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5-26 오후 12:28: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행정

이철우 경북지사, 산시성(陝西省) 방문... 중국 내륙시장 개척 가속도

실크로드 국제박람회 참가, 자매지역인 산시성(陝西省) 플랫폼으로 활용
경북 기업의 중국시장 진출로 확보, 중국 단체관광 도내 유치활동
주요 인사와의 우호교류 폭 확대, 빈곤퇴치포럼 새마을운동 주제발표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13일
ⓒ 김천신문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짧은 섬서성 방문기간 동안 바쁜 행보를 이어갔다. 10일부터 13일까지 산시성 시안 취장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회 실크로드 국제박람회’와 ‘빈곤퇴치 국제포럼’에 참석한데 이어 각국 주요 인사들과 교류는 물론 포럼 주제발표, 경북 수출상담회 참가기업 격려, 현지진출 한국 기업체 방문 등 쉴 틈 없는 일정을 소화했다.

먼저 산시성 도착 첫날인 10일(금) 오후 시안 시내에서 개최된 경북 수출상담회장을 찾아 중국에서 인기 있는 화장품, 소비재를 중심으로 중국 내륙시장으로 진출하려는 도내 기업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북경중한미건의료기계유한공사(대표 주성식)와 중국내 의료유통 종사자들의 경북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중국 단체 관광객의 도내 유치에 신호탄을 올렸다.

이어 실크로드 국제박람회 개막식이 열린 11일(토)에는 중국 서북지역 최대 종합박람회에 참석한 세계 각국의 고위 인사들과 교류의 폭을 넓히고, 박람회장 내 한국공동관을 찾아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방문 마지막날 인 12일(일)에는 산시성 리우궈중 성장을 비롯한 고위직 인사들과 별도 오찬을 하면서 국내외 물류허브로 도약하고 있는 산시성과 경북이 통상, 관광, 신산업, 인문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오후에는 중국 정부가 범정부적으로 추진하는 ‘빈곤퇴치를 위한 일대일로 포럼’에 참석해 첫 발표자로 나섰다. 이 자리에서 이철우 도지사는 “50~60년대 세계 최빈국이던 대한민국이 오늘날 전 세계의 경제성장 모델이 된 배경에는 새마을 운동이 있었다“고 강조하며 경북의 새마을운동 성공사례를 소개해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 중국 시안에 투자한 삼성반도체 공장을 방문해 근로자들과 임직원을 격려하고 임직원들의 경북 포상관광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김병권 우한 총영사와 간담회를 갖고 향후 중국진출 확대방안 등을 논의했다.

경북도는 지난 2013년 산시성과 자매결연체결 이후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으며, 이번 실크로드 국제무역박람회 참가를 계기로 그동안 상해를 중심으로 한 중국 동남부 지역에서 이제는 더 나아가 서북부 내륙 지역까지 통상저변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실크로드박람회 기조처럼 우리 경북도는 새로운 방식으로 새로운 발전을 이끌어 내야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수 있다”고 전하며

“자매도시인 산시성(陝西省)과 함께 실크로드 선상 국가는 물론 기업들과 교류협력의 폭을 넓혀 경제, 산업,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발전해 나가는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13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천시 시승격 70주년 기념 시민토크
한일여고 제40회 에덴축제
시 승격 70주년 기념 ‘KBS열린음악회’
박판수 도의원, 선거법 위반 벌금 70만원…직위 유지
“훌륭한 기자는 가치를 갖고 의미 있는 선택을 해야 한다”
또래회·도민체전 유치 위원회, 이철우 도지사 방문
총자산 1천120억원 김천 최대 금고 탄생
청소년기자단의 눈
‘짐전장 빛축제’…감천의 밤을 빛과 음악으로 물들이다
김무영 ㈜엠텍 대표, 남면명예면장 취임
기고
건강보험의 보장성 확대는 전국민 건강보험 시행 이래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음에도 비.. 
국회가 몸싸움과 말싸움으로 동물국회를 자처하는 난장판이 되었다.또 다시 민생을 뒤.. 
칼럼
1919년 4월 13일 문경 산북 김룡사의 스님과 학생 30여 명이 산문을 나섰다. 중국 상.. 
“여자의 이름에 돌, 석(石) 자가 들어가면 아이를 못 낳는다” “이석봉 소설가는 애.. 
“김천역을 빠져나오면 역전 광장 왼쪽에 뉴욕제과점이 있었다. 양옆에 새시(sash)로 ..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6,757
오늘 방문자 수 : 29,450
총 방문자 수 : 19,674,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