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7 오후 12:07: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인터뷰

민선 시 체육회장 예비후보자 인터뷰㉯-서정희 예비후보(전 김천시육상연맹 회장)

리더십으로 견인하는 김천 체육
해박한 행정 능력은 또 다른 무기

이성훈 기자 / kimcheon@daum.net입력 : 2019년 11월 14일
ⓒ 김천신문
민선 시 체육회장 선거가 본궤도에 올랐다. 후보로 거론되는 김동열, 서정희, 최한동 회장 등 모든 인물이 현직에서 사퇴했거나 사퇴할 예정이다.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만큼 후보들의 역량과 비전이 중요해졌다. 이에 지면을 통해 후보를 검증해 본다. 순서는 성명 가나다순이다. <편집자 주>


출마 계기

육상경기연맹 회장과 개령면 체육회장 등을 역임하며 체육의 현실을 알게 됐다. ‘김천을 국내 최고 스포츠 메카로 만들기 위해서는 무엇을 해야 하나’라는 고민을 했다. 개인 입장이었을 때는 막연한 생각뿐이었다. 하지만 시 체육회장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김천 체육을 위해 한 알의 밀알이 되고 싶었다.
ⓒ 김천신문

시 체육회장이 돼야 하는 이유

갖춰야 할 요건이 무엇인지 먼저 생각해 봤다. 시 체육회는 엘리트 체육부터 생활체육, 노인체육에 이르기까지 방대한 규모를 자랑한다.이런 단체를 원만하게 이끌기 위해서는 리더십이 반드시 필요하다. 다른 후보들의 리더십도 훌륭하지만 7만명 규모의 단체를 이끌어 본 후보는 제가 유일하다. 중앙고 총동창회장(7만 동창)을 맡아 무사히 역할을 수행했고 세금바로쓰기 NGO활동은 물론 소방행정자문단장 등 여러 분야에서 리더십을 발휘해 왔다. 또 상주, 구미, 포항 등 연합활동도 하며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의견을 조율했다.리더십과 함께 요구되는 또 다른 능력은 행정사무 능력이다. 시 체육회도 단체이다 보니 다양한 처리과정을 거친다. 이때 필요한 것이 행정사무능력이다. 두 차례 시의원을 거치는 동안 체육관련 예산을 심의하며 체육관련 행정사무능력을 확실히 키웠다. 행정사무 감사를 통해서는 공무원과 상급기관 단체를 상대로 할 때 어떻게 해야 효율적인지 배웠다. 시 체육회장이 돼야 하는 이유는 앞서 언급한 리더십과 뛰어난 행정사무능력을 갖췄기 때문이다.

내가 생각하는 시 체육회장이란?

‘해피 투게더 운동’이 한창이다. 시 체육회장이라고 다르지 않다. 스포츠를 통해 시민과 호흡하고 어르신들과 호흡하고 면민들과 호흡하는 것이다. 엘리트 체육 발전을 위해 각 단체장과 호흡하는 자리다. 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의식을 고양시키는 등 시민과 함께하는 자리다. 시 체육회가 나가야 할 방향예부터 김천에는 체육인재가 많았다. 지금은 어떤가? 엘리트 체육의 침체로 인재가 전부 유출되고 있다. 육상을 예로 들면 경북 10개시 중 김천, 상주만 실업팀이 없다. 갈 곳이 없으니 자꾸만 인재가 외부로 나가는 것이다. 이런 현상은 육상에만 국한돼있지 않다. 더 이상 좌시해서는 안 된다. 엘리트 체육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실업팀을 창단해야 한다.실업팀이 만들어지면 국제 대회나 전국대회에서 김천시를 가슴에 달고 뛴다. 일부러 돈 들여서 홍보하는 것이 아니라 저절로 홍보되고 김천시 위상까지 높아진다.

민선 시 체육회장의 역할

지방자치단체장이 겸임하던 체육회장을 2020년 1월 16일 이후 국민체육진흥법이 개정돼 민간으로 이양됐지만 집행부와 시의회의 유기적인 협조가 있어야 성공할 수 있다. 또 체육인에게는 자부심을, 시민에게는 건강과 행복을 주는 시 체육회를 만드는 것도 역할 중 하나다.

약력
전 김천시육상연맹 회장, 김천시의회 5~6대 산업건설위원장, 부의장, 경북김천소방행정 자문단장, 세금바로쓰기납세자운동 김천시지회장, 김천중앙고 총동창회장, 매일신문 자문위원. 평통자문위원 4번 역임.
↑↑ 서정희 예비후보와 한일여고 최수인 선수가
전국체전 육상 2연패 달성 현장에서 기념 촬영
ⓒ 김천신문
이성훈 기자 / kimcheon@daum.net입력 : 2019년 11월 14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황산폭포 기념식수 관광자원·힐링공간 ‘일거양득’
㈜청솔, 이웃돕기 후원물품 전달
김천시, 기업체 대표와 오찬간담회
바르게살기운동김천시협의회 ‘해피투게더 김천’운동 독려
김천시의회 이우청 의원, 제8대 후반기 의장 연장자 우선 당선
김천시 청렴도 제고를 위한 제언> 충언은 귀에 거슬리나 행실에 이롭다
김천시, 코로나19 예방 물류창고 방역 물품 전달
김천시, 2020년 산불방지 우수기관 평가 ‘우수’
김천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정신건강교육
한일여고 육상부, 전국대회 휩쓸다
기고
1, 국민권익위원회의 종합청렴도 평가의 의미 한국매니페스토 실천본부가 지난 .. 
공자는 15살에 지학(志學), 30살에 이립(而立), 40살에 불혹(不惑), 50살에 지천명(智.. 
칼럼
나무가 제 발로 산에서 내려올 리가 없다. 산은 나무의 태생지요, 집이요, 보금자리요.. 
산골짜기에 흐르는 시냇물은 사람의 정서를 풀어준다. 산은 정서를 가두지만 물은 풀.. 
언제부턴가 시(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시를 가슴에 품고 다니며..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8,743
오늘 방문자 수 : 24,059
총 방문자 수 : 36,168,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