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6-17 00:02: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원격
뉴스 >

김천시단 - 해당화

이경안/시조시인·전 김천시문학회원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24년 05월 23일
 해당화

이경안/시조시인·전 김천시문학회원

냇물이 깊고 깊어도
돌 속엔 물들지 않고

수 만 번 생각해도
님만은 나의 님인 걸

해당화
어둠이 지듯
마음 한 번 열어 주오

천둥이 요란해도
청산이 무게롭듯

님이여 당신 창엔
꽃잎 같은 맘이 있오

하늘 끝
닿는 그리움
엉클어진 해당화여.

■ 해당화를 쉽게 볼 수 있는 철이다. 동요 ”바닷가에서“(장수철 사, 이계석 곡)는 ‘해당화 곱게 핀 바닷가에서’로 시작한다. 전통가요의 여왕이라 일컬어지는 이미자 가수의 대표곡 중 하나인 ”섬마을 선생님“(이경재 사, 박춘석 곡)은 ‘해당화 피고 지는 섬마을에’로 시작한다.
해당화의 꽃말은 나라와 문화에 따라 다양하게 쓰이지만 열정적인 사랑과 매력적인 아름다움의 상징이란 공통성을 지닌다.
경남 창원 태생의 이경안(李炅晏)은 김천시문학회원이었다.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시조 당선(1972), ”시조문학“(1972. 봄호)에 천료하여 문단에 나왔다. 인근의 계림사, 고방사에서 승려생활을 하다가 환속하여 김천에서 불교용품을 경영하며 살았다. 그는 주로 구도자의 고뇌, 자아와 세상을 깊이 성찰하는 작품을 썼다. 수필집에 “하산하는 언어들” “밤비, 차라리 소나기 되어라” 가 있다.
시적 화자는 돌과 청산같이 쉽게 마음을 열어주지 않는 ‘님’을 애타게 희원한다. 그 ‘님“은 누구일까. 결별한 생의 반려자일까. 부처 또는 불교의 진리나 피안의 세계일까. 만해 시인이 희구하던 ’님‘을 연상케 한다. 이 ’해당화‘는 헝컬어져 있기에 더욱 애절하다. 그의 작품 대부분에서 그러하듯, 시적 화자는 심오하게 고뇌하고 성찰하며, 대상을 열정적으로 희구한다.
이 시조시인은 구도자로서의 생을 무척 곡진하게 산 탓인지 아쉽게도 짧게 생을 마감했다. 그의 부음을 들었을 때 지역 문단에서 올곧은 시조시인 한 사람이 어디론가 떠나간단 느낌을 받았다. <빛>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24년 05월 23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재단및 이사회 교체로 날개를 단 ‘김천대학교’
‘장기요양가족 휴가제’ 절실
송언석국회의원 김천시민과 소통의 장을 열다
김천소방서, 운곡초등학교 제24회 경상북도 119소방동요 경연대회 ‘대상’ 수상
국민의힘 김천 시민소통위원회 출범
국민의힘 재정세제개편특위 본격 가동! 민생을 위한 재정·세제개편 논의 본격화
김천소년교도소, 2024년 상반기 교정정책자문위원회 정기회의 실시
김천대 산학협력단, 2024년 김천시 청년CEO육성사업 청년(예비) 창업가 발대식 개최
제8회 매계문학상 수상자 선정
사)김천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24 제2차 이사회 개최
기획기사
농소를 새롭게! 주민을 행복하게! 주민이 체감하는 현장 행정 적극 추진 - 농.. 
스포츠산업은 지역경제와 연계해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중요한 경제.. 
업체 탐방
김천시는 6월 이달의 기업으로 대우써머스㈜를 선정하고 7일 김천시청에서 선정.. 
벚꽃의 만개로 시내 곳곳이 백색으로 물들어 봄 기운이 만연한 가운데 5일, 시청.. 
김천신문 / 주소 : 경북 김천시 충효길 91 2층 / 발행·편집인 : 이길용 / 편집국장 : 김희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숙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830
오늘 방문자 수 : 69
총 방문자 수 : 83,014,7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