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5 오후 12:32: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인터뷰

시민여성기자단이 달린다(인터뷰 6)

배영애 더불어민주당 김천지역위원장
“소신 있게 자신의 색깔 내는 여성되길”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0일
ⓒ 김천신문
본지 시민여성기자단이 만난 이번 인터뷰 주인공은 ‘김천사랑 외길인생’을 외치며 민주당불모지인 김천에서 25년 간 지조와 신념으로 민주당을 지켜온 배영애(72세) 더불어민주당 김천지역위원장이다.
시원시원한 이목구비와 호탕한 성격의 배영애 위원장을 만나러 성내동 사무실을 찾았더니 밥 짓는 구수한 냄새가 일행을 먼저 반겼다. 가스레인지 위에는 제철 맞은 머위가 끓고 있었다. 식사를 못한 방문객을 위해 음식을 항상 준비해놓는다는 배 위원장의 말에 화끈한 독설 뒤에 가려 미처 못 보았던 따뜻하고 정겨운 품성이 느껴졌다. 사실 배 위원장 주변에는 그녀가 직접 지은 밥을 안 얻어먹어본 사람이 없을 정도로 속정이 깊은 편이다.
어느 자리에서든 넘치는 에너지의 배영애 위원장에게 에너지의 원천을 묻자 “마음에 담아두지 않고 그때그때 즉시 해결하는 편이라 스트레스가 쌓일 여력이 없는 것 같다. 또 항상 일을 찾아다니는 성격이라 피곤할 틈이 없는 것도 비결”이라며 웃었다.
배 위원장은 “지인을 통해 정말 우연히 정치의 길에 들어서게 됐다. 김천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4~5% 일 때부터 위원장을 맡아 정말 외롭고 힘든 활동을 해왔다. 지금은 당지지율도 오르고 저 개인 지지율도 당지지율보다 평균 6%정도 높은 40.2%의 지지율까지 받게 됐다. 봉사의 마음으로 정직하고 소신있게 정치한 것을 시민들이 알아주신 것 같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하다. 받은 사랑만큼 더 열심히 일해서 돌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 김천신문
도의원으로 활동하며 ‘우수의정대상’을 받기도 한 배 위원장에게 기억에 남는 의정활동에 대한 소개를 부탁했다.
배 위원장은 “베푸는 정치를 하려고 노력했다. 김천시민이 내 가족이라는 생각으로 택시를 이용하며 바닥 민심을 살피고 내 지역에서 난 물건을 구매해 김천상권을 살리려고 애쓰며 시민 곁을 지켜왔다. 처음 도의원이 됐을 때 108개의 지역민원활동을 계획하고 열심히 의정활동에 임해 목표를 뛰어넘는 128개의 결과를 도출했다. 그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청암사 장경각 등 구사찰(고찰) 8곳을 활성화시킨 것과 독도유도협회에 유도실업단을 만든 것”이라 말했다.
또 배 위원장은 “우리 민주당은 여성의 정치참여를 위해 30% 여성 공천 할당제를 지키려 노력한다”고 밝히고 “여성이 정치를 해야 바로선 정치를 할 수 있다. 차세대에 어떤 여성정치인이 나오느냐에 따라 김천의 행복이 달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성이 정치를 하면 가계부를 쓰듯 정확한 정치를 할 수 있는데 여기저기 끌려 다니면서 얼굴만 내밀려는 정치 지망생들을 보면 참 안타깝다”며 “자신만의 색깔을 내는 소신있는 정치를 하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5월 17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로부터 포용적 사회안전망강화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받은 배 위원장은 시민 모두에게 기본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게 하는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해나갈 것을 다짐했다. 또 경북다문화위원장을 맡고 있는 배 위원장은 “김천의 인구증가를 위해서는 국제결혼을 활성화시켜 다문화가족을 많이 받아들여야 한다”며 역점주력사업으로 다문화가족을 위한 사업을 꼽았다. 특히 “다문화가족의 화합과 친목을 목적으로 함께 모여서 물건을 만들고 그 물건을 판매하는 한마음잔치를 개최할 계획 중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천경제발전을 위해서는 각 단체에서 물건을 팔려고 하면 안 된다. 시장 물건을 팔아줘야 김천경제가 산다. 도시재생과 경제활성화를 위해 중앙시장에 패션거리, 감호시장에 건어물거리 등 특화거리를 살려 전통시장에 사람이 찾아오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배영애 위원장에게 시민들에 대한 바람을 물었다.
“좋으면 좋다, 잘하면 잘한다고 말을 해줬으면 한다. 그래야 더 신나게 일할 수 있다. 저는 김천시민이 부르면 언제라도 달려가 사즉생(死卽生)의 각오로 일하겠다.”
기사:김동주
사진:배경희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0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시 승격 70주년 기념 ‘김천역사 바로알기 도전골든벨’
핫플레이스-품격 있는 수제 안주로 입소문 난 신음동 레스호프 ‘RGB255’
‘오늘은 자장면 먹는 날’
김천직지로타리클럽 제14대 노순남 회장 취임
“오므라이스와 호박전 드세요”
산후조리원 건립 두고 입장 차 ‘극명’
대신동 발전을 위해 새로운 단체 발대식 개최
김천시, 고성산 등산로 출몰 멧돼지 포획
지례흑돼지 사육기반‘돌파구 열리나’
김천시의회 제204회 제1차 정례회 시정질문‧답변
기고
우리나라 국민 10명중 8명은 건강보험제도가 지난 30년 동안 향상됐다고 평가했으며 .. 
사무실에서 직원이 민원인과 티격태격하고 있다. 음료수 때문이다. 민원인은 20여 년 .. 
칼럼
1919년 4월 13일 문경 산북 김룡사의 스님과 학생 30여 명이 산문을 나섰다. 중국 상.. 
“여자의 이름에 돌, 석(石) 자가 들어가면 아이를 못 낳는다” “이석봉 소설가는 애.. 
“김천역을 빠져나오면 역전 광장 왼쪽에 뉴욕제과점이 있었다. 양옆에 새시(sash)로 ..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3,643
오늘 방문자 수 : 32,467
총 방문자 수 : 21,024,6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