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9 오후 12:43: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종합

방초정,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문화유산 재조명으로 단 하나의 지역 명소탄생
이동현 기자 / elight2240@naver.com입력 : 2019년 11월 18일
ⓒ 김천신문
김천 방초정(경상북도 유형문화재 46호)이 지난 14일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예고 되어 30일간 예고기간을 거쳐 지정될 예정이다.

김천 방초정은 연안이씨(정양공) 집성촌인 구성면 상원리 원터마을 입구에 있는 정자로 1625년(인조3) 방초(芳草) 이정복(李廷馥)이 선조를 추모하기 위해 자신의 호(號)를 따 건립한 정자이다.

방초정은 정면 3칸, 측면2칸 규모로 2층 누각 중앙에 1칸 크기의 온돌방을 두고서 중앙의 온돌방 사면은 모두 창호를 바른 분합문으로 구성돼 있다. 건축 수법이 대체로 조선후기의 양식을 따르고 있어 1788년 정자가 중건될 당시의 모습을 잘 유지한 채 보존상태도 양호해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의미에서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가치가 있다.

특히 현 정자의 중건 인물이 영·정조 때 영남 노론 학단을 대표하는 예학자로 이의조란 사실을 고려할 때 역사적인 가치는 뛰어난 것으로 평가된다.

방초정의 앞 ‘최씨 담’은 현재까지 알려진 국내 지당 중 방지쌍원도의 전형을 오롯이 간직한 유일한 정원 유구로 마을의 오수나 유출수를 재처리 여과하는 수질 정화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친생태 환경적 기능도 함께 지니고 있어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최씨 담’에는 임진왜란에 최씨 부인이 왜병들에게 쫓기어 친정에서 시댁으로 오다가 정절을 지키려 이 못에 투신했다는 슬픈 전설도 전해진다.

김천시에서는 “김천금릉빗내농악이 국가무형문화재로 승격된 지 얼마 되지 않아 방초정이 국가무형문화재로 또 다시 지정예고 되어 더욱 의미가 남다르며 앞으로 지역의 소중한 문화재 관리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다양하고 풍성한 문화재 활용을 통한 관광수요 창출 및 문화도시로서의 기반을 더욱 더 보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 elight2240@naver.com입력 : 2019년 11월 18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서명환 김천희망학교 교장 `본래 땅 위엔 길이 없었다`
새인물-제60대 김천소년교도소장 차재성 취임
바르게살기운동김천시협의회, 다문화 가족 인식 개선 캠페인
대구지방검찰청 김천지청-법무부 법사랑위원 명절맞이 위문품 전달
김천희망학교, 열정으로 이뤄낸 감동적인 졸업식
FTA 과수고품질시설현대화사업 통해 생산기반 구축·생산성 향상
임종식 교육감 인터뷰-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하는 경북교육
이우청 시의회 의장 추석인사
나영민 시의회 부의장 추석인사
김세운 시의회 의원 추석인사
기고
단골식당을 자주 찾는 이유가 있다. 음식 맛 때문이다. 친분관계로 갈 수도 있지만, .. 
요즘 우리 사회 여러 분야에서 문제가 제기 되고 있는 갑질과 불통은 공직사회뿐만 아.. 
칼럼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이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해 말 중국에서 발생된 코로나.. 
죽장사(竹杖寺)는 내가 태어나 자란 선산읍에 자리 잡고 있는 작은 절이다. 고향이 어.. 
금융은 돈을 의미하는 금과 빌려주고 빌려오는 것을 의미하는 융이 결합된 단어로, 돈..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평화동)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건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4,576
오늘 방문자 수 : 26,728
총 방문자 수 : 39,86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