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3-21 오후 10:26: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행사

더불어민주당, 김천시 저출산·인구감소에 따른 시민간담회

남인순 최고위원 ‘저출산과 대한민국의 미래’ 기조발제
김동기 시의원 등 5명 패널 발표 후 자유질의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09일
ⓒ 김천신문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여성위원회가 주최한 김천시 저출산 및 인구감소에 따른 시민간담회가 9일 오후 3시 녹색미래과학관 2층 세미나실에서 개최됐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 지자체, 의료, 혁신도시, 시민 간 현황 공유 및 상호 이해와 김천시 인구감소에 대한 정책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 남인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김천신문
남인순 더민주 최고위원은 ‘저출산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주제로 한 기조발제에서 “‘저출산’의 사전적 의미는 여성이 아이를 적게 낳는다는 뜻으로 의미를 따져보면 출산율 하락의 원인을 여성으로 지목하고 있기에 출생하는 아기에 초점을 맞춘 ‘저출생’이란 단어를 사용해야 한다”는 말로 포문을 열었다.
ⓒ 김천신문
남 최고위원은 OECD 11개 국가 중 유일하게 18년째 만성적인 초저출생국가에 머물러 있는 대한민국의 실정을 설명하고 독일, 일본, 이탈리아 등 초저출생에서 탈피한 국가들을 예로 들며 초저출생국가를 벗어나기 위한 문재인 정부의 정책들을 소개했다.
특히 그간의 정책들이 실패한 이유로 실행의지 부족, 구조개혁 미흡 등을 들고 각 부처의 다양한 정책을 조정하고 방향을 잡아줄 실질적 컨트롤타워 기능이 없었음을 지적했다.
ⓒ 김천신문
남인순 최고위원은 “현 정부는 저출생 대응 5대 실천과제로 △출산 양육비 부담 최소화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 최대화 △촘촘하고 안전한 돌봄체계 구축 △모든 출생 존중과 포용적 가족문화 조성 △2040 세대 안정적인 삶의 기반 조성 등을 세우고 이를 위한 세부지원을 확대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 김천신문
또한 전남의 뒤를 이어 소멸위험지역 2위에 오른 경북의 열악한 복지 관련 현황을 통해 경각심을 높이고 이를 타개해나가기 위한 정부와 지자체의 노력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연차산정 시 육아휴직 기간 근로 인정, 500세대 이상 신축아파트 국공립어린이집 의무화 등 아이 낳기 좋은 환경을 위한 다양한 법안을 마련한 바 있다.
↑↑ 안선미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여성위원장
ⓒ 김천신문
이어진 간담회는 안선미 경북도당 여성위원장이 좌장을 맡고 김성현 인지과학연구소 소장, 최현정 수다쟁이김천맘카페 운영자, 이동욱 김천교육너머 대표, 대한법률구조공단 노조위원장, 김동기 시의원이 패널로 참석해 김천시인구감소 현황 및 대응 방안 등을 순서대로 발표한 뒤 자유질의 시간을 가졌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09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부항댐 일원 명물 꽃 단지 조성
김천축협 제15‧16대 임영식 조합장 이임식
‘백수 탄생 100주년 한마당축제(가칭)’ 첫발 내딛다
제17대 김천축협 김흥수 조합장 취임식
김천시산림조합 제14·15·16대 백종록 조합장 퇴임
자유총연맹, ‘해피투게더 김천운동’ 동참
(사)한국사협경북도지회 제9대 오상관 지회장 취임
김천시, 도심 출몰 멧돼지 4마리 동시 포획
김천시 명예읍면동장 위촉식
송미화 주부‘문학예술’ 신인상 당선 ‘문단 등단’
기고
길었던 겨울도 어느새 지나가고 새싹이 움트는 시기가 왔습니다. 그리고 3월 13일 제2..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기온에 아직은 꽃망울이 망설이고 있는 계절입니다.‘봄’하면 .. 
칼럼
“여자의 이름에 돌, 석(石) 자가 들어가면 아이를 못 낳는다” “이석봉 소설가는 애.. 
“김천역을 빠져나오면 역전 광장 왼쪽에 뉴욕제과점이 있었다. 양옆에 새시(sash)로 .. 
서울보다 조금 큰 도시국가 싱가포르는 1965년 말레이시아로부터 독립한 나라다. 1인..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경상북도 김천시 가메실1길 2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620
오늘 방문자 수 : 5,242
총 방문자 수 : 17,032,7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