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11-16 오후 09:52: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종합

삶의 향기- 친구야, 니만 알아라.

배영희
(수필가∙효동어린이집 원장)

권숙월 기자 / siinsw@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19일
ⓒ 김천신문
친구야, 나는 비상약을 항상 가지고 다닌다.
가끔 아플 때, 삶이 힘들어질 때, 무기력증에 빠질 때 비상약을 급히 꺼낸다.
그것은 물도 필요 없고 약봉지도 필요 없고 24시간 내 몸에 붙어있으니 찾기도 쉽다.
약을 먹기까지가 중요하지 먹고 나면 한 5분만 지나도 바로 효과가 나타난다.

눈가에 근육이 풀리며 입 꼬리가 올라가고 크게 심호흡을 하게 된다.
때론 고개를 들어 먼 산을 바라보기도 하고 심지어 새소리도 즐겁게 잘 들린다.
‘어찌 그럴 수 있겠냐!’고 이가 부득부득 갈리다가도 ‘그럴 수밖에 없었겠지’라며 성인군자가 되지.

세상이 다 이해된다. 진짜 신비로운 마약이다. 사실 별로 비싸지도 않고 누구에게나 판매는 되고 있다. 담배나 술처럼 미성년자가 살 수 없는 것도 아니고 꼭 약국에 가서 돈을 지불하고 사는 것도 아니다.
참 다행스럽게 지위와도 관계없고 성별과도 관계가 없고 부자나 가난한 사람이나 동등하게 판매가 되니 고맙기 그지없다.

특히 신부님이나 목사님이 이 약을 많이 드시는 걸 보았다. 어쩜 입에 달고 다녀서 중독자인지도 모르겠다.

나도 그동안은 이 비밀을 몰랐다.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았고 아는 사람 몇몇이 자기들끼리 쉬쉬하며 사용했던 것 같다. 나이가 오십이 넘고 오만가지 약을 백방으로 찾아다니다 보니 겨우겨우 알게 되었다.

침 잘 놓는 사람도 만나봤고 한약도 지어먹어봤고 X-레이도 찍어 봤고 안 해본 게 없다
심증은 있는데 물증은 없는 것처럼 겉은 멀쩡한데 속은 썩어 문드러지고 몸은 안 아픈 곳이 없는데 검사결과는 매일 신경성이라니 도대체 어쩌란 말이냐.

흔히들 신경 끄라고 하지만 그게 어디 꺼지냐. 생각할수록 가슴속에 나사못 돌리듯 헤집고 들어와 때론 잠을 설치기도 하고 울기도 하고 아무도 안 듣는데서 욕이라도 실컷 했음 싶을 때가 한두 번이 아니잖아. 사실 그동안은 나만 억울한 줄 알았는데 가까이서 보니 안 힘든 사람도 없더구만. 천석군은 천 가지 걱정, 만석군은 만 가지 걱정이라더니 높은 곳에 있는 사람일수록 겉은 웃고 속은 다 상했더라구.
물론 돈 없는 사람은 돈만 있으면 해결되고 아픈 사람은 안 아프면 살 것 같은 게 이 지구 사람 전부 소원이지 아닐까 싶다만.

소원, 그래 내게도 소원은 있지. 그러나 이 약을 발견하고 나서는 그 소원조차도 내려놓게 되더라.
그게 뭐 솔직히 말하면 욕심일수도 있으니까. 이 비밀을 누설해도 될는지 모르겠다.
아님 짭짤하게 오만 원 권 한 장이라도 받고 말해줘야 되는 건 아닐까?
그래, 그래도 뭐 오랜 친구라지만 니한테 해준 것도 없는데 이참에 그냥 말해줄게.

친구야, 잘 들어라. 그건 두 글자로 되어있다.
첫 글자는 ‘ㄱ’으로 시작하고 두 번째 글자는 ‘ㅅ’으로 되었는데 귀 살짝 대 봐라.
○○, 들리나 들려?
뭐, 그리 눈을 동그랗게 뜨노.
그래 ‘감사.’다 놀랬구나!
니 그거 알았나?

있잖아, 진짜로 명약이더라. 니도 한 번 써봐라.
너무너무 힘들 때 이 약을 꺼내봐라.
‘감사’ 이렇게 니 머리에 넣어 버리는 거다.
그러면 신기하게도 힘이 난다.

그리고 누가 미울 때 있잖아. 그때도 효과 좋데이. 그만 그 사람이 안 미운거라.
감사라고 생각하는 순간 그 사람 덕분에 배운 게 너무 많은걸 느끼게 되더라.
아! 그래, 그렇지 세상엔 다 똑같은 사람만 사는 게 아니구나. 뭐 그런 걸 배운다니깐.

친구야! 우리도 이제 하나둘씩 자꾸 나이 먹어지잖아.
몸은 어둔해지지. 얼굴에 주름은 생기지. 노안은 오지, 뭐 자꾸 서글퍼지잖아. 니는 안 그렇나?
마음엔 아이가 있는데 겉은 어른인척 해야 되니까.
그러니깐 어쩜 매일 이 약을 먹어야 되는 게 맞는 것 같더라.

감사, 감사, 감사 이렇게 주문을 외는 거라. 그러면 찡그렸던 얼굴이 펴진다.
자식이 있어서 감사, 부모가 살아계셔서 감사, 일 할 수 있어 감사, 내 몸 하나 누일 곳 있어 감사, 걸어 다닐 수 있어 감사.
감사 안한 게 하나도 없는 거지 뭐.
그러니깐 내 맘 알겠제.
나는 이 약을 수시로 먹는다. 사실 오늘 아침에도 하나 먹었다.
좀 아쉬운 건 좀 더 빨리 알았더라면은 더 좋았을 걸 싶은 게지.
그러니까 니도 어서 먹어봐라
요즘 힘들어 보이더라.
니 속을 누가 알겠노.
그래, 다음에 커피나 한잔 하자.
이만 줄인다.
권숙월 기자 / siinsw@hanmail.net입력 : 2018년 09월 19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천제일병원 ‘산후관리센터’ 폐업
황금시장 김장양념축제로 시끌벅적
제1회 김천전국 행복 마을 동요제
김충섭 시장, 롯데푸드 김천공장 방문
김천∼거제 간 남부내륙고속철도 착수 가시화
화창한 만추, 단풍 절정 부항을 걷다
우수기업체-(주)새금강비료
산내들 오토캠핑장 페스티벌
김천신문시민여성기자단, 박보생 전 시장 간담회
자전거를 통한 자신감 충전과 도전의식 함양
기고
요즘 스마트폰으로 하루 일과를 시작하는 현대인들에게 가장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은 .. 
‘공공단체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선거관리위원회가 농·수·산림조합으로.. 
칼럼
드넓은 평야에 농사를 짓거나 혹은 아주 시골 이거나 또는 수많은 오토바이들이 일렬.. 
“여행 가려고 합니다. 어디로 가야 합니까?”고객들이 여행사에 전화해서 주로 물어.. 
김천부동산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 투자가치! 내 투자처는 어디..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경상북도 김천시 가메실1길 21 / 발행인·편집인 : 오연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경규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 청탁방지담당관 : 임경규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50,003
오늘 방문자 수 : 47,816
총 방문자 수 : 11,818,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