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2-18 오후 08:39: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종합

수필산책>산책가을은 하늘에서 산과 들로 마당까지

류성무(수필가)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27일
ⓒ 김천신문
봄은 땅에서부터 오고 가을은 하늘로부터 시작된다.땅이 기지개를 펴면서 함께 우는 개구리 소리와 인고의 맹동을 견디고 땅바닥을 뚫고 내미는 새싹들은 방긋 웃는다. 따스한 봄빛은 산으로 들로 비춰서 새잎을 돋게 하고 농업인들에게는 씨뿌림을 재촉한다.
연이어 짙어가는 봄빛에 세상은 신록으로 풍성한 계절을 이룬다.7, 8월 장마가 지나가면 하늘의 하얀 구름은 더 하얗고 파란 하늘은 더 파랗고 그야말로 천고마비의 계절로서 이제 하늘에서 산으로 가을을 재촉한다.단풍하면 설악산으로부터 남부지대는 내장산으로 점차 삼라만상은 울긋불긋 홍엽으로 물들이며 밤송이는 누런이를 드러내며 웃는다.
때를 같이하여 들에는 참깨를 떨고 고구마 땅콩을 캐는 가을걷이가 시작되는가 하면 심은 배추는 알이 차고 가뭄에 겨우 심은 무는 매 포기마다 샘을 내며 몸매를 뽐내며 나날이 살찌우고 있다.가을의 들녘에 거닐면 저절로 배가 부른 기분이고 가을의 이미지와 향기는 말(馬)뿐 아니라 사람도 살찌게 한다. 봄은 여자의 계절이고 가을은 남자의 계절이라는 뜻을 알 것 같다.들로 내려온 가을은 밭에서 논으로 달리고 있다. 추위가 오기 전에 자기 몫을 다하기 위하여 그 지긋지긋했든 유례없던 폭염과 가리 늦게 내린 폭우에도 견뎌낸 벼이삭은 숙연한 자태로 점점 누른빛으로 황금들을 이루고 있다.
필자는 평생을 농학을 전공했고 공직에서는 농촌을 위하여 도전과, 열정, 희생정신으로 쌀 자급을 위하여 재배지도에 헌신한 결과 1974년도에 비로소 쌀 4,000만석 돌파로 주곡자급의 주역(主役)이 되기도 했다.이렇게 황금빛으로 덮은 들녘은 더욱더 의미 깊고 보람 있는 가을 이미지로 음미한다.또한 가을 농촌 풍경은 시선을 주는 곳마다 자연이 보내주는 아름다운 수확의 계절로 마음까지 넉넉하여 진다.
누런 호박이 뒹구는 지붕 위에는 고추와 대추가 널려있고 감나무에는 얼굴을 붉힌 수줍은 홍시가 가지 끝에 매달려 있다.따가운 햇살을 받으며 알알이 익어가는 농촌 들녘에 가을의 전령인 코스모스가 핀 오솔길은 오곡백과가 익어가는 풍요로움 속에 시골길은 걷고 또 걷고 싶어 하는 길이다. 또 단풍가도는 혼자 걸어도 외롭지 않다.가을을 다시 풍자하면 오곡백과를 수확하는 외에 공짜가 많다. 산천에서 비바람에 견디면서 아름다움으로 인간의 정서를 풍성하게 하는 단풍은 제쳐놓고라도 어찌 생각하면 인간은 자연 속에서 많은 도움을 받기도 하고 공짜로 얻기도 한다.산천에 있는 나무, 풀, 돌, 바위들은 사람을 위해 있는 것 같고 이름 있는 풀은 약초이고 이름 없는 풀은 잡초라고 생각하면 된다.
공기, 바람, 숲속의 청량한 산소 외에 무한한 자연의 혜택을 우리는 공짜로 누리고 산다. 따라서 인간은 자연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 것이다.가을은 들에서 거둔 벼 포대와 밭에서 거둔 과일과 고구마, 땅콩, 깨 등은 앞을 다투어 집으로 옮겨 집 마당에 쌓여가고 있다.
이제 마당까지 온 가을은 추수한 곡식을 나름대로 예조(豫措)하여 갈무리를 하고 늦게야 뽑아온 무, 배추만이 처리를 기다리며 마당을 지키고 있다.무, 배추는 객지에 나간 자식들이 모여 다듬고 씻어서 저리고 양념을 하여 김치를 담아서 각자가 챙겨 가기에 바쁘면서 모처럼의 모임에 풍성한 식사로 잔치를 치르고 돌아가야 가을마당이 끝나는 것이다.
김장이 끝나면 따뜻하고 쌀쌀했던 가을은 서서히 저 멀리 물러가고 차가운 겨울이 다가오는 것 같은데 역시 가을은 하늘에서 산으로 들로 집 마당까지 와서 마무리하고 있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27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천고 최종 진학 서울대 18명
명문 김천고 송설 83회 졸업식
만원의 행복 웃음나눔 콘서트
릴레이 인터뷰(1)- 김해조 조마농협 조합장 예비후보
대한노인회 김천시지회 2019년 정기총회
김천시승격 70주년 기념사업 위한 시민위원회 출범
김천시인재양성재단 제28차 이사회
본지 시민여성기자단 2월 월례회
이철우 도지사 ˝중소기업이 어려움 겪지 않도록 모든 수단 동원˝
성의여고 제65회 133명 졸업
기고
정부가 29일 남부내륙철도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발표했다. 이로써 김천 시민의 50.. 
새해 시작과 함께 투자유치와 시장개척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였다. 대구․경북에.. 
칼럼
“여자의 이름에 돌, 석(石) 자가 들어가면 아이를 못 낳는다” “이석봉 소설가는 애.. 
“김천역을 빠져나오면 역전 광장 왼쪽에 뉴욕제과점이 있었다. 양옆에 새시(sash)로 ..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경상북도 김천시 가메실1길 2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141
오늘 방문자 수 : 6,190
총 방문자 수 : 15,744,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