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11 오후 05:45: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건사고

톨게이트 노조원, 한국도로공사본사에서 점거농성

경찰-노조원 육박전, 여성 노조원 상의탈의 "여경 제외 경찰철수 요구"
"추석연휴 반납하고 농성하겠다"

이동현 기자 / elight2240@naver.com입력 : 2019년 09월 10일
ⓒ 김천신문


민주노총 톨게이트 노조원 수백명이 지난 9일 오후 4시부터 혁신도시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정규직 직접 고용을 두고 이틀째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민주노총 톨게이트 노조원 250여명은 도로공사 본사 건물 로비를 포함해 1,2층과 20층에있는 사장실과 함께 비상계단을 점거한 상태다. 추가로 도착한 노조원 100여 명은 본사 정문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도로공사측은 경찰이 이들의 건물 진입을 막고 대치상황이 이어지고 있으며 도로공사 직원 900여 명도 이틀째 본사 건물에 갇힌 상황이라 설명했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양측의 입장이 팽팽한 가운데 민주노총은 “대법원의 판결대로 요금수납 노조원 1천500명을 자회사의 간접고용이 아닌 본사의 직접고용을 요구할 뿐”이라며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의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나갔다.

지난 9일 국토교통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은 “대법원에서 승소한 재판당사자의 직접 고용을 하겠지만 1,2심 소송이 진행중인 1천47명에 대해 직접 고용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오전 11시 예정이던 민주노총의 기자회견시간을 앞두고 진입을 막는 경찰과 민주노총 노조원들과의 충돌로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에 여성 노조원들은 상의를 탈의하며 “여경을 제외한 경찰들은 자리에서 나가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노조원들은 "직접고용 외에 바라는 것이 없다. 이강래 사장이 교섭에 나서지 않으면 절대로 자리를 비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김천신문


한편 지난해 9월 도로공사는 공공 부문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는 정부 방침에 따라 비정규직 요금수납원들에게 자회사 ‘한국도로공사서비스’ 정규직 입사를 제안했다. 그러나 전체 요금수납원 6천500명 중 1천500명은 자회사 간접고용 방식 대신 본사의 직접 고용을 요구, 사실상 사측의 제안을 거절했다. 톨게이트 요금수납 해고노동자들은 경기 성남 분당구 서울톨게이트 캐노피 위에서 도로공사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70여일 가량 고공농성 중이다. 톨게이트 인근 도로에서도 200여명이 천막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동현 기자 / elight2240@naver.com입력 : 2019년 09월 10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김천사람
역시 민노총 
법따위는 지긋이 밟아주는 저력이 있습니다.
민노총 하는일은 무서워서 그냥 못본체 할랍니다.
09/11 09:07   삭제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민선 시 체육회장 예비후보자 인터뷰㉮-김동열 예비후보(전 경북농구협회장)
배영애 더불어민주당 김천지역위원장
‘같이’에 ‘가치’를 더한 평화동 도시재생 한마당
김천사랑회 출범…시민건강증진으로 `해피투게더 김천` 조성 기여
1천여 경북 이·통장, 김천서 화합 다지다
다옴CC(구 베네치아CC) 이달 내 오픈!
제13회 황금시장 김장양념축제
제4회 김천시장배 탁구대회
400만원 구매시 360만원만 내세요~
김천시, 지역중소기업 해외시장 진출·농산물 수출 지원에 팔 걷다
기고
새해를 맞이한 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2019년도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이맘때가 되.. 
음주운전!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해마다 교통사고로 인한 수많은 인명피해가 .. 
칼럼
언론 플레이에 능하고 잦은 TV출연으로 모르는 사람이 없다할 정도로 지명도 높은 국.. 
 
예술가는 예술활동 곧 예술작품을 창작하거나 표현하는 것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이다...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466
오늘 방문자 수 : 7,427
총 방문자 수 : 26,592,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