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5-16 오후 05:51: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종합

강제백신 즉각 중단하고 백신패스 철회하라!

김천 백신패스 반대집회
이남주 기자 / leebada6@daum.net입력 : 2022년 01월 19일
19일 오전 약 1시간 동안 김천 신음동 롯데리아 앞 사거리에서 백신 패스 반대 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김천 백신패스반대 시민연합, 전국학부모단체연합 김천지부,하자성품연구소,바른인권센터, 내자녀생명지킴연합, 글로벌SQ연구소해법센터, 학부모인권연합, 바른여성연구소,다음세대를 위한 학부모포럼, 단체들과 시민들이 모였다.


이들은 강제백신 즉각 중단하고 백신패스 철회하라는 구호와,


‘헌법 제12조1항 모든 국민은 신체의 자유를 가진다’
백신으로 인한 국민통제, 패스는 명백한 위헌이며 인권침해이자 국민을 죽음으로 내모는 살인 행위이다‘

헌법 제7조1항 공무원은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 이며 국민에 대하여 책임을 진다.
대한민국 공무원들은 민생을 반영하지 않고 대화와 토론과 설득의 과정 따위는 거치지 않은 채 무책임하고 무능하며 독선적인 저급한 국가의 방역정책대로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인 공무원의 본분을 잊은 채 많은 사람들을 백신의 부작용 환자로 생사를 넘나드는 중증환자로 또는 사망자로 내몰았으며 그 책임 또한 엄중히 물어야 할 것이다.

이들 단체는 이러한 헌법 조항을 지적하며 “청소년 백신 패스라는 정책으로 공부도 놀지도 못하게 하는 비열한 정부의 정책에 환멸을 느끼며, 아이들을 사지로 몰아넣는 정부의 지침을 더 이상 두고만 보고 있지 않을 것이다”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방관과 침묵의 댓가‘
나치는 처음에 공산주의자를 숙청했다.
나는 공산주의자가 아니기에 침묵했다.

그 다음엔 유대인을 숙청했다.
나는 유대인이 아니기에 침묵했다.

그 다음엔 노동조합원을 숙청했다.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기에 침묵했다.

그 다음엔 가톨릭교도를 숙청했다.
나는 개신교도였기에 침묵했다.

마지막에 그들이 내게로 다가왔을 때,
나를 위해 말해줄 이가 아무도 남아있지 않았다.
내일이 아니라고 외면하면 결국 그 일은 당신에게 돌아옵니다.

이글이 주는 의미는 많은 생각들을 하게 되는 글인데 이들의 팜플랫에 등장하는 글이다.
전국적으로 이슈가 되고 관심사가 되어버린 코로나로 인한 백신패스와 백신패스를 반대하는 현시국을 두고 시민들의 한숨소리가 쉬임없이 나오고 있다.

ⓒ 김천신문


이남주 기자 / leebada6@daum.net입력 : 2022년 01월 19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박선하 김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 관장 경북도의원 비례2번 공천확정!!!
무소속후보 출마를 선언한 진기상 예비후보 개소식
단일화로 재선의 물꼬를 튼 박판수 도의원!
불붙은 6.1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돌입!
김충섭 시장 김천시장 후보 등록, 재선 도전 본격화
선생님 고맙습니다! 선생님 응원합니다!
마숙자 경북교육감 후보,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와 함께 본 후보등록
최영환 시인의 첫 시집 ‘네 이름을 불러주마’
김천에도 이런 팬이? 기념품에만 수천만원 쓴 축구광
이철우 도지사, 흔들림 없는 도정운영과 선거중립 당부
기획기사
김천시가 최근 한국 매니페스토 실천본부에서 진행한 민선 7기 전국 공약 이행 .. 
김천시가 경북김천혁신도시의 정주여건 개선과 주민들의 다양한 문화욕구 충족을.. 
이달의 기업
김천시는 4월 이달의 기업으로 한국SMT㈜(대표 구자섭)을 선정한 가운데 1일 김.. 
김천시는 2월 이달의 기업으로 유니텍㈜을 선정한 가운데 8일 김천시청에서 선정.. 
김천신문 / 주소 : 경북 김천시 충효길 91 2층 / 발행·편집인 : 이길용 / 취재부장 : 이남주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숙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071
오늘 방문자 수 : 5,812
총 방문자 수 : 61,129,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