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28 오후 12:50: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종합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상가 ˝안심해도 된다˝

보건소 “2시간 지나면 바이러스 사멸·바로 살균소독해”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8일
ⓒ 김천신문



김천시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21일 이후 26일부터 하루에 한명씩 확진자가 나오더니 28일 현재 확진자가 4명에 이르렀다. 이로 인해 김천시는 평소대비 거리에 인파가 현저히 줄었다.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는 상황에 코로나 예방 수칙에도 외출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있어 앞으로 거리는 더 한산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상인들의 한숨도 함께 깊어가고 있는데 확진자 이동경로가 발표될 때마다 상인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
지난 27일 3번째 확진자의 이동경로로 직지 상가 및 부곡동 맛고을 내 상가가 발표되자 이곳 상가에는 인적이 뚝 끊겼다.

P마트 등 확진자가 다녀간 상가는 즉시 문을 닫았으며 주변 상가들도 대부분 휴업했다. 문을 연 일부 가게에도 손님이 없기는 매 마찬가지다.
부곡동 주민 L씨는 “친구와 둘이 저녁을 먹으러 부곡 맛 고을에 나왔는데 문 연 곳이 거의 없고 있더라도 손님이 하나도 없어 들어가기가 민망했다. 커피숍도 일찍 문을 닫아 이용할 수가 없었다”며 황당해 했다.

직지사 상가주민 Y씨는 “개미 새끼 한 마리 없다. 이곳에서 40년 간 장사했지만 이런 적은 처음이다. 혹시 손님이 오더라도 겁이 난다. 혹여나 확진자 이동경로에 들면 문 닫는 건 둘째 문제고 종업원들까지 감염될까봐 걱정이다. 당분간 휴업하고 싶은데 가게 월세와 인건비는 어떻게 감당해야할 지 머리가 아프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시민들은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는데다 확진자가 다녀간 곳은 더 불안해 얼씬조차 하지 않는 상황이다.

시보건소 관계자는 “확진자의 이동경로로 판명되면 시에서 즉시 철저하게 살균소독을 한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공기 중에 2시간 생존 가능해서 그냥 둬도 2시간이 지나면 사멸하지만 이동경로 상가는 바로 소독을 실시하고 하루 동안 휴점하기에 안심하고 이용해도 된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대로 가다간 지역경제가 무너진다”며 “철저히 예방하고 경계하되 지나친 불안과 공포로 일상생활이 위축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 김천신문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8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4·15총선 후보 등록 마감…배영애 송언석 박성식 이성룡 이상영
‘코로나19와 맞서다’ 국민안심병원 김천제일병원
고위공직자 김천시 1위 자산가는 누구?
미래통합당 송언석, 총선 후보 첫 등록
김천시, 벚꽃 행사 모두 취소
김천시청 구내식당‘사회적 거리두기’동참
더불어민주당 배영애, 총선 후보등록
무소속 이상영, 총선 후보 등록
김천시, 사회적 거리두기 강력 전개
전라남도에서 정성 담은 ‘사랑의 도시락‘ 배달 왔습니다!
기고
북한에 주소, 직계가족, 배우자, 직장 등을 두었고 북한을 벗어난 후 외국국적을 취.. 
햇볕에 등을 기대고 가부좌를 하였다. 따사로운 새 봄의 햇살이 지친 어깨를 두드린다.. 
칼럼
어린왕자를 쓴 생텍쥐페리는 지도자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지도자란 책임을 지.. 
봄비가 소리 없이 내리는 이른 아침이다. 강가에 피는 물안개가 보고 싶어 팔당대교 .. 
고향을 떠난 지 20년이 넘어서야 인근 구미 해평에 근무할 기회가 주어졌다. 그때 고..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745
오늘 방문자 수 : 12,183
총 방문자 수 : 32,079,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