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18 오후 06:01: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예술

배진철씨 ‘한국시원’ 신인상 당선 문단 데뷔

시 ‘돌의 무게’ ‘쇠마구간 언어’ ‘꿈의 서재’ 높은 평가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14일
ⓒ 김천신문
김천시청 공무원으로 재직하고 있는 배진철씨가 제10회 ‘한국시원’ 신인상 당선으로 문단 등단을 했다. 계간 ‘한국시원’ 2019 봄호에 ‘돌의 무게’, ‘쇠마구간 언어’, ‘꿈의 서재’ 등 3편을 발표하며 시인으로 활동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

 돌에 상처가/ 슬픔으로 너에게서 나에게로 오고/ 돌에 통증이/ 고통으로 너에게서 우리에게로 온다// 뭇사람들에게 정화를/ 그들은 석공인가 아니면/ 성학에 입문한 사람인가/ 돌들은 첩첩산중 피를 흘린다// 조카는 유치원에/ 아버지는 일자리 찾아/ 어머니는 밭에/ 나는 침묵으로 도서관에 서성인다// 돌의 형상은 흔들리고 낮은 음 무너진다/ 아직도 서글픔과 통증은 남아 있다/ 가랑비 젖어 들고 눈꽃송이 흩날리는 밤/ 어느 누구도 밤의 깊이를 모른다  
 배진철의 신인상 당선작 ‘돌의 무게’ 전문이다.

 심사는 김송배 권숙월 김영재 임병호 정성수 등 중견시인이 맡았다.  
 심사위원들은 “배진철은 시적화자를 적절하게 대입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돌의 무게’는 ‘너에게서 나에게로’ 또는 ‘너에게서 우리에게’라는 인칭대명사를 ‘돌’이라는 사물을 의인화하는 시법은 높이 평가받을 만하다”고 평했다. 이어“다른 작품‘쇠마구간의 언어’ 역시 소들의 ‘기다림’이 바로 ‘그리움의 무게’로 현현돼 ‘침묵이 존재의 언어’로 ‘상처의 슬픔’이라는 주제를 투영, 인간의 문제를 심도 있게 다루고 있어 공감하게 된다”는 심사평을 했다.

  “자세를 낮추면 바람에 흔들림이 덜하듯 낮은 음의 의미를 귀 기울여 봅니다. 아직은 남도의 바람에 일렁이는 초록빛 잎사귀나 지나지 않은 미완의 작품을 선정해주신 심사위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더욱 건필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여 사물의 자기 관조적 자성으로 비워진 백지의 공간에 조금씩 채워가는 일심으로 정진해 좀 더 나은 완성도 높은 글로 보답하고자 합니다”
  배진철 시인의 당선소감 일부분이다.    

 경북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하고 경희사이버문화창조대학원 미디어문창과를 수료한 배진철 시인은 그동안 제24회 매일한글글짓기 산문부 장원, 제15회 전국공무원문예대전 수필부문 동상 등을 수상했다.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14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천경찰서, 김천버스 방문 시내버스 교통사고예방 간담회
김천시 청년센터‘청년 스타트업’교육 참여자 모집
김천시, 가로등 전기 안전점검
카메라 초점-통로는 캄캄한데 겉만 번쩍번쩍?
김천시문화의집 “색색이 송편 만들고 화목한 추석 보내세요”
수필공원-사라지는 일상, 그리운 일상
사명대사 공원, 지상파 생방송에 소개된다
김천시, 모바일 걷기 앱 워크온 9월 챌린지
쓰레기 불법투기 신고포상금 제도 개선!
“추석용 사과, 배 이렇게 관리하세요”
기고
단골식당을 자주 찾는 이유가 있다. 음식 맛 때문이다. 친분관계로 갈 수도 있지만, .. 
요즘 우리 사회 여러 분야에서 문제가 제기 되고 있는 갑질과 불통은 공직사회뿐만 아.. 
칼럼
금융은 돈을 의미하는 금과 빌려주고 빌려오는 것을 의미하는 융이 결합된 단어로, 돈.. 
정확히 518년을 이어온 조선왕조에 대한 대체적 평가는, 유교이념에 경도된 소모적 당.. 
작년 가을 학교 앞 화단에 있는 매화와 살구나무의 가지치기를 했다. 너무 과도하게 ..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평화동)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현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7,507
오늘 방문자 수 : 35,587
총 방문자 수 : 39,402,9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