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30 오후 08:03: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종합

새로 나온 책>김대호 첫 시집 ‘우리에겐 아직 설명이 필요하지’

삶의 이면을 사유하는 시 66편 수록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2일
ⓒ 김천신문


ⓒ 김천신문
김대호 시인이 2012년 ‘시산맥’으로 등단한 지 8년 만에 첫 시집 ‘우리에겐 아직 설명이 필요하지’를 출간했다.
도서출판 ‘걷는사람’의 시인선 23으로 출간된 시집은 ‘불온하지만 살아 있는 형태로’, ‘당신에서 당신까지’, ‘희미한 층위들’, ‘인공감정’ 등 4부로 나눠 66편의 시를 수록했다. 시집 말미엔 18쪽에 걸쳐 오연경 문학평론가의 해설 ‘뼈를 더듬어 저녁의 감정을 계산하다’를, 표4에는 이재훈 시인의 추천사를 실었다.
김대호 시인은 이번 시집을 통해 인간의 보편적인 삶, 그 이면을 사유했다. 시집을 관통하는 주요 시어로 ‘세월’, ‘인생’, ‘시간’, ‘반복’, ‘죽음’, ‘슬픔’, ‘온도’ 등이 눈에 띄는데 이는 김대호 시인이 천착해온 삶과 죽음에 대한 실감이다.

“당신을 완전히 이해하면 당신을 더 이상 사랑할 수 없기에/우리에겐 아직 설명이 필요하지/낮과 밤을 설명해야 하고/너무 쉽고 뻔해서 일부러 길을 우회하는 행로를 설명해야 한다(중략)설명의 의미를 눈치챘다 해도 우리는 멈출 수 없지/기도해서 아무것도 달라질 게 없다는 걸 알면서도/지루한 기도를 멈추지 않듯이(중략)어디까지 설명했는지 알 수 없을 때가 있다/문득 노안이 와서 당신이 아득하게 보일 때도 내가 당신을/어디까지 설명하다가 말았는지 기억나지 않았어(후략)”
김대호 시인의 시 ‘당신을 설명하다’ 부분이다.
시인의 말을 통해서는 “나는 너다/많은 세월이 흐른 후/나는 문장을 수정했다/너는 나다”라고 했다.

오연경 평론가는 “김대호의 시에는 견디기 힘든 생활과 이유를 알 수 없는 고통이 팽배하지만 그의 불가능한 계산법은 끝내 우리를 저 어둠의 온기와 활기로 데려다 놓는다. 시인의 계산법은 어떤 정답도 도출해내지 못할 테지만 그가 첫 시집에서 착실하게 빼고 더하고 곱하고 나눈 시 쓰기의 마지막 줄에는 아름답고 희미한 주소가 어른거린다. 우리는 이제 시집을 덮고 일어나 김대호 시인이 등록한 ‘이후의 주소’에서 ‘푸른 저녁’을 기다리게 될 것이다”라고 말한다.

이재훈 시인은 “시인은 태어나는 순간 무덤으로 완성되는 글자의 운명을 시의 운명이라고 말한다. ‘종이의 재질은 고요(고요의 반경)’라는 구절에서 보듯, 쓴느 자의 운명과 언어를 매만지는 시인의 자의식이 충만하다. 어떤 언어에 시인은 힘을 얻을까. ‘식물은 한 계절이 평생’이지만, 시인은 ‘평생을 한 계절에 압축(질문)’하려는 자가 아니던가. 평생을 시로 견디겠다는 시인의 질문이 꼭 나에게 하는 말 같아서 마음에 오래 남는다”고 했다.

김천 출신으로 봉산면 신암리에서 ‘시남’ 커피집을 운영하고 있는 김대호 시인은 2012년 시산맥을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2010년 수주문학상, 2019년 천강문학상을 수상했다.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2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내달 13일 카페로 문 여는 ‘대신역’
국도대체우회도로에 삼락교차로 설치 결정
구 농협은행 서김천지점 주차장 폐쇄로 주민 불만 쇄도
행복한 봉계초, 미뤄졌던 입학식 드디어 열려
김천대 졸업생, 미국임상병리사 시험 합격
부처님오신날 봉축 발원문>화해와 치유로 불국정토를 건설합시다
김천시, 어린이집 95곳에 체온계·소독제 지원
바쁜 농촌 위해 달려간 김천시 청렴감사실
김천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주의 당부
5-2 김천뉴스
기고
인류의 위대한 스승님으로 시방 삼세에 영원하시며 모든 중생에게 지혜와 자비로 일체.. 
축구는 스포츠 종목 중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대중 스포츠의 하나다. 2002년 .. 
칼럼
산골짜기에 흐르는 시냇물은 사람의 정서를 풀어준다. 산은 정서를 가두지만 물은 풀.. 
언제부턴가 시(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시를 가슴에 품고 다니며.. 
어린왕자를 쓴 생텍쥐페리는 지도자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지도자란 책임을 지..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대표이사 : 김영만 / 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0,336
오늘 방문자 수 : 16,951
총 방문자 수 : 34,646,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