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7 오후 12:07: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고

기고 - “벌초 시즌, 벌쏘임 조심하세요”

김천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장 양기정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29일
ⓒ 김천신문
추석이 다가오면서 벌초를 준비하는 분들이 많다. 대부분 벌초는 사람 발길이 잘 닿지 않는 곳에서 하는데 이 때 벌들은 산란기라 더 예민해지고 활동이 왕성해지면서 벌쏘임 사고는 해마다 끊이지 않고 있다. 벌초 시 벌쏘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몇 가지만 숙지하도록 해보자.

벌에 쏘이면 침만 제거하면 별 이상이 없는 사람부터 붓는 증상 및 쇼크 증상, 심하면 사망에 이르는 상황까지 발생한다. 실제로 2017년에는 12명, 2018년에는 10명이 벌에 쏘여 사망에 이른 만큼 사람이 발길이 닿지 않는 산 속에 벌초를 하러 갈 때에는 예방을 철저히 하고 가는 것이 좋다.
그러면 예방은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첫째, 흰색 등 밝은 계열의 옷을 입도록 한다. 벌은 검은색 등 어두운 색에 강한 공격성을 보이기 때문이다.
둘째, 향수나 진한 향을 내는 화장품이나 헤어 스프레이를 쓰지 않는다. 강한 냄새는 벌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주스나 청량음료, 과일 등 단 음식은 벌을 끌어들일 수 있으므로 가져가지 않는 것이 좋다.
셋째, 벌이 있거나 벌집이 있을 만한 곳에서는 벌집이 있는지 주의를 살피고 벌집을 건드리지 않도록 한다.

아무리 예방을 해도 사고는 일어날 수 있는 법. 예방법과 함께 대처법 또한 숙지를 해야한다.
벌에 쏘였을 때에는 알레르기로 인한 과민성 쇼크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쏘인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고 얼음찜질을 하며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쇼크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벌초하러갈 때 항히스타민제를 구비하여 가는 것이 좋다.
꿀벌에게 쏘였다면 침이 박혀있을 것이다. 신용카드 등으로 살살 긁어내 침을 제거한 뒤, 비누 등 알카리성 물질로 씻어 주는 것이 좋다.
말벌에게 쏘였다면 침은 없을 것이다. 꿀벌과는 반대로 식초 등 산성 성분을 이용해 씻어 주는 것이 독을 중화시킬 수 있다.
벌을 발견하거나 벌집을 건드렸을 때에는 팔을 휘두르기보다는 빠르게 20M정도 떨어지면서 낮은 자세를 취하면 공격을 피할 수 있으니 침착하게 대응하도록 하자.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29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황산폭포 기념식수 관광자원·힐링공간 ‘일거양득’
㈜청솔, 이웃돕기 후원물품 전달
김천시, 기업체 대표와 오찬간담회
바르게살기운동김천시협의회 ‘해피투게더 김천’운동 독려
김천시의회 이우청 의원, 제8대 후반기 의장 연장자 우선 당선
김천시 청렴도 제고를 위한 제언> 충언은 귀에 거슬리나 행실에 이롭다
김천시, 코로나19 예방 물류창고 방역 물품 전달
김천시, 2020년 산불방지 우수기관 평가 ‘우수’
김천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정신건강교육
한일여고 육상부, 전국대회 휩쓸다
기고
1, 국민권익위원회의 종합청렴도 평가의 의미 한국매니페스토 실천본부가 지난 .. 
공자는 15살에 지학(志學), 30살에 이립(而立), 40살에 불혹(不惑), 50살에 지천명(智.. 
칼럼
나무가 제 발로 산에서 내려올 리가 없다. 산은 나무의 태생지요, 집이요, 보금자리요.. 
산골짜기에 흐르는 시냇물은 사람의 정서를 풀어준다. 산은 정서를 가두지만 물은 풀.. 
언제부턴가 시(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시를 가슴에 품고 다니며..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8,743
오늘 방문자 수 : 26,140
총 방문자 수 : 36,17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