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30 오후 08:03: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칼 럼>영웅과 호걸

이우상(수필가·김천문협 부지부장)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1년 06월 16일
이른 아침 출근길, 시내버스에서 소매치기 사건이 일어났다. 범인은 자신의 행위가 발각되자 흉기로 운전사와 승객들을 위협하면서 버스에서 내리려 했다. 버스 안은 갑자기 두려움과 숨 막히는 긴장감이 흐르고 있었다. 그 때 용감한 한 청년과 시민이 합세하여 누가 시키지도 않았지만 소매치기가 휘두르는 칼을 제압하고 소매치기를 잡았다. 모든 승객들의 환호와 박수를 한 몸에 받으면서 일순간에 영웅이 되었다.

옛 말에 호걸(豪傑)은 되기 쉬워도 영웅(英雄)은 되기 어렵다고 했다. 백 명을 당해내는 사람을 호(豪)라 하였고 열 명을 당해 내는 사람을 걸(傑 )이라 했으며 지력(知力)에 있어 만 명을 당해 내야 영(英 )이라 했다. 삼국지에 보면 대장부도 많고 호걸도 많지만 영웅은 드물게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영웅이 된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그런데 시내버스 안에서 기껏 소매치기 한 명을 잡은 청년을 왜 영웅시하고 있을까? 여기에는 각박한 현대 사회를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볼 수 있다. 지나칠 정도로 개인주의의가 팽배하고 있는 현대 사회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영웅 대접받기를 꺼려하는 것이 통례다. 영웅이 되기 싫어서가 아니라 큰 위험부담을 자처하지 않으려 한다.

그 청년은 자기 호주머니를 틀린 것도 아니고 특히 소매치기와 자기는 자기와 아무 이해관계도 없는 사이다. 그냥 모르는 체 하고 있어도 탓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자칫 어설프게 대들다가 소매치기가 휘두르는 칼에 중상이나 치명상을 입어도 어디 하소연 하거나 보상을 요구할 수도 없다. 그런데도 오직 젊은이의 의무를 다 하는 용기를 발휘했기에 많은 국민들은 그를 현대판 영웅으로 칭송하고 있다.

만원 버스에서 누군가가 “소매치기”라고 외치면 대부분의 승객들은 자기 호주머니나 핸드백을 만져 볼 것이다. 그리고 안도의 숨을 쉬고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태연한 여유를 보일 것이다. 공연히 골치 아픈 일에 끼어들어 사서 고생하는 일에 말려들려 하지 않는다. 그런데 그 청년은 결과를 생각하지 아니하고 의협심보다는 그저 한 보통 시민으로서의 의무를 다 했을 뿐이라고 담담하게 한 마디하고 자기 갈 길을 갔다.

우리 격언 중에 “일을 행하기 전에 그 결과가 어떻게 될 것인가를 먼저 생각하라”는 말이 있기는 하지만 초미가 급한 이런 상황에서는 이런 격언은 통하지 않는다.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일이 급선무이기 때문이다.

섹스피어의 희곡 ‘줄리어스 시즈’에 보면 “용감한 사람은 단 한 번 죽음에 직면하지만 겁쟁이는 죽기 전에 여러 번 죽음에 직면케 된다”라고 홍보하고 있다.

우리는 요령과 약삭빠름만이 통할 수 있는 현실에서도 가끔씩 선량한 시민으로서의 자구행위(自救行爲)를 몸소 실천하는 용감한 청년 같은 사람을 발견하게 되고 그를 통해서 가슴이 찡한 감동을 받는다. 이런 사람이 바로 영웅이 아닐까 싶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1년 06월 16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내달 13일 카페로 문 여는 ‘대신역’
국도대체우회도로에 삼락교차로 설치 결정
구 농협은행 서김천지점 주차장 폐쇄로 주민 불만 쇄도
김천대 졸업생, 미국임상병리사 시험 합격
부처님오신날 봉축 발원문>화해와 치유로 불국정토를 건설합시다
행복한 봉계초, 미뤄졌던 입학식 드디어 열려
김천시, 어린이집 95곳에 체온계·소독제 지원
김천시청 회계과 농촌일손돕기 적극 추진
중앙보건지소, 농촌인력 도우미 “우리가 도울게요”
김천경찰서,교통안전 홍보부스 운영
기고
인류의 위대한 스승님으로 시방 삼세에 영원하시며 모든 중생에게 지혜와 자비로 일체.. 
축구는 스포츠 종목 중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대중 스포츠의 하나다. 2002년 .. 
칼럼
산골짜기에 흐르는 시냇물은 사람의 정서를 풀어준다. 산은 정서를 가두지만 물은 풀.. 
언제부턴가 시(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시를 가슴에 품고 다니며.. 
어린왕자를 쓴 생텍쥐페리는 지도자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지도자란 책임을 지..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대표이사 : 김영만 / 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691
오늘 방문자 수 : 14,419
총 방문자 수 : 34,603,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