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14 오후 05:02: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종합

대법원, 베네치아CC 회원 손 들어줘

원고패소원심 파기환송…협상 쉽지 않아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20일
ⓒ 김천신문
구성면에 위치한 베네치아CC의 회원과 골프장을 승계한 ㈜다옴의 법정다툼이 대법원의 원심을 뒤집은 판결로 인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앞서 1,2심은 신탁공매이기에 회원들이 입회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다는 판결을 내렸으나 대법원이 이를 파기 환송했기 때문이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지난달 18일 김천 베네치아CC 회원 15명이 골프장 업주 등을 상대로 낸 입회보증금 반환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대구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이번 사건은 체육시설업자가 경매, 파산, 매각 등으로 영업을 양도할 때 회원 간의 약정 사항도 승계해야 한다는 체육시설법 제27조에서 ‘신탁공매’에 의해 매각된 경우 회원권 승계 여부에 대한 다툼이 쟁점이었다.
법원은 “체육시설법 제27조는 회원을 보호하고자 하는데 입법취지가 있다”며 “회원 보호에 허점이 생기게 할 필요가 없다”고 판결했다.
하지만 회원들은 이번 판결로 마냥 기뻐할 수만은 없다. 회원들이 입회금 반환청구의 승소판결을 받더라도 ㈜다옴이 취득한 부동산은 다시 신탁재산으로 되어있고 달리 집행할 재산이 없다면 회원들이 강제 집행해 입회금을 온전히 반환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다옴은 신탁공매절차에서 감정가 700억원 상당의 베네치아CC 골프장의 토지와 건물을 14억 1천만원에 취득했다.
전문가들은 “(주)다옴의 소유권 취득 후 다시 설정된 신탁이 사해행위 또는 사해신탁으로 취소돼 부동산이 ㈜다옴 명의로 회복되더라도 민사집행법상 강제집행을 하면 체육시설법 제27조에 의해 경락자에게 잔존 입회금 반환채무가 다시 승계될 것이어서 고가에 경매가 성사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다옴측은 입회금의 30%를 반환해주고 나머지 40%는 골프장 이용 티켓으로 대체하는 등의 제안을 회원들에게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대법원의 이같은 판결에 ㈜다옴과 베네치아CC 회원이 어떤 해법을 이끌어낼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번 판결로 인해 베네치아CC의 소유주인 ㈜다옴은 별도의 체육시설업 등록 승인절차 없이도 필수시설의 인수만으로 골프장 영업을 재개할 수 있게 됐다.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20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신념과 성실의 추진력 있는 지도자 - 박보생 전 시장
교동교~강변공원 도로 확 넓힌다
부항댐 출렁다리, 추석연휴에 야간 임시개방
톨게이트 노조원, 한국도로공사본사에서 점거농성
동김천청년회의소, 귀성객맞이 음료봉사
자유한국당, 추석반납 `헌정 유린, 조국사퇴` 규탄대회 열려
보건소, 치매보듬가게 지정 ․ 운영
추석도 예외 없이 생명지킴이 활동
송언석 의원, 국립 숲속야영장 김천 유치
센트럴자이 아파트 지적공부 확정·시행
기고
당신의 노후는 안녕하십니까? 이 질문에 선뜻 ‘예’라고 답을 하는 사람은 드물 것이.. 
지난 8월 23일 1년 넘게 끌어오던 김천시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간의 분쟁이 종결되.. 
칼럼
예술가는 예술활동 곧 예술작품을 창작하거나 표현하는 것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이다... 
절망하던지, 꿈꾸던지이청(서양화가)‘민중을 거스르면 민중의 손에 망하고, 민중을 .. 
올해로 6·25전쟁이 발발한지 69주년을 맞이한다.6·25전쟁은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6,416
오늘 방문자 수 : 31,365
총 방문자 수 : 24,224,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