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2-26 오후 05:16: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복지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

내가 낸 건보료로 의료혜택 노린 외국인 피부양자 요건 강화한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27일

국내에서 6개월 이상 체류한 외국인에 한하여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도록 하는「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발의

ⓒ 김천신문
외국인 건강보험 피부양자 20만명 육박. 2명 중 한 명은 중국인

송언석 의원“성실하게 보험료를 납부하는 국민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건강보험 재정 누수를 막기 위해 외국인 피부양자 등록 요건 강화해야”
 
송언석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이 외국인 건강보험 직장가입자의 피부양자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 기준을 강화하여, 질병 치료를 목적으로 국내로 입국해 건강보험 혜택만 받고 출국하는 외국인을 막기 위한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에서는 국내 외국인 건강보험 직장가입자의 피부양자는 국내에서 거주한 기간과는 관계없이 소득·재산 요건이 일정 수준 이하이면 피부양자로 등록하여 보험료를 내지 않고도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 코로나 사태로 국내 외국인 건강보험 직장가입자는 줄어든 반면, 외국인 피부양자는 늘어나는 기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송언석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43만7천590명에서 2019년 50만4천186명으로 꾸준히 증가하던 외국인 건강보험 직장가입자는 지난해 11월 기준 49만4천553명으로 전년말 대비 9615명 감소했다. 코로나 사태로 한국으로 입국하는 외국인 근로자가 줄어들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외국인 건강보험 직장가입자의 피부양자는 2016년 18만2천732명에서 2018년 18만1천227명으로 감소하다가 2019년 19만3천066명, 2020년 11월 19만9천666명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 사태로 외국인 직장가입자가 줄었는데도 피부양자가 늘어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2020년 11월 기준 국가별 외국인 직장가입자의 피부양자 수는 중국이 11만8천105명으로 가장 많았고 베트남 2만7천202명, 미국 8천186명, 일본 6천296명, 우즈베키스탄 5천908명 등 순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료를 내는 외국인은 줄고, 보험료는 안 내면서 건강보험 혜택만 받는 외국인이 늘면서 건강보험 재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건강보험공단 재정은 2018년 1천778억원, 2019년 2조8243억원, 2020년 3분기 2조6294억원의 당기수지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송언석 의원은 6개월 이상 국내에서 체류한 외국인에 한하여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도록 하여, 외국인의 건강보험 먹튀 행태를 방지하고 건강보험의 재정 건전성을 확보하는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송언석 의원은 “외국인 근로자의 가족들이 질병 치료를 목적으로 국내로 입국해 건강보험 혜택만 받고 떠나면서 재정에 누수가 발생하고 있다”며 “성실하게 보험료를 납부하는 국민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외국인 피부양자의 등록 요건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27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봉산 신암리 도로확장 주민설명회 개최
김천상무 프로축구단 축포속에 출범
김천시, 퇴직공무원 정부포상 전수식 개최
김천고 2021학년도 대입에서 괄목할 성과 거둬
김천상의 24대 회장으로 안용우 부회장 추대
김천시-쿠팡, 김천산단 산업시설부지 분양계약 체결
김천 옥률~대룡 국도대체우회도로 연결 삼락교차로 설치 사업비 49억7천만원 확보
김천시 이·통장연합회 신년 총회 개최
삶의 향기-감천과 낙동강이 만나는 곳에
김천시, 자두꽃 벌써 만개?!
기고
공공의료 확충을 서두를 때이다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하여경북보건대학.. 
확연하게 차가워진 공기에 달력을 쳐다보니 보니 벌써 12월이 다가온 것을 알 수 있습.. 
칼럼
최재호의 역사인물 기행최재호(1945 ∼ )송설당(松雪堂 1855~1939)의 성(姓)은 최.. 
왕복 삼십 리를 걸어서 중학교에 다녔다. 그때 나는 추풍령 경사 내리닫는 직지사역 .. 
추수가 끝난 벌판을 붉게 물들이며 낙엽 진 황악산 너머로 12월의 마지막 해가 진다... 
김천부동산
김충섭 김천시장 현장행정 강화,“소통이 ..  
김천시,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이자지원 시..  
김천시, 20대 청년 주거안정을 위한“주거..  
김천시, 지적측량수수료 감면 추진!  
2021년 공동주택 부대복리시설 개선사업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평화동)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 편집국장 : 이성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숙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132
오늘 방문자 수 : 11,988
총 방문자 수 : 47,203,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