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5 오후 12:32: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아뜰리에>시조-어느 먼 날의 밤에 대한 생각

황삼연(시조시인.김천문협 부지부장)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2일
불현듯 소리 없이
천천히 몰려와서

주변을 앗아가며
조금씩 깊어지는

때로는
뼈마디까지
스며들던 저 어둠

캄캄한 한 치 앞
미치도록 싫어서

한때 허우적거리며
걷던 밤이 있었지

그 몹쓸
망연자실을
버티던 그 어느 날



ⓒ 김천신문
약력: 2009 시조세계 등단. 시조집 『설일』
한국시조시인협회 중앙위원, 시조세계포엠 편집위원, 대구시조시인회 이사, 오늘의 시조시인회 이사, 세계시조포럼 회원, 김천문인협회 부지부장, 전 경북문인협회 사무국장
[시작노트]

어쩌다 가끔은 놓쳤던 일들로, 놓아야 했던 일들로 멍해진 가슴에 괜한 서성임을 마다않던 시간이 있었다. 소용없는 일인 줄 번히 알면서 공연한 애착에, 때론 삶이 곧 무너지기라도 하는 듯 스스로를 한없이 몰아가는 우를 범했던 시간이 있었다.
누군가 마음을 엿볼까 두려워 자신을 가려주는 어둠이 좋아서 무방비로 몸을 맡기면서 작은 안식을 가져보려는 설렘이었는지 모른다.
시나브로 쌓여가는 기억이 될지라도 전혀 아프지 않으려고 끄집어내 본 작품이 아닌가 싶다. 시조란 틀 안으로 이끌면서 사유하는 시간만큼 호사로운 게 또 있을까. 즉흥적이지 않은, 결코 가볍지 않은, 그렇다고 무거운 건 더욱 아닌 오묘한 은유의 세계, 그 공간이 내게 있어 사는 즐거움을 만끽하고 있는 것일 게다.
정형, 그 품안에서 한껏 누리는 자유야말로 무분별하지 않아 좋다.

다시 어느 먼 날의 밤을 그려본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2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시 승격 70주년 기념 ‘김천역사 바로알기 도전골든벨’
핫플레이스-품격 있는 수제 안주로 입소문 난 신음동 레스호프 ‘RGB255’
‘오늘은 자장면 먹는 날’
김천직지로타리클럽 제14대 노순남 회장 취임
“오므라이스와 호박전 드세요”
산후조리원 건립 두고 입장 차 ‘극명’
대신동 발전을 위해 새로운 단체 발대식 개최
김천시, 고성산 등산로 출몰 멧돼지 포획
지례흑돼지 사육기반‘돌파구 열리나’
김천시의회 제204회 제1차 정례회 시정질문‧답변
기고
우리나라 국민 10명중 8명은 건강보험제도가 지난 30년 동안 향상됐다고 평가했으며 .. 
사무실에서 직원이 민원인과 티격태격하고 있다. 음료수 때문이다. 민원인은 20여 년 .. 
칼럼
1919년 4월 13일 문경 산북 김룡사의 스님과 학생 30여 명이 산문을 나섰다. 중국 상.. 
“여자의 이름에 돌, 석(石) 자가 들어가면 아이를 못 낳는다” “이석봉 소설가는 애.. 
“김천역을 빠져나오면 역전 광장 왼쪽에 뉴욕제과점이 있었다. 양옆에 새시(sash)로 ..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3,643
오늘 방문자 수 : 31,748
총 방문자 수 : 21,023,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