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2-21 13:04: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원격
뉴스 > 사건사고

천연기념물 수달... 사람과 공존 할 수 있을까

김천시의 수달 보호대책 추진을 요구한다
이남주 기자 / leebada6@daum.net입력 : 2023년 11월 28일
지난 24일 저녁 9시경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이자 천연기념물인 수달이 로드킬을 당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사고장소는 평화장미길 230번지 앞 개천 근처와 맞은편 큰길 영남대로에서 몸무게 약 10kg 길이 약 130cm 정도의 수달이 비참한 최후를 맞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하천 옆 식생 지대와 바위틈 등이 이들에게 은신처와 쉴 곳이었다. 사고 주변으로는 건축 관련 제품들을 판매하고 있는 곳으로 많은 차량이 드나들고 있으며 수달의 로드킬로부터 보호해 줄 것은 아무것도 없어 보인다.


수달이 생각보다 사람과 가까운 곳까지 다가와 있다는 게 신기하다. 수달에게는 반갑지 않은 상황이다. 수달은 주로 야간에 활동하고, 하천 가장자리를 따라다니며 이동하므로 사람 눈에 잘 띄지는 않는다. 사람 위주의 시설물들이 계속 들어서면서 하천 생태가 파괴되고 수달의 서식 공간이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문화재보호법 제4조 '국가와 지방 자치단체 등의 책무'에 따르면 천연기념물 관리 책임은 각 지자체에 있다.


이번처럼 고속도로가 아닌 지방도에서 발견된 경우에는 발견 지역 지자체에 신고해야 하며, 신고를 받은 경우 지자체는 직접 사체를 확인, 회수해 문화재청에 신고해야 하는데, 천연기념물이라면 죽은 경우 '멸실신고', 다치기만 한 경우 적절한 구조 조치 후 '훼손신고'를 해야 한다.

수달이 자주 출몰하는 각 지자체에서는 구간별로 보호 안내판을 설치하는 등 수달 보호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김천시에도 직지천의 물이 깨끗해지면서 수달의 서식지로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으나 수달을 보호하는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

수달의 로드킬을 직접 목격하고 제보를 하게 된 김정수 씨는 너무 안타까워 목이 메인다며 이들을 보호할수 있는 안전망의 시스템을 시에서는 하루빨리 가동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정수 씨는 이번뿐 아니라 수달의 죽음을 몇 번 목격 하여 시청에 신고하는 등 조치를 취해줄 것을 바랬으나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한다.


이남주 기자 / leebada6@daum.net입력 : 2023년 11월 28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4.10총선 김오진 예비후보 인터뷰
(속보) 모암동 단독주택 화재 발생
수필공원-입학, 대신초등학교의 추억
대한노인회 김천시지회 2024년도 정기총회 성료
‘용산 출신’ 김오진 국민의힘 예비후보, 장남 병역기피 의혹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김천지회운영위원 김오진 예비후보 지지선언
김오진 예비후보, 김천 지역 언론 등과 기자간담회 개최
국민의힘, 김천 선거구 송언석·김오진 양자 경선으로 결정
김오진 예비후보,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공천면접 마쳐
송언석 현의원 국민의힘 공천 면접 마쳐
기획기사
김천시는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 미래 성장동력이 될 첨단산업을 육성하기 위.. 
김천시는 저출산 위기를 극복하고 출산·육아의 부담을 경감시켜 출산율을 제고.. 
이달의 기업
김천시는 2월 이달의 기업으로 ㈜디에스에스(대표 문주연)를 선정하고 2일 선정.. 
김천시(시장권한대행 부시장 홍성구)는 10월 이달의 기업으로 ㈜조흥GF(대표 김.. 
김천신문 / 주소 : 경북 김천시 충효길 91 2층 / 발행·편집인 : 이길용 / 편집국장 : 김희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숙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046
오늘 방문자 수 : 7,805
총 방문자 수 : 81,460,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