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30 오후 08:03: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칼럼>송년회 악보

배영희(수필가·효동어린이집 원장)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1년 12월 15일
집에 있을 땐 몰랐는데 식당엘 가니 연말 분위기가 물씬 난다. 여기저기 왁자지껄 박수소리도 나고 신발장이 빼곡하다.
일 년에 한 번 있는 남편의 동문회 가족 모임이니 사실 나로서는 별 재미있는 자리는 아니다. 그런데 몇 번씩 봤던 얼굴이라 그런지 금세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꽃이 핀다.
어떤 이는 3개월 조깅으로 8kg을 뺐다 하고 어떤 이는 3개월 만에 5kg이 불었다고 한다. 어떤 이는 아들이 고3이라 걱정이라 하고 어떤 이는 딸이 간호사로 큰 병원에 취직을 해서 한시름 놓았다고 한다.
이런 저런 일들, 어쩌면 아주 소소한 일들까지 술잔에 부딪친다. 선배님 후배님 하며 건배잔들이 한 바퀴 돌고 나니 자연스레 그 중 친한 사람들끼리 같은 테이블에 모여 앉는다. 내 앞에 있는 분은 나이에 비해 왜 그렇게 늙어 보이는지 속으로는 후배가 아니라 한참 선배 같다는 생각을 했는데 휴~우 한숨을 쉬며 넋두리를 한다.

“사업하다 실패하여 감방 생활을 며칠 했는데 진정 나를 도와줄 친구가 정말 없더라”라며 그렇게 씁쓸해 했다.
인생을 살면서 절친한 친구 두 명만 있으면 잘 사는 것이라 했는데 잠시 내게도 정말 감방에서 구해줄 만한 친한 친구가 있을까 라는 생각이 스쳐간다.
고개를 끄덕이며 이야기를 한참 듣고 있는 데 다른 테이블에서 또 건배제의를 한다.
“돈 잃으면 반을 잃는 것이고 건강을 잃으면 전부를 잃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의 건강을 위해 건배!”
아내고 남편이고 모두 소리 높여 건배를 또 외쳤다.
건강…. 얼마 전에 갑자기 암으로 돌아가신 김 선생님이 생각난다. 그 곱디고운 분이 아직 환갑도 안 지났는데 그냥 아픈 지 6개월 만에 떠나 버린 거다. 돌아가실 때 머리카락도 한 올 없는 자기의 볼품없는 모습을 보여주기 싫다고 그 누구도 만나지 않으셨던 그 연꽃 같은 분이 떠올랐다. 그러자 총무의 회계보고가 있었다. 기념타올 한 장씩 받고 나자 삼삼오오 자리를 일어선다. 우리도 악수를 진하게 하고 “선배님 잘 가세요” “후배님 또 만나요” 하며 탁탁 어깨를 쳐주고 송년회 자리를 나왔다.

자동차에 와서 술 몇 잔 안 먹었으니 남편은 그냥 운전 하겠다고 하고 나는 대리 운전 부르자고 실랑이를 하고 있었는데 아까 그 사업에 실패했다는 후배가 터덜터덜 걸어 나온다. 부르릉 시동을 거는데 트럭에 시동이 잘 걸리지 않아 매연만 부릉부릉 나온다.
가슴이 짠했다. 다른 사람들은 다 가족들 데려 왔는데 그는 혼자 왔었고 여기 오기까지 또 얼마나 많은 생각을 했을까 싶으니 뒷모습이 참 허전해 보였다.

차를 타고 오며 밤은 늦었지만 나도 김 선생님 남편에게 전화를 건다.
“그동안 잘 지내셨습니까?”
“아~예. 그저 그렇죠.”
“식사는 어찌 챙겨 드시나요?”
“예. 딸네 집이고 아들네 집이고 좀 가봐 있었는데 아이들에게 짐이 되는 것 같더군요. 그래서 나 혼자…. 이제 적응 해야죠” 하신다. 그리고는 무어라 할 말이 없어서 “아~ 예, 예”만 하고 있는데 한숨을 크게 쉬더니 “원장님도 스트레스 받지 마십시오. 뭐 책임감이고 뭐고 하는 것들 때문에 내 몸 돌보지 않으면 큰일 납니다. 그저 별 것 아니면 신경 쓰지 말고 편하게 사는 것이 제일 좋은 것 같아요. 우리 집사람 보내고 나니 후회가 막급합니다. 이제 좀 여행도 다니려 했는데…”
“예~예. 그래요. 그렇지요.”
전화기를 통해 전해지는 막막한 이야기 속에 인생의 무상함이 새록새록 피부에 와 닿는다.

한해가 또 저문다. 어쩌면 인생에 있어 쉼표 하나씩 늘어가는 악보와 같다는 생각이 든다.
가까운 분들과 따뜻한 김치찌개라도 한 그릇하며 열심히 살아온 인생의 쉼표를 또 예쁘게 찍어보자.
그리고 다음 악보는 더 빠르게가 아니라 더 느리게, 그리고 더 감미롭게 아름다운 악장을 그려 보았으면 좋겠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1년 12월 15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내달 13일 카페로 문 여는 ‘대신역’
국도대체우회도로에 삼락교차로 설치 결정
구 농협은행 서김천지점 주차장 폐쇄로 주민 불만 쇄도
김천대 졸업생, 미국임상병리사 시험 합격
부처님오신날 봉축 발원문>화해와 치유로 불국정토를 건설합시다
행복한 봉계초, 미뤄졌던 입학식 드디어 열려
김천시, 어린이집 95곳에 체온계·소독제 지원
김천시청 회계과 농촌일손돕기 적극 추진
중앙보건지소, 농촌인력 도우미 “우리가 도울게요”
김천경찰서,교통안전 홍보부스 운영
기고
인류의 위대한 스승님으로 시방 삼세에 영원하시며 모든 중생에게 지혜와 자비로 일체.. 
축구는 스포츠 종목 중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대중 스포츠의 하나다. 2002년 .. 
칼럼
산골짜기에 흐르는 시냇물은 사람의 정서를 풀어준다. 산은 정서를 가두지만 물은 풀.. 
언제부턴가 시(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시를 가슴에 품고 다니며.. 
어린왕자를 쓴 생텍쥐페리는 지도자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지도자란 책임을 지..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대표이사 : 김영만 / 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691
오늘 방문자 수 : 15,562
총 방문자 수 : 34,604,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