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30 오후 08:03: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칼럼-색소폰의 눈물

배영희(수필가·효동어린이집 원장)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2년 03월 08일
있어 크크 웃음이 나왔다.
‘청산은 나를 보고’, ‘찔레꽃’, ‘엄마야 누나야’ 등의 합창이 이어지고 지휘자는 온 힘과 감정을 실어 한 곡 한 곡 지휘를 한다. 마지막 공연이라 그런지, 손끝이 떨리는 것 같았다. 노랫말 하나하나에 그 어떤 의미를 담고 있어 나 또한 가슴이 먹먹해진다. 마치 다시는 돌아오지 못할 강을 건너는 42년 된 기차의 기적소리 같았다.

교직생활 42년! 첫 발령 받은 그 날은 아마도 푸른 와이셔츠를 입으셨겠지. 처음 아이들 앞에 섰던 그 모습은 마치 풋사과 향이 날 만큼 청순했을 것이다. 똑같이 체육복을 입고 호루라기 ‘휘~휘’ 불며 운동장을 달렸을 것이고 와글와글 떠드는 교실에서 어쩌면 하나라도 더 가르칠까 그 누구보다도 목소리 높이셨겠지. 그 세월이 42년.
얼마 전에 초등학교 2학년인 우리 아이가 동시를 지었는데 재미있는 학교, 재미없는 학교에는 시끌벅적한 아이들이 새장처럼 얽어놓은 창문으로 웃음을 보내고 교장선생님은 색소폰을 연주하신다고 썼었다.

늘 그랬으면 참 좋으련만 싶다. 아이도 그대로 있었으면 좋겠고 교장선생님도 그대로면 얼마나 좋을까. 하지만 영원한 것은 없는 것 같다. 은퇴. 정년퇴직!
어디 학교만 그러할까, 공무원이든 정치인들이든 그 누구든 간에 공연이 끝나면 무대에서 내려와야만 하지 않겠는가.
어제 저녁 식사모임 때 “평생 바쁘게 출근을 했고 여기저기 시간이 모자라게 살았는데 당장 3월이면 넥타이 매고 출근할 곳이 없다”라는 말씀을 듣고 코끝이 찡해왔다.
어느새 “떠나는 그 마음도 보내는 그 마음도 서로가 하고 싶은 말 다 할 수는 없겠지만…” 하고 마지막 곡으로 ‘석별의 정’을 부른다.
그렇다. “서로가 하고 싶은 말 다 할 수는 없겠지만” 음악만 흐를 뿐 합창단들도 더 이상 노랫말을 잇지 못했다. 그렇게 커보였던 교장선생님이 색소폰 위로 눈물을 보이신다. 지난날들이 구름처럼 스쳐간다. 인생이 구름 같다.
미련도 아쉬움도 그렇게 그렇게 흘러간다.
그래도 교장선생님은 참 잘 사신 것 같다. 이렇게 멋진 합창단이 ‘스승의 은혜’를 불러주지 않는가!

생각해보니 나도 그리 먼 세월이 남지 않은 것 같다.
힘들다, 어렵다, 바쁘다 해도 할 일들이 있을 때가 참 고마운 것이다.
봄이 온다. 새내기들이 또 입학을 하고 신입교사들이 또 설레는 마음으로 첫 출근을 하겠지. 마치 교장선생님의 씨앗이 새로 돋아나는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인생은 1막만 있는 것이 아니라 2막도 있다. 제2막의 무대를 준비하는 인생의 선배들께 큰 박수를 보낸다. 더 힘차게, 더 웅장하게 우리는 어쨌거나 계속 공연 중이니까.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2년 03월 08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내달 13일 카페로 문 여는 ‘대신역’
국도대체우회도로에 삼락교차로 설치 결정
구 농협은행 서김천지점 주차장 폐쇄로 주민 불만 쇄도
김천대 졸업생, 미국임상병리사 시험 합격
부처님오신날 봉축 발원문>화해와 치유로 불국정토를 건설합시다
행복한 봉계초, 미뤄졌던 입학식 드디어 열려
김천시, 어린이집 95곳에 체온계·소독제 지원
김천시청 회계과 농촌일손돕기 적극 추진
중앙보건지소, 농촌인력 도우미 “우리가 도울게요”
김천경찰서,교통안전 홍보부스 운영
기고
인류의 위대한 스승님으로 시방 삼세에 영원하시며 모든 중생에게 지혜와 자비로 일체.. 
축구는 스포츠 종목 중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대중 스포츠의 하나다. 2002년 .. 
칼럼
산골짜기에 흐르는 시냇물은 사람의 정서를 풀어준다. 산은 정서를 가두지만 물은 풀.. 
언제부턴가 시(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시를 가슴에 품고 다니며.. 
어린왕자를 쓴 생텍쥐페리는 지도자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지도자란 책임을 지..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대표이사 : 김영만 / 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691
오늘 방문자 수 : 13,519
총 방문자 수 : 34,602,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