱가포르는 1965년 말레이시아로부터 독립한 나라다. 1인..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경상북도 김천시 가메실1길 2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197
오늘 방문자 수 : 30,897
총 방문자 수 : 14,528,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