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7 오전 10:42: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미담

우리새마을금고 새해맞이 떡국나누기

2005년부터 8년째 봉사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2년 01월 03일
ⓒ i김천신문


우리새마을금고 부녀회 및 임직원들이 임진년 새해 첫새벽 새해맞이 등산객들에게 떡국을 제공하며 따뜻한 인정을 나눴다.

우리새마을금고는 지난 2005년부터 올해까지 해마다 새해 첫 해맞이를 위해 고성산을 오르는 등산객들에게 떡국을 대접해 왔다.

올해는 전국적으로 날씨가 흐려 해맞이를 볼 수 없었지만 새해 첫새벽에 고성산 정상에서 가족과 더불어 소망을 빌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산에 올랐고 하산길에 따뜻한 떡국을 함께 나눴다.

많은 시민들이 지난해 구제역으로 인해 행사가 취소돼 아쉬웠다며 올해 또다시 떡국을 나누게 돼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이영웅 이사장은 “새마을금고의 이윤을 시민들에게 환원하는 차원에서 매년 떡국을 준비해왔다”며 “올해도 1천500인분의 떡국을 준비했지만 많은 등산객이 동시에 하산하면서 기다리는 시간이 길어져 그냥 가신 분들이 많아 죄송하다”고 말했다.

우리새마을금고는 2008년 특정지역이 아닌 김천시 전체를 아우르겠다는 포부로 명칭을 ‘부곡동’에서 ‘우리’새마을금고로 변경, 현재 회원 1만여명, 출자회원 4천600여명 자산 310억원의 건실한 새마을금고로 중앙회 및 타 기관 교육을 통해 임직원들의 마인드를 제고시켜 경영효율을 확대하고 있다.

또 이윤의 지역사회 환원에 중점을 두고 복지사업으로 가요교실, 요가교실, 산악회 지원과 장애단체에 대한 지원, 좀도리운동 지원, 초·중·고생 장학금 지원 등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새마을금고는 회원의 자주적인 협동조직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고유의 상부상조 정신에 입각해 자금의 조성 및 이용과 회원의 경제·사회·문화적 지위 향상 및 지역사회개발을 통한 건전한 국민정신함양과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함에 목적을 두고 설립됐다.

나문배 객원기자

ⓒ i김천신문
ⓒ i김천신문
ⓒ i김천신문
ⓒ i김천신문
ⓒ i김천신문
ⓒ i김천신문
ⓒ i김천신문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2년 01월 03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부항면 출향인 김삼환씨, 고향에 마스크 5천개 기부
달봉산 대나무숲길 조성으로 휴식공간 제공
전통시장 자동심장충격기설치
김천교육지원청, 각 학교 등교수업 운영 화상회의
김천시,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 확보총력
교통행정과 코로나19 극복 농촌일손돕기
가정용 친환경보일러 73대 추가 지원
중앙보건지소, 농촌인력 도우미 “우리가 도울게요”
김천시 대표 특화 음식 개발 시범사업 대상자 모집
김천시‧김천경찰서, 폭언·폭행 민원 비상상황 대응 합동 훈련
기고
축구는 스포츠 종목 중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대중 스포츠의 하나다. 2002년 .. 
2020년 4월, 국민연금제도 시행 33년 만에 매월 국민연금을 받는 수급자 수가 500만 .. 
칼럼
언제부턴가 시(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시를 가슴에 품고 다니며.. 
어린왕자를 쓴 생텍쥐페리는 지도자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지도자란 책임을 지.. 
봄비가 소리 없이 내리는 이른 아침이다. 강가에 피는 물안개가 보고 싶어 팔당대교 ..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대표이사 : 김영만 / 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8,720
오늘 방문자 수 : 20,310
총 방문자 수 : 34,445,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