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3 오전 11:38: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종합

김천의 농축산물을 품은 건강한 빵

지역특화식품 상품화 사업장 이즈브레드, 마이홈제과
이동현 기자 / elight2240@naver.com입력 : 2020년 03월 19일
ⓒ 김천신문
김천시가 지역특화식품 상품화를 위해 김천 농축산물을 재료로 한 건강하고 맛있는 빵 제품을 출시했다. 한 박스 당 만원으로 가격 경쟁력이 높아 선물용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지역 특화식품 상품화 사업장으로 선정된 지역 대표 제과점인 ‘이즈브레드’ 와 ‘마이홈제과’에서 김천 대표 빵을 맛 볼 수 있다.

이즈브레드의 지례흑돈 고로케, 김천호두 찰빵은 김천 특산물인 지례흑돼지와 호두를 재료로 만든 구운 빵이다. 지례흑돈 고로케의 주재료인 지례흑돼지에는 지례면의 청정한 공기, 우수한 토질 및 수질을 바탕으로 양질의 단백질과 DHA가 함유돼 있다. 또한 성장속도가 느린데 따른 치밀한 조직과 마블링이 고소한 맛을 내고 식감을 좋게 해 빵 맛이 좋다. 고추장 맛과 간장 맛 2가지로 소비자가 기호에 맞게 선택 할 수 있다.

김천호두 찰빵은 전국 최대의 생산량을 자랑하는 김천 호두를 주재료로 한다. 김천 호두는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을 다량 함유해 그 자체로도 건강식이며 18년 제빵 노하우를 집약한 김천호두 찰빵으로 재탄생해 식감과 맛을 더욱 향상시켰다. 흑돼지, 호두 등의 주재료는 모두 김천 농가와 직거래로 구입하여 신선하고 우수한 농산물을 선별해서 사용하고 있다.

마이홈제과의 김천자두 찰보리빵, 마이홈 찰보리떡은 40년 전통의 김천 대표 명물 빵으로 농업기술센터 기술 지원을 통해 포장 디자인과 상품성을 향상시켰다. 마이홈 찰보리떡은 모든 식재료를 국내산으로만 사용했으며 밀가루를 넣지 않고 적당한 찰기와 특유의 촉촉함을 살려 소화가 잘돼 간편하고 식사대용으로 먹기가 좋다.

김천자두 찰보리빵은 특산물인 자두와 포도를 섞어 만든 잼과 팥을 사용했고 한 박스에 20개 구성으로 다양한 맛을 골라 먹을 수 있다. 100% 국내산 재료를 사용할 뿐 아니라 합리적인 가격으로 가성비 최고라는 소비자의 평을 받고 있으며 네이버 스토어팜 입점으로 소비자들에게 더욱 편리하게 다가가고 있다.

서범석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지역 축제 등을 통해 대중들에게 상품성을 인정받은 두 제과점은 빵 맛이 좋아 지역 농축산물 소비를 촉진하고 있다”며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빵 기부를 꾸준히 실천하시는 김천 착한 제과점의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당부했다.
ⓒ 김천신문


이동현 기자 / elight2240@naver.com입력 : 2020년 03월 19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고위공직자 김천시 1위 자산가는 누구?
정부, 소득 하위 70%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 최대 100만원 지급
자이 브랜드 믿고 입주했지만 방음벽 철거가 웬 말?
김천경제회생 위해 390억원 푼다
김천시, 아동양육가구에“아동돌봄쿠폰”40만원 지급
포토뉴스> `김천은 지금` 강변길, 연화지, 직지사, 시장 등
4·15총선 후보 인터뷰-기호 8번 무소속 이성룡 후보
코로나19 입원·격리 시민에‘생활지원비’지원
`또` 연기된 개학, 4월 9일부터 `온라인 수업`
김천생명과학고 가로수길 빛을 더하다
기고
북한에 주소, 직계가족, 배우자, 직장 등을 두었고 북한을 벗어난 후 외국국적을 취.. 
햇볕에 등을 기대고 가부좌를 하였다. 따사로운 새 봄의 햇살이 지친 어깨를 두드린다.. 
칼럼
어린왕자를 쓴 생텍쥐페리는 지도자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지도자란 책임을 지.. 
봄비가 소리 없이 내리는 이른 아침이다. 강가에 피는 물안개가 보고 싶어 팔당대교 .. 
고향을 떠난 지 20년이 넘어서야 인근 구미 해평에 근무할 기회가 주어졌다. 그때 고..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138
오늘 방문자 수 : 24,171
총 방문자 수 : 32,314,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