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4 오후 05:55: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행정

김천시 “김천교 홍수특보 발령 기준 현실화 필요”

낙동강홍수통제소에 기준 재검토 요청…기관 간 협의 추진 중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5일
김천시는 김천교 홍수특보 발령 기준 상향을 위해 낙동강홍수통제소에 기준 재검토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고 향후 기준 재검토를 위한 기관 간 협의를 추진 중이다.

시는 홍수위험 수위를 알리는 김천교 홍수특보 발령 기준이 현실과 맞지 않아 실제 위험수위가 아닌데도 빈번한 홍수특보발령으로 시민들의 과도한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태풍‘타파’와 개천절에 온‘미탁’이 김천에 많은 비를 뿌리는 동안 낙동강홍수통제소는 낙동강 지류인 감천에 위치한 김천교 지점에서 홍수주의보 및 경보를 각각 발령했다.

김천교의 홍수특보 발령 기준 수위는 홍수주의보가 1.5m, 경보가 2.5m이다. 태풍‘타파’ 당시에는 수위가 1.46m, ‘미탁’당시 2.52m로 각각 주의보, 경보가 발령됐다.

그 당시 수위는 5m인 김천교 높이의 절반밖에 차오르지 않는 여유 있는 상황임에도 홍수경보가 발령돼 매뉴얼에 따른 주민대피령 등은 내려지지 않았다.

이로 인한 문제는 기준값이 현실에 맞지 않아 충분히 여유가 있는 상황에서도 홍수주의보나 경보가 발령됨으로 인해 한밤중에 시민들이 불안감에 떨어야 했다는 점이다.

또한 김천시에 홍수특보 발령 문자알림서비스를 받은 시민들의 문의 전화가 빗발쳐 태풍 대응에 온 행정력을 집중해야 하는 긴박한 상황임에도 시민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행정력이 분산되는 등 오히려 태풍 대처능력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

홍수특보 발령 문자를 받은 시민 중 일부는 직접 김천교의 수위를 확인하고자 현장을 방문하는 사례도 발생해 태풍의 위험에 노출되기도 했다.

특히 잦은 홍수특보발령으로 인해 시민들의 안전 불감증을 키울 수 있다는 점도 문제로 제기됐다. 낮은 기준값 설정으로 태풍이 올 때마다 잦은 홍수특보가 발령된다면 ‘양치기 소년’ 우화처럼 실제로 수위가 차오른 위급한 상황에서 주민들이 대피령 등 긴급조치를 지키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 김천신문

 홍수특보 발령 당시 김천교 수위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5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도민체전 개최지 선정 관련 도 감사 결과…김천시 ‘처분 요구사항 없음’
˝도심 한가운데 고형폐기물소각장 건립 웬말이냐˝
제8회 다가족 한마음운동회 열려
전재수 전 의원, 90세 나이 무색한 열강으로 노익장 과시
제100회 전국체전서 김천선수들 선전
김천문화원, ‘대한민국 문화원상’ 수상
대곡동 대담짬뽕전문점 ‘자장면 나누는 날’
감호지구 도시재생으로 새롭게 변모한다
김천신협 제7회 어린이 그림그리기 대회
제31회 삼도봉 만남의 날, `가을 정취 물씬`
기고
당신의 노후는 안녕하십니까? 이 질문에 선뜻 ‘예’라고 답을 하는 사람은 드물 것이.. 
지난 8월 23일 1년 넘게 끌어오던 김천시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간의 분쟁이 종결되.. 
칼럼
 
예술가는 예술활동 곧 예술작품을 창작하거나 표현하는 것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이다... 
절망하던지, 꿈꾸던지이청(서양화가)‘민중을 거스르면 민중의 손에 망하고, 민중을 ..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504
오늘 방문자 수 : 2,866
총 방문자 수 : 25,343,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