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4-16 07:31: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원격
뉴스 > 사회종합

김오진 국회의원 예비후보, 아들 병역 및 개인정보 유출 관련 성명서 발표

유포하는 자들에 대해 끝까지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 강력한 처벌 의사 보여
상대방 진영의 지속적인 허위 사실 유포 및 비방에도 불구
깨끗한 선거와 품격의 정치를 이어가겠다

이남주 기자 / leebada6@daum.net입력 : 2024년 02월 21일
김오진 국회의원 예비후보(전 국토교통부 차관)는 21일 오전 10시 30분 선거사무소에서 모 언론 기사보도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아들 병역 및 개인정보 유출 관련 성명서를 발표했다.

해당 기사는 윤석열 정부의 인사시스템을 무시하는 기사라고 기자간담회에서 밝혀

김 예비후보는 해당 보도의 악의적인 표현에 대해 아들을 둔 아버지로서, 그리고 국민의힘 김천시 국회의원 예비후보로서 유감을 표하며 “아들은 미국에서 태어난 선천적 복수국적자로서 해외에서 학교를 졸업하고 직장 생활 중이기 때문에 연기한 것이며 병무청에서 직접 지도를 받은 것으로 위법이나 편법을 저지른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아들의 경우, 군대를 아직 가지 않은 것일 뿐”, “만약 그 어떤 문제라도 있었다면 본인은 대통령실 관리비서관과 국토교통부 차관에 임명되지 못했을 것이며 이번 후보 경선에도 오르지 못했을 것이다.

해당 기사는 윤석열 정부의 인사시스템을 무시하는 기사”라고 역설했다. “(아들은) 적절한 시기에 국방의 의무를 성실히 이행할 예정이며 기피 하거나 회피할 의도나 생각이 전혀 없다”라면서 “이렇게 무책임한 기사를 작성·게재한 언론·기자 및 이를 소셜미디어에 유포하는 자들에 대해 끝까지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라며 강력한 처벌 의사를 보였다.

한편으로 김 예비후보는 기사 중 아들의 병역 기록과 관련, 당내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제기하였다. 기사 내용은 후보 아들의 병역 연기 관련 사항을 굉장히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있는데, 이는 아들의 ‘병역확인서(병적증명서)’를 직접 확인하지 않고는 쓰기 어려운 부분이므로 개인정보임에도 불구하고 당내 누군가에 의해 외부로 유출되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그는 “만약 이것이 사실일 경우, 공천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해치는 행위이며 만약에라도 후보 공천을 좌지우지하려는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하고 있는 것이라면 매우 우려스러운 문제가 아닐 수 없다”며 국민의힘에 개인정보 유출 경위 및 경로에 대한 엄밀한 조사를 촉구했다.
 

김오진 예비후보는 “상대방 진영의 지속적인 허위사실 유포 및 비방에도 불구하고 깨끗한 선거, 품격의 정치를 이어가겠다”며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이남주 기자 / leebada6@daum.net입력 : 2024년 02월 21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무소속 김응숙후보 시의원 나선거구 (봉산, 대항, 구성, 지례, 부항, 대덕, 증산면) 보궐선거에서 당선
송언석 65.78% 득표율로 국회의원 당선 `3선 성공`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개표시작
문화칼럼 - 연화지 르네상스, 오고 있다
10년 노하우로 다져진 ‘한방 전복 삼계탕’ 개업
4·10 총선 김천시 선거구 송언석 국회의원 당선증 교부
김천 연화지 21만 명 모여, 벚꽃 엔딩
조마면 유산마을 ‘노인이 행복한 세상’
김천시장애인회관 건립 막바지 현장점검, 6월 개관 예정
김천이 보랏빛으로 물든다! 「2024년 김호중 전국투어 콘서트」 개최
기획기사
김천시는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 미래 성장동력이 될 첨단산업을 육성하기 위.. 
김천시는 저출산 위기를 극복하고 출산·육아의 부담을 경감시켜 출산율을 제고.. 
이달의 기업
벚꽃의 만개로 시내 곳곳이 백색으로 물들어 봄 기운이 만연한 가운데 5일, 시청.. 
김천시는 2월 이달의 기업으로 ㈜디에스에스(대표 문주연)를 선정하고 2일 선정.. 
김천신문 / 주소 : 경북 김천시 충효길 91 2층 / 발행·편집인 : 이길용 / 편집국장 : 김희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숙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159
오늘 방문자 수 : 4,435
총 방문자 수 : 82,247,4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