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16 오후 06:14: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농수산

도 농수위, 농작물재해보험 100% 국가책임제 본격 시동

농업인과의 신뢰구축 계기마련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30일
유례없는 기상이변에 따른 폭염, 가뭄, 집중호우 등으로 해가 갈수록 농작물 자연재해가 극심해짐에 따라 농업인들의 재해보험에 대한 관심이 한층 더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위원장 이수경)의 발빠르고 선제적인 대응이 주목을 받고 있다.
2019년도 본예산 심사에서 “천재지변만큼은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는 이수경 농수산위원장의 강력한 평소 신념과 여러 농수산위원들의 노력으로 지방비 56억여원을 추가 확보해 수년간 제자리걸음이던 농작물 재해보험의 농가 자부담비율을 20%에서 15%로 낮춤으로서 농가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 경북의 농작물 재해보험료는 중앙정부에서 50%, 도와 시군이 30%를 부담하고 나머지 20%를 농업인들이 부담했다. 과수 농가의 경우 1년간 보험료가 평균 200~300만원으로 영세한 농가에서 50만원이 넘는 보험료를 한 번에 낸다는 것이 적지 않은 부담이었다.
또한 경북의 경우 전국을 대표하는 농도임에도 3만 1,581농가, 3만 4,720ha로 20.9%(2017년말 기준)가 가입하여 전국 평균(30.1%)에 미치지 못하고 전남 45.7% 충남 40.7%에 비해 턱없이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는 경북도와 일선 시군의 지속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농작물의 지역별 보험료 격차가 크고 동상해⋅일소피해 등은 아직까지 주보험이 아닌 특약사항으로 추가보험료를 부담해야 하며 보험료 지급 시 자기부담비율이 지나치게 높을 뿐만 아니라 과수보험은 필지(지번)와 상관없이 과수단위로만 가입이 가능하다는 문제점이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수경 농수산위원장은“천재지변은 사람이 막을 수 없는 것으로 잠깐의 자연재해가 1년 농사를 망치고 농민들의 생계마저 위협당하는 것이 현실이다. 이러한 자연재해가 산업화에 따른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이러한 책임에 우리 모두가 자유로울 수 없다는 면에서 농작물을 비롯한 가축, 양식수산물에 대한 재해보험의 100% 국가책임제는 어쩌면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고 강조하고 “농가의 경영불안을 해소하고 안정적인 농업생산 구조를 마련하기 위해 농작물 재해보험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내년에는 자부담비율을 10%로 낮추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8년에 경상북도는 총사업비 1,125억원을 들여 4만 4천239농가, 4만8천184ha에 1천996억원(가입률 29%, 2018년말 기준)을 가입해 보험금은 3만 7천411건에 총 1천703억을 지급받았다.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30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아포서 드론활용 벼 병해충 공동방제
불법주정차? 사유지 침해?
부곡화성타운 전 세대, 광복절 맞아 태극기 게양
70년 전 오늘, 김천 시 승격
김천구미역 KTX 2회 추가정차 확정
이강창 부시장, 본사 방문
8-2김천뉴스
김 시장, 2020년 정부예산 확보에 총력
카메라 초점
자연보호김천시협의회, 생태교란식물 가시박 제거
기고
김천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이용훈 얼마 전 친구에게서 다급한 전화가 걸려왔다.. 
태양이 작열(灼熱)하는 삼복더위에 ‘강변공원’에 들어서면 추풍령에서 불어오는 바.. 
칼럼
예술가는 예술활동 곧 예술작품을 창작하거나 표현하는 것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이다... 
절망하던지, 꿈꾸던지이청(서양화가)‘민중을 거스르면 민중의 손에 망하고, 민중을 .. 
올해로 6·25전쟁이 발발한지 69주년을 맞이한다.6·25전쟁은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666
오늘 방문자 수 : 3,645
총 방문자 수 : 23,146,4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