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5 오후 12:32: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업

황금퇴비 기술제휴한 베트남 현지 공장 준공

공동투자로 ‘충제, 균제’제품 판매 예정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16일
ⓒ 김천신문
베트남 부온마투옷에 김천시 구성면 무릉유기농산영농조합법인의 기술을 제휴 받은 퇴비공장이 준공했다.
7월 공사 완료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기술 제휴를 통한 퇴비공장 설립을 위해 박종철 황금퇴비 대표는 지난 7일 12일간의 일정으로 베트남 현지를 방문했다.

이 기간 동안 박 대표는 지난 2월 28일 황금퇴비 생산 공장을 방문한 베트남 현지 공장 설립자인 탕타이니 대표를 만나 현장 상황을 꼼꼼하게 살피는 등 관련 기술을 전수했다. 무료 기술제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본인 일처럼 함께해 탕타이니 대표와의 끈끈한 친분을 확인하는 기회가 됐다.

박종철 대표는 “기술지원 사업은 금전적인 대가보다 무릉유기농산영농조합법인이 한단계 더 성장 할 수 있는 폭넓은 기회를 갖게 되는 것에 의미를 뒀기에 열심히 했다. 이미 베트남에서 황금퇴비 제품으로 농사를 지어 현지 작물의 수확률을 아주 많이 높인 만큼 똑같은 시스템과 기술로 만들어질 탕티이니 대표의 퇴비공장 제품도 그 우수성은 따로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7월 중 공장이 완공되기 전 퇴비 산업은 베트남 공장에서 단독으로 진행하겠지만 무릉유기농산영농조합법인과 공동으로 이미 국내에서도 이용해 본 고객들로부터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충제, 균제’ 제품을 베트남 현지 농민들을 상대로 판매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히며 “김천 기업의 하나라는 자부심으로 좋은 이미지를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탕타이니 레드농장 대표는 “그간 꼼꼼하게 준비했고 공장 설립에 큰 도움을 준 박 대표의 관심과 친절, 그리고 큰 배포에 다시한번 감사와 고마움을 전한다. 그간 박 대표와의 만남과 김천 공장 현장 방문 등을 통해 무릉유기농산영농조합법인의 생산 공정 전반에 큰 신뢰를 갖고 있으며 또한 제품에 대한 믿음도 크다. 이 공장을 통해 우리 베트남 농민들의 삶을 풍요롭게 만들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곧 베트남 현지에서 판매를 시작할 신제품 ‘충제’·‘균제’는 이미 실용화재단를 통한 유기농업자재 인증을 받았다. 친환경 소재임에도 90%가까이 높은 방제율을 보인다는 면에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 김천신문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16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시 승격 70주년 기념 ‘김천역사 바로알기 도전골든벨’
핫플레이스-품격 있는 수제 안주로 입소문 난 신음동 레스호프 ‘RGB255’
‘오늘은 자장면 먹는 날’
김천직지로타리클럽 제14대 노순남 회장 취임
“오므라이스와 호박전 드세요”
산후조리원 건립 두고 입장 차 ‘극명’
대신동 발전을 위해 새로운 단체 발대식 개최
김천시, 고성산 등산로 출몰 멧돼지 포획
지례흑돼지 사육기반‘돌파구 열리나’
김천시의회 제204회 제1차 정례회 시정질문‧답변
기고
우리나라 국민 10명중 8명은 건강보험제도가 지난 30년 동안 향상됐다고 평가했으며 .. 
사무실에서 직원이 민원인과 티격태격하고 있다. 음료수 때문이다. 민원인은 20여 년 .. 
칼럼
1919년 4월 13일 문경 산북 김룡사의 스님과 학생 30여 명이 산문을 나섰다. 중국 상.. 
“여자의 이름에 돌, 석(石) 자가 들어가면 아이를 못 낳는다” “이석봉 소설가는 애.. 
“김천역을 빠져나오면 역전 광장 왼쪽에 뉴욕제과점이 있었다. 양옆에 새시(sash)로 ..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3,643
오늘 방문자 수 : 31,663
총 방문자 수 : 21,023,8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