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9 오후 12:43: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종합

조마 장암교 피서객 일부 통제

찾아오는 사람 막을 수 없어
편집국 기자 / 입력 : 2005년 08월 22일
 

 두 건의 익사사고가 발생한 조마 장암교를 폐쇄하려던 처음 의도와 달리 시에서는 현재 피서객들을 상대로 일부 통제만 하고 있다.장암교 인근을 완전히 폐쇄한다면 물놀이 도중 발생하는 익사사고를 예방할 수 있지만 시민들의 반발이 예상됐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공휴일이었던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은 두 건의 익사사고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피서객들이 조마만 장암교를 찾았다. 다행히 김천경찰서에서 설치한 차단선 밖에서 물놀이를 해 큰 위험은 없었지만 경찰서에서 운영하는 익사사고 예방을 위한 이동파출소외에 김천시 공무원들의 사고예방활동은 볼 수 없었다.


 


 


 역시 공휴일인 지난 15일은 13~14일과 비교했을 때 피서객 수가 크게 줄었으며 사고발생 가능성이 많이 낮아졌으며 수심 또한 많이 줄어들었다. 하지만 이날까지도 차단선이 설치된 장암교 주변은 수심이 깊었으며 차단선 밖의 몇몇 지역도 성인을 기준으로 했을 때 가슴부근까지 차올라 어린아이들에게는 여전히 위험했다.


 


 


 감천의 물이 줄어들면서 집중호우로 인해 변형된 감천변의 모습도 드러났다. 모래지형의 평평했던 감천변은 마치 폭격을 맞은 듯 움푹 움푹 파인 불규칙적인 모습을 하고 있었다.


 


 


 부 시민들은 “김천시나 인근 조마면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조금만 손보면 될 것을 그냥 두고 있어 미관상 별로 좋지 않다”고 말하고 “장암교 주변에 피서객들을 위해 샤워실, 화장실, 공원을 조성한 것은 무척 고마운 일이지만 시민들이 모여들 수 있는 기반 조건을 만들었다면 피서객이 몰리는 기간만이라도 한시적으로 관리인을 두어야 하지만 공익요원 한명 찾아볼 수 없다”고 아쉬워했다.


 


 


  시 관계자는 "장암교를 완전히 폐쇄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무리”라면서 “주변에 위험을 알리는 대형현수막을 설치했으며 일과시간중에 공무원 한명을 내보내 피서객들을 통제하고 있다”며 “통제는 8월말경까지 계속될 것” 라고 말했다.


편집국 기자 / 입력 : 2005년 08월 22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바르게살기운동김천시협의회, 다문화 가족 인식 개선 캠페인
평화남산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추석맞이 할매할배 안부묻기 행사
김천시, 가을철 산불전문예방진화대 및 감시원 모집
추석맞이 상수도 시설물 일제 점검
평화남산동 자연보호협의회 고수부지 일대 풀베기·정화활동
김천시새마을부녀회, 홀몸어르신께 밑반찬 만들어 나눔 실천
테크로스워터앤에너지·테크로스환경서비스 취약계층 봉사활동
“파껍질 등 농산부산물, 함부로 버리지 마세요”
코오롱인더스트리(주) 김천1공장, 마스크 기부
조마면 의용소방대 사랑의 추석 전달
기고
단골식당을 자주 찾는 이유가 있다. 음식 맛 때문이다. 친분관계로 갈 수도 있지만, .. 
요즘 우리 사회 여러 분야에서 문제가 제기 되고 있는 갑질과 불통은 공직사회뿐만 아.. 
칼럼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이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해 말 중국에서 발생된 코로나.. 
죽장사(竹杖寺)는 내가 태어나 자란 선산읍에 자리 잡고 있는 작은 절이다. 고향이 어.. 
금융은 돈을 의미하는 금과 빌려주고 빌려오는 것을 의미하는 융이 결합된 단어로, 돈..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평화동)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건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814
오늘 방문자 수 : 51,476
총 방문자 수 : 39,977,6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