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3 오후 06:25: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행정

김천 24시-축산과 방역계

1년 365일이 비상, 잠시도 마음 놓을 수 없어
“늦은 퇴근, 이제는 그러려니 합니다”

이성훈 기자 / kimcheon@daum.net입력 : 2019년 10월 01일
ⓒ 김천신문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전국이 몸살을 앓고 있다. 김천도 예외는 아니다. 지례 흑돼지라는 브랜드를 지키기 위해 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가장 고생하고 있는 사람은 누굴까?
직접 당사자인 양돈 농가와 함께 마음 졸이고 있는 사람들, 축산과 그중에서도 방역계 직원들이다.
김영택 방역계장의 출근은 더 빨라졌고 퇴근은 더 늦어졌다. 2명밖에 없는 계원들도 마찬가지다.
공중방역수의사 1명과 함께 정신없는 나날을 보내고 있다.
오전 8시경에 열리는 영상회의에 참석해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상황을 점검하고 전국 단위 지침과 예방책 등을 이행하고 있다.
관내 37개 양돈 농가에 매일 연락해 외출 자체 및 타 농장 방문 금지를 요청하고 있다. 직접 방문은 사람이나 차량 등 매개체 접촉에 의해 전파되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특성상 자제하고 있다.
대신에 문자, 전화, 영상 등 사용가능한 모든 수단을 이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농장 출입구 및 야생동물 출입예상 지역에 배부된 생석회를 도포하도록 하고 있으며 농장의 안과 밖의 소독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사람에 의한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외국인 근로자 및 농장 내 근로자에 대해서는 방역 수칙 교육을 강화했다.
육류가공품 반입을 금지시키고 타 농장 근무자의 초대나 방문도 금지하고 있다.
김천축협 전자경매장(우시장)은 2인 1조로 3교대 근무를 함으로써 24시간 방역중이다.
걱정은 아프리카 돼지열병만이 아니다.
축산농가에 직접적인 타격을 줄 수 있는 조류독감과 구제역에 대한 대비도 해야 한다.
기온이 낮아지면 발병하는 특징을 가짐에 따라 겨울철 단골이 됐다. 특히 조류독감은 접촉으로 전파되는 아프리카 돼지열병과 달리 공기도 전파돼 차단 및 방역이 더 힘들다.
김영택 계장이 방역계로 온지 3년. 늦은 퇴근과 이른 출근에 대해 가족들도 이제는 그러려니 한다.
김 계장과 박병하 축산과장의 걱정은 따로 있다. 장기전이다.
빠른 시일 내에 전염병이 진정되면 괜찮지만 지속적으로 발병될 경우 피로도 누적에 따라 체력에 문제가 생긴다.
백신이 있는 구제역은 상황이 좀 낫다. 하지만 조류독감과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백신이 없다.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 살처분해서 매립하는 것인데 농가와 방역 기관 모두에게 힘든 일이다.
이런 상황에서 장기화 되면 피해와 피로도는 눈덩이처럼 늘어난다.
“통상적으로 3주간 추가 발병이 없으면 상황이 해제됩니다. 제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더 이상 발병하지 않고 진정되길 바랄 뿐입니다. 물론 우리 지역에는 발병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양돈농가에서도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는 만큼 지금까지 잘 협조하고 있습니다. 추가 발생을 대비한 차단방역 홍보 및 물자, 인력, 장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방역으로 1년 356일 고생하는 축산과 방역계 직원들, 그들은 김천 내 축산 농가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됐다.
이성훈 기자 / kimcheon@daum.net입력 : 2019년 10월 01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코로나19 확진자 2명, 김천의료원으로 이송 치료
김천의료원 상주 확진자 미수용…수용기사는 오보
김천도 뚫렸다…산단 근로자 코로나19 양성판정
제9대 김천문화원장에 이기양 부원장 선임
현 경찰서 부지 활용방안 계획 필요
대구·경북 코로나 확진자 19일 하루 20명 발생…김천 방역 초비상
김천시, 불법 주정차 단속 유예
김천시, 코로나 예방 비상대응태세 강화
이상영 씨, 총선 무소속 예비후보 등록
김천시의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총력 대응
기고
얼마 전 조카결혼식이 있어서 고향 김천을 다녀왔다. 정말 오랜만에 대학졸업반인 딸.. 
어느덧 2019년도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고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이맘때쯤이면 우리.. 
칼럼
해오라비를 소재로 한 조선 중기의 시조이다. 유명한 문장가며 서예가인 신흠(申欽 호.. 
언론 플레이에 능하고 잦은 TV출연으로 모르는 사람이 없다할 정도로 지명도 높은 국..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417
오늘 방문자 수 : 203
총 방문자 수 : 30,653,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