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7-22 06:55: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원격
뉴스 > 사회종합

전통의 재현, 화합의 줄다리기!

2024년 용복 신평마을 단오 줄다리기 행사 개최
김희섭 기자 / 입력 : 2024년 06월 10일
단오를 맞아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대항면 용복리와 신평리 마을의 친선을 다지기 위한 2024년 단오 줄다리기 행사(김천시 주최, 김천문화원 주관)가 지난 10일 두 마을의 경계인 신평교에서 개최됐다.

ⓒ 김천신문
단오는 음력 5월 5일로, 예로부터 우리 민족이 여름의 시작을 맞아 다양한 전통 놀이와 행사를 즐기던 날이다. 특히 줄다리기는 단오의 대표적인 전통 놀이로 마을 사람들 간 화합을 도모하고 풍년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날은 용복·신평마을을 포함한 100여 명의 주민들과 금강사유치원생 100명 정도가 함께해 단오의 의미를 되새기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농군 복장을 한 용복·신평마을 선수는 흥겨운 농악 소리와 함께 응원기를 들고 마을 경계에 놓인 신평교에 입장했으며, 줄다리기 시합에 앞서 두 마을의 노인회장과 이장이 제관과 집사로 참석해 마을 간의 안녕과 화합을 기리는 동제를 지냈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줄다리기 시합은 마을별 남녀 15명씩 총 30명이 출전해 3판 2승제로 치러줬으며, 세 번에 걸친 팽팽한 접전 끝에 신평마을이 우승해서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작년에 이어 관내 유치원생들이 행사에 함께 참여했는데, 올해는 금강사유치원에서 행사장을 찾아 단오의 전통을 몸소 체험했다. 어린이들은 미니줄다리기, 창포물 머리 감기, 장명루 팔찌 만들기 등을 통해 예로부터 내려오던 우리 민족 고유의 역사와 전통을 누리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이기양 김천문화원장은 대회사에서 “점차 사라져가는 단오절 세시풍속을 재현하고 세대간 교류를 위해 매년 줄다리기와 어린이 대상 줄다리기를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여한 주민들은 “줄다리기를 통해 이웃들과 더 가까워진 느낌이 들었고, 오래전부터 내려오던 두 마을의 역사를 계속 보존해 나가는 데에 자긍심을 느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시 관계자는 “단오 줄다리기는 우리 민족의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우리 전통문화를 전승·보존하고 있는 용복·신평 마을 주민 여러분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했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한편, 두 마을의 줄다리기 역사는 수백 년 전부터 계속돼 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1930년대 초 군중이 모여 독립운동 할 것을 경계한 일제에 의해 강제로 금지된 후 70년 동안 잊혔다가 2001년 김천문화원의 고증과 주민들의 증언을 통해 재현된 이후 계속 이어져 오고 있다.

김희섭 기자 / 입력 : 2024년 06월 10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기자의 현장취재- 감천면 복지센터 민원인 난동사건
SRF 소각시설 건축허가 취소 촉구 김천시민 궐기 대회
“김천시, 2040 김천도시기본계획 확정”
주영민, 제6회 호연배 아마추어 골프 최강전 우승!
조마면, 초복맞이 경로당 위문방문
율곡도서관, 정해창 전)법무부 장관 기증도서 전시회 개최
경북을 대표하는 맛집!‘으뜸음식점’24개소 최종 선정
김선미, 제1회 호연배 레이디스 아마추어골프 최강전 3언더파 우승!
제3회 김천시 지회장기 한궁대회 개최
소각장 피해 주민의 호소. 보고, 듣고, 느꼈다.
기획기사
“앞으로의 경북신용보증재단은 단순히 자금지원 기관이 아닌 소상공인과 함께 .. 
김천시는 시립도서관이 지역 내 독서문화를 확산시키고 시민들의 여가는 물론 취.. 
업체 탐방
㈜유시티에서 개발한 ‘UCT배터리’는 화학 반응이 필요 없는 전자기 물리적 충.. 
김천시는 6월 이달의 기업으로 대우써머스㈜를 선정하고 7일 김천시청에서 선정.. 
김천신문 / 주소 : 경북 김천시 충효길 91 2층 / 발행·편집인 : 이길용 / 편집국장 : 김희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숙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5,644
오늘 방문자 수 : 975
총 방문자 수 : 83,444,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