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17 오후 05:04: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종합

제언-중학교 입학배정 변경에 즈음하여

김천중등교장협의회장 이종복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27일
ⓒ 김천신문
내년에 중학교에 입학하는 현 초등6학년 원도심 학생들은 학교배정을 종전의 무작위 전산배정에서 선희망 전산추첨배정으로 바뀌게 된다. 남학생은 제5지망까지, 여학생은 제3지망까지 선호하는 학교를 순서대로 지원하여 그 중 한 학교를 배정받게 된다. 그동안 교육지원청에서는 두 차례의 토론회와 설명회, 설문조사를 거친 후 최종 96%의 학부모 찬성으로 사업을 시행하게 되었다.
교육수요자의 의견을 수렴하고 존중한다는 취지만으로도 진일보한 교육정책이라 할 수 있고, 이로 인한 사회적· 교육적인 효과를 생각하면 더 큰 박수를 받을 일이라 생각된다.
종전의 무작위 전산배정으로 인해 원치 않는 학교, 집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학교에 억지로 다녀야 했던 불편함은 사라지게 되었다. 학교 마다 갖는 교풍이나 특색 교육을 찾아서, 내가 다니기 편리한 학교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은 교육수요자의 당연한 권리이다.
이로 인해 각 중학교는 교육소비자로부터 선택받는 학교가 되기 위한 노력이 따를 것이고, 선의의 경쟁은 김천교육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정책에 따른 몇 가지 염려되는 점도 있다. 일부 차순위 학교로의 배정에 따른 불만이나 특정학교 학생들의 편중된 배정으로 인한 생활지도의 어려움, 지리적 여건에 따른 교통의 불편함 등이 해결해야할 과제들이다.
이번 정책의 시행을 계기로 몇 가지 더 도입을 고려해 볼 정책들이 있다. 원도심의 학생 부족, 혁신도시의 학생 과잉 문제는 양 지역의 심각한 교육 불균형을 초래하고 있다.
지금 시행되는 선희망 전산추첨배정을 자유학구 운영 등의 안전장치를 마련하여 혁신도시까지 포함하는 확대 운영방안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 혁신도시만의 특별 학군운영은 기회평등의 원칙에도 맞지 않는다.
그리고 개령·감문·어모중학교를 2020년 혁신도시에 개교하는 운남중학교로 통합하는 것에 대한 우려와 반대 여론이 많다. 농촌 지역의 소규모 학교는 교육 이상의 역할과 의미가 있다. 차라리 원도심의 과잉 남학교의 이전을 다시 고려해 보는 것도 김천교육의 미래를 위한 길이 아닐까 제안해 본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27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송언석 국회의원 특별 인터뷰-남은 1년 무엇을 할 것인가
망언으로 유명한 한기총 전광훈 대표회장 이번엔 김천 비하?
제55강 김천시립미술관 도슨트 교육
김천시한우협회, 가축사육거리제한 조례안에 반발
민주당김천지역위원회, 故 이희호 여사 분향소 설치
김천어머니배구대회…관내 초중고 20개팀 참가
김충섭 시장, 공공기관장 간담회 참석차 도청방문
김충섭 시장, 본사 내방
“새마을 제대로 배우고, 캠퍼스 낭만도 즐겨요”
시조-바람의 문장
기고
경북도청에서는 아이를 낳은 공무원들이 전 직원들 앞에 나가 축하를 받은 일이 있었.. 
건강보험의 보장성 확대는 전국민 건강보험 시행 이래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음에도 비.. 
칼럼
1919년 4월 13일 문경 산북 김룡사의 스님과 학생 30여 명이 산문을 나섰다. 중국 상.. 
“여자의 이름에 돌, 석(石) 자가 들어가면 아이를 못 낳는다” “이석봉 소설가는 애.. 
“김천역을 빠져나오면 역전 광장 왼쪽에 뉴욕제과점이 있었다. 양옆에 새시(sash)로 ..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4,715
오늘 방문자 수 : 38,138
총 방문자 수 : 20,667,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