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7 오후 05:50: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인물

화제의 인물> ‘칼 갈아주는 신부님’

황금성당 박병래(안토니오) 주임신부
취미인 목공기술 살려 봉사도
권위 내려놓고 몸소 부딪히며 복음 전해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12일
↑↑ 도끼날을 갈고 있던 박병래(안토니오) 주임신부
ⓒ 김천신문

황금성당에서 매달 칼갈이 봉사로 이웃사랑을 펼친 신부가 있어 화제다.
칼을 갈기 위해 성당을 찾은 사람들은 황금성당 주임신부가 직접 칼을 갈아주는 모습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지난해 1월 황금성당에 부임한 박병래(안토니오·62세) 신부는 부임한 그해 8월부터 올해 7월까지 꼬박 일 년 동안 매월 둘째 주 일요일마다 시민을 위해 봉사해왔다. 박병회 신자 등 4명과 함께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3시간 동안 매달 200여 개의 칼날을 갈아온 것.

ⓒ 김천신문


박 신부는 “지역민과 신자들을 위해 해줄 일이 없을까 고민하다 취미인 목공 덕에 칼날 가는 법을 잘 알아 칼갈이를 시작했다”고 밝히고 “칼이 잘 들면 요리가 덜 힘들고 칼을 안 갈아준다고 해서 가족에게 성질을 내지 않을 뿐 아니라 맛있는 밥을 먹은 가족들까지 덩달아 행복해질 것”이라면서 인자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 김천신문


박 신부는 원목으로 탁자를 직접 제작해 신자들을 위한 휴게공간을 만들고 장애인용 화장실도 마련하는 등 목공기술을 살린 봉사와 권위의식을 버린 인간적인 면모로 신자들의 높은 신뢰를 얻고 있다. 막걸리를 좋아하는 박 신부는 신자가정에 힘든 일이 생기면 직접 찾아가 기도해주고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가정에도 방문해 생신 잔치를 열어주는 등 낮은 자세로 복음을 전하는 모습에 신자들은 존경심을 감추지 않았다.

ⓒ 김천신문


이글라라(백옥동) 씨는 “가난한 자에게 가까이 가셔서 가장 낮은 자세로 임하시고 권위의식이 전혀 없는 너그럽고 서민적이며 모든 것에 긍정적이어서 하느님 이름으로 안 되는 일이 없다고 믿는 분”이라며 “신부님은 신자, 비신자 구분 없이 모두에게 사랑을 전하시는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분”이라 평했다.

박 신부는 인간뿐만 아니라 자연에까지 범위를 넓혀 널리 사랑을 실천해왔다. 얼마 전 나무치료사 시험에도 도전해 자격증을 취득한 박 신부는 성당은 물론 주변의 식물들을 아끼고 보살피는 일에도 힘써왔다.

ⓒ 김천신문


특히 박 신부는 김천시에서 역점을 둔 해피투게더 김천 운동 추진을 위한 종교인 모임에서도 대표를 맡아 기독교, 불교를 아우르며 시민 행복을 위한 구심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박병래 신부는 종교를 초월한 인간애를 통해 김천의 '행복 도시' 구호에 걸맞는 봉사를 펼치고 있다.

칼을 갈기 위해 줄을 선 신자들
ⓒ 김천신문


칼갈이를 원하는 각 가정에서는 매달 두 번째 주 일요일 오전 9시~12시 사이에 황금성당 마당을 찾으면 된다.

ⓒ 김천신문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12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평화동 도시재생 목공 및 집수리 교육 프로그램 성료
부곡맛고을상인회-한국전력기술(주) 지역상권 활성화 행사
서울시 농수산식품공사 감문면 산지 현장 방문 설명회
군위-의성에 새 하늘길 열린다
긴 장마 후 노지과수 과원 관리 철저 당부
김천시, 개별(공동)주택가격 의견제출 접수
균등분 주민세 일부 감면 6,900여 중소기업·소상공인 수혜
사이클 유망주 김천서 금빛 레이싱 펼친다
평화남산동 사랑의 집수리 봉사활동
소상공인(식품⋅공중위생업)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신청 접수
기고
요즘 우리 사회 여러 분야에서 문제가 제기 되고 있는 갑질과 불통은 공직사회뿐만 아.. 
1, 국민권익위원회의 종합청렴도 평가의 의미 한국매니페스토 실천본부가 지난 .. 
칼럼
작년 가을 학교 앞 화단에 있는 매화와 살구나무의 가지치기를 했다. 너무 과도하게 .. 
1만 원권은 얼마나 힘이 있을까. 지난 해 조카 결혼식 때 친척들 축의금을 받아 혼주.. 
나무가 제 발로 산에서 내려올 리가 없다. 산은 나무의 태생지요, 집이요, 보금자리요..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4,083
오늘 방문자 수 : 42,543
총 방문자 수 : 37,602,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