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3 오후 06:28: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출향인

출향인 인터뷰-이종훈 경희의료원 적정관리본부장

“고향 분들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에 최선”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28일
ⓒ 김천신문
이 본부장이 고향을 떠나 서울에 정착한 것은 김천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1년 경희대학교 경제학과에 입학하면서 부터이다. 대학원 재학 중이던 1987년 경희의료원에 입사해 경제학 박사학위도 취득하고 30년 째 재직하고 있다. 그는 경희대학교 공공대학원과 경희사이버대학교의 겸임교수로서 한국병원경영학회 학술이사, 병원경영진단사회 부회장으로서 이론과 현실을 접목시키고자 실천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2016년 4월에는 병원경영 전문가로서 병원신문 창간 30주년 기념 제6회 종근당 존경받는 병원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본부장의 고향사랑은 남다르다. 경희의료원이 2010년 11월 김천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데 큰 역할을 했으며 김천의료원도 업무협약기관으로 지정돼 있어 김천시민들이 경희의료원 이용 시 진료절차의 편의제공과 진료비감면도 받을 수 있다.

“현재 김천시민과 출향인들이 우리 의료원을 이용할 경우 약정된 혜택을 받을 수 있지만 더 많은 김천시 소재 의료기관과의 협력병원 체결을 통해 진료 및 행정, 교육지원, 연구협력 등의 발전적인 교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경희의료원은 경희대학교 병원, 치과병원, 한방병원의 3개 병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의한(양한방) 협진체제가 잘 갖춰 양질의 의료를 제공하고 있다. 경희대학교병원은 상급종합병원으로서 보건복지부 ‘의료질평가’에서 2년 연속 최상위 의료기관으로 선정됐으며 다가오는 10월 5일엔 새로운 개념의 암 치료를 표방하는 ‘후마니타스 암 병원((Humanitas Cancer Center)’ 이 개원 예정이다.

“출산율 제고와 경제활동인구 유입이라는 당면과제는 우리 고향만의 문제는 아니겠지만 지역을 사랑하는 김천인들이 한마음으로 함께 한다면 더 활기차고 행복한 내 고향 김천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종훈 본부장의 김천발전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는 최근 방송에서 보도된 고용노동연구원의 보고서 ‘한국의 지방소멸 2018’에 김천이 포함된 것을 보면서 김천인의 한사람으로 가슴 아팠다고 한다.

*김천신문에서는 김천 출신으로 고향에 대한 애향심이 깊고 자기분야에서 열심히 활동하면서 김천의 이름을 빛내고 있는 출향인을 찾아 김천시민에게 알림으로써 김천인이라는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출향인 인터뷰를 이어가고 있다. (편집자주)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28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고위공직자 김천시 1위 자산가는 누구?
정부, 소득 하위 70%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 최대 100만원 지급
자이 브랜드 믿고 입주했지만 방음벽 철거가 웬 말?
김천경제회생 위해 390억원 푼다
4·15총선 후보 인터뷰-기호 8번 무소속 이성룡 후보
김천시, 아동양육가구에“아동돌봄쿠폰”40만원 지급
포토뉴스> `김천은 지금` 강변길, 연화지, 직지사, 시장 등
기호2번 미래통합당 송언석 후보 본격적인 선거운동 펼쳐
김천생명과학고 가로수길 빛을 더하다
`또` 연기된 개학, 4월 9일부터 `온라인 수업`
기고
북한에 주소, 직계가족, 배우자, 직장 등을 두었고 북한을 벗어난 후 외국국적을 취.. 
햇볕에 등을 기대고 가부좌를 하였다. 따사로운 새 봄의 햇살이 지친 어깨를 두드린다.. 
칼럼
어린왕자를 쓴 생텍쥐페리는 지도자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지도자란 책임을 지.. 
봄비가 소리 없이 내리는 이른 아침이다. 강가에 피는 물안개가 보고 싶어 팔당대교 .. 
고향을 떠난 지 20년이 넘어서야 인근 구미 해평에 근무할 기회가 주어졌다. 그때 고..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138
오늘 방문자 수 : 37,143
총 방문자 수 : 32,327,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