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1-27 오후 02:38: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시평-1만 원권의 사회학

민경탁 논설위원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23일
ⓒ 김천신문
1만 원권은 얼마나 힘이 있을까. 지난 해 조카 결혼식 때 친척들 축의금을 받아 혼주에게 전해주다가 집안 누님께 전해 드려야 할 1만 원 답례금을 빠트린 적이 있다. 얼마 후에야 답례금이 담긴 봉투는 능청스럽게도 그날 입은 내 상의 호주머니에서 튀어나왔다. 뒤늦게 잘 수습을 했지만, 인척들에게 미안하고 난처함이란. 답례금을 전해 받지 못한 누님은 그 당시 어떤 생각을 했을까 생각해 보면 다시 돌이켜 보기 싫은 실수였다.

미국의 심리학자이며 베스트셀러 저술가인 리처드 칼슨(Richard Carlson)은 사소한 것에 연연하지 말라 했다. 사람은 사소한 일에도 마치 위급하고 대단한 문제가 일어난 것처럼 행동한다는 것이다. 인간관계에서의 화합이나 불화는, 차분히 생각해 보면 대단치 않은 것에서 발단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일상에는 사소하면서도 성가신 일이 많다, 사소한 일에 전전긍긍하느라 시간과 삶의 에너지를 낭비하고 인생의 여유마저 잃어버리는 경우가 많지 않은가. 이런 것에 신경 쓰지 않는 방법을 깨닫는다면 그에 따르는 보상은 엄청나다고 칼슨은 말한다(『우리는 사소한 것에 목숨을 건다』). 하지만 그 방법을 깨달아 실행하기가 그리 쉬운가.

김천에는 결혼식 때 축의금만 전하고 참석하지 못하는 사람에게 답례로 1만 원을 되돌려주는 풍습이 있다. 이 미풍(美風)이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인근 지방에도 있었다. 이젠 문경, 상주, 구미 지방에도 이런 양속(良俗)이 보이지 않는다. 안 줘도 그만인 1만 원을 김천 사람들은 왜 서로 나누며 살까. 어떨 때는 결혼식 식당의 밥을 먹고 오기보다 답례금만을 받아 오는 것이 더 실속 있게 여겨지는 경우도 있지만 김천에는 아직도 이런 미풍이 있다.

한국의 금융위원회가 통신사기피해환급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1만 원 이하 소액도 보이스피싱 같은 통신사기로 인한 피해를 구제받게 된다. 소액계좌도 통신사기 피해 구제를 신청하면 피해 환급금을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다. 보이스피싱 전화번호 이용중지도 더 수월해질 전망이다. 신청하면 채권소멸 절차를 개시할 수도 있는데 개시 기준 액이 1만 원이다. 서민들에게서 1만 원은 무시할 금액이 아니다.

도시 인구가 3배 정도 많은 인근 도시에 비해 볼 때 김천의 음식값, 술값이 엄청 싸다는 것을 체감한다. 농산품 가격에서는 격차가 더 하고 그 신선도 또한 차이가 크다. 결혼식장에 찾아와서 식사를 못 하고 떠나는 손님 또는 결혼식장행 버스까지 찾아와 예의를 차리는 사람에게 깍듯한 인사장과 함께 1만원권 한 장을 담아 전하는 고장이 김천이다. 이 일만 원은 상대에 대한 배려이며 인정의 징표요 공동체 사랑의 사인(Sign)이다. 1만원의 힘은 막강하다. 그 파워는 수치로 나타낼 수 없다. 공동체 번영의 남다른 에너지가 되고 있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23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천희망학교 서명환 교장, 교육부장관상 수상
가족봉사단과 함께하는 사랑의 연탄나눔
김천소방서, 겨울철 화재예방 당부의 말
초대석 -전 김천여중·고 총동창회장 민오임 여사 편
경북보건대학교 인성교육프로그램 ‘전통예절교육’ 실시
2021년도 FTA기금 과수고품질 시설현대화 세부사업품목 확정
경북보건대학교 간호학과 수석졸업자 박수연 선생님 취업길라잡이 인터뷰
대구지방환경청, 동절기 화학사고 예방 분위기 확산을 위해‘화학안전챌린지’개최
북한과의 저자세, 나랏돈 구걸외교 더 이상 국민의 자존심에 상처는 안 된다!
통합 보건타운, 날아오를까?
기고
확연하게 차가워진 공기에 달력을 쳐다보니 보니 벌써 12월이 다가온 것을 알 수 있습.. 
우리는 삶 속에 긍정의 중요성을 많이 듣고 산다. 긍정이 가져오는 힘이야말로 실로 .. 
칼럼
북한과의 저자세, 나랏돈 구걸외교 더 이상 국민의 자존심에 상처는 안 된다박국천객.. 
7월 초부터 정부의 방침에 따라 면회가 제한적으로 재개되었습니다. 병원이 정해준 날.. 
20여년의 직장생활을 끝내고 드디어 자유의 몸이 되었다. IMF의 높은 파도가 나에게도..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평화동)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숙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9,863
오늘 방문자 수 : 43,273
총 방문자 수 : 42,835,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