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19 오후 05:45: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고

독자투고-사명대사공원 관람기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5일
ⓒ 김천신문
지난 6월 직지사 바로 옆에 축조한 사명대사공원을 개장했다고 해서 조금 시일이 지난 후 늦게서야 가봤다.

사명대사공원은 약 4만3천400평의 부지에 816억원의 공사비를 투입했다고 한다. 사명대사공원 내에는 문화생태체험관, 한옥숙박 한옥체험시설, 시립박물관, 솔향다원, 여행자센터 등이 있지만 단연 돋보이는 것은 41.5m 높이의 우리나라 최고의 5층 목탑인 평화의 탑과 대형 물레방아의 조화로운 풍경이었다.

둥근 곡선형의 물레방아가 음이라면 직선적인 탑은 양이라고 하겠고 하늘을 찌를 듯 솟은 지상부의 탑이 양이라면 북암지에 드리운 반영은 음이라고 한다면 모두가 음양의 자연 이치를 잘 갖췄구나 싶다. 인근에 위치한 직지문화공원이 너무 아름다워서 늘 자랑을 많이 해왔는데 사명대사공원은 또 다른 우리 김천의 자랑거리가 되리라 장담한다.

직지문화공원이 노드라이브 코스라면 사명대사공원은 드라이브코스로서 마이카 시대에 걸맞은 시설이라고 생각한다. 야경을 관람하고자 일부러 해질녘에 방문을 했더니 탑의 야간 조명이 그야말로 황홀했다. 사진동아리회원들인 듯 대전에서 정보를 알고 왔다면서 열심히 사진을 찍는 사진사들도 만났다. 관광은 알아야 볼 것이 있다고 우선은 자랑스럽지만 피사체에 대해서 아는 것이 별로 없으니 설명은 그저 맘뿐이다. 나도 그들 틈에 끼어 스마트폰 카메라로 몇장의 사진을 찍다가 눈에 거슬리는 것을 한 가지 발견했다.

북암지라는 연못에 비친 평화의 탑 반영을 찍어보겠다고 카메라 앵글을 맞춰보니 잡초들이 수면을 가리고 있는 것이었다. 일부러 심은 듯, 절로 자생 한 듯, 이름 모를 수초에게 잡초라고 표현하는 것은 민망하지만 어쨌든 사진사들의 시선에는 잡초다. 수면에 비친 반영의 아름다움은 비록 사진인이 아니라도 좋아한다.

아무리 아름다운 8각 정자라도 물을 만나면 품격이 높아지고 물속에 비치는 반영이 생기면 그곳이 신선인 것이다. 이곳은 분명 사명대사공원의 주요 포토존으로 볼 수 있다. 수중에 있는 수초들을 제거 후 불국사 반야연지처럼 금붕어를 기르면 좋을 듯싶어 조심스럽게 의견을 제시해 본다.

이종개(황악사진동우회 고문)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5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이달의 인물-김천예술고등학교 설립자 이신화 명예교장 인생 Story
깊어가는 가을
탁 트인 정원에서 펼쳐진 야외결혼식
독자투고-사명대사공원 관람기
지옥 테마 체험관, ‘아이디어 도용’으로 법적 공방 예고?
부항댐 사면 국화꽃 단장, 가을정취 물씬
김천시, 전기이륜차 구입 지원, 시민호응도 높아
김천시민의날 자랑스러운 시민상 시상식
수확 후 샤인머스켓 과원 관리 철저 당부
김천시 역점사업 시청~혁신도시간 도로건설 본격적 추진
기고
지난 6월 직지사 바로 옆에 축조한 사명대사공원을 개장했다고 해서 조금 시일이 지난.. 
단골식당을 자주 찾는 이유가 있다. 음식 맛 때문이다. 친분관계로 갈 수도 있지만, .. 
칼럼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이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해 말 중국에서 발생된 코로나.. 
죽장사(竹杖寺)는 내가 태어나 자란 선산읍에 자리 잡고 있는 작은 절이다. 고향이 어.. 
금융은 돈을 의미하는 금과 빌려주고 빌려오는 것을 의미하는 융이 결합된 단어로, 돈..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평화동)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건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4,223
오늘 방문자 수 : 41,401
총 방문자 수 : 40,839,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