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10 오후 04:09: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자유한국당 조경태 국회의원 김천방문

당원간담회 통해 현 시국·당 쇄신안 등 논의
"국민들에게 행복감 줄 수 있는 당으로 거듭나야"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08일
ⓒ 김천신문
자유한국당 조경태 의원(부산 사하구을, 4선)이 7일 오후 7시 김천을 찾았다. 한국당 당권 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조경태 의원이 김천당사를 방문해 당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현 시국 및 당 쇄신방안 등을 논의했다.
ⓒ 김천신문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당 시의원인 이진화 자치행정위원장, 전계숙 산업건설위원장,  진기상 의원, 김응숙 의원과 주요 당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당원들은 대한민국 최고현안으로  안보 및 경제의 위기를 꼽고 퍼주기식 북한 외교, 포퓰리즘에 의한 최저임금 인상 등을 지적했다. 또 자유한국당이 보수로서 지지를 얻지 못하는 이유로 현 정권에 대한 대안 없는 막무가내식 비판, 당내 내부 분열, 이미지 쇄신 노력 부족 등을 들었다.
ⓒ 김천신문
이에 대해 조경태 의원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것은 낙타가 바늘구멍 들어가는 것보다 힘들다"며 한반도 안보와 관련해 비핵화는 불가능이라 단언하고  "젊은 세대들이 자유한국당에 매력을 못 느끼는 건 대안정당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못했기 때문"이라며  "이슈에 있어 반대만을 위한 반대를 했지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현 정부의 인기가 떨어지는 것을 기대하는 반사이익에만 의존하고 있다"고 그 원인을 분석했다. 또한 "경제가 어려울 때는 최저임금을 동결하거나 낮춰야하는데 제1야당으로서 그러한 부분을 밀고나가는 전투력이 부족하다"고 자책하고 "강한 야당은 국민을 위하는 마음을 담아 소신 있게 관철시키는 것"이라 말했다.
ⓒ 김천신문
조경태 의원은 "자갈치시장 막노동꾼의 아들인 제가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자유대한민국이었기에 가능했다. 대한민국은 가난하고 힘없고 빽 없어도 얼마든지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곳"이라며 "제가 한국당 당대표가 된다면 젊은이나 어르신들에게도 꿈을 줄 수 있는 정당, 생각만으로 기분이 좋아지는 정당,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 국민들이 일주일에 적어도 2번은 웃을 수 있는, 행복감과 기대감을 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송언석 국회의원은 이날 바쁜 국회일정으로 인해 간담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 김천신문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08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새김천로타리클럽 부인회, ‘이중언어교실 교재비’ 후원
소상공인(식품⋅공중위생업)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신청 접수
김천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공모사업 9개소 선정
균등분 주민세 일부 감면 6,900여 중소기업·소상공인 수혜
김천시, 보호수 병해충 지상방제
김천교육지원청, 학교운동부 전임지도자 격려품 전달 및 학생선수 인권보호 강조
쾌적한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빈집실태조사
평화남산동 사랑의 집수리 봉사활동
문화예술회관 공연장 대피유도 교육
김천시, 주민참여 제안사업 공모 및 설문조사
기고
요즘 우리 사회 여러 분야에서 문제가 제기 되고 있는 갑질과 불통은 공직사회뿐만 아.. 
1, 국민권익위원회의 종합청렴도 평가의 의미 한국매니페스토 실천본부가 지난 .. 
칼럼
작년 가을 학교 앞 화단에 있는 매화와 살구나무의 가지치기를 했다. 너무 과도하게 .. 
1만 원권은 얼마나 힘이 있을까. 지난 해 조카 결혼식 때 친척들 축의금을 받아 혼주.. 
나무가 제 발로 산에서 내려올 리가 없다. 산은 나무의 태생지요, 집이요, 보금자리요..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5,607
오늘 방문자 수 : 9,389
총 방문자 수 : 37,735,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