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30 오후 08:03: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칼럼-진달래

이성환(수필가)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2년 04월 19일
친하게 가까이 지내는 이들이 그런 골짜기에 살아서 어떻게 하느냐며 나를 놀린다. 정작 자기들은 시내에서 한참 떨어진 시골에 살면 서도.
몇 해 전에 이곳으로 이사를 왔다. 향교가 있는 마을이라서 교동이라 하고 또 길 건너는 삼락동 이라고 하는데 살아가면서 무엇인가 배울 수 있을 것 같고 또 살기만 해도 최소한 세 가지 이상의 즐거운 일이 생길 것 같아서 놀림도 즐겁고 다정하게 느껴진다.
따뜻한 봄날에는 온종일 뻐꾸기 소리가 울려 퍼지고 이름도 모르는 여러 가지 새소리가 들리며 이따금 바가지를 깨는 듯한 꿩 우는 소리와 퍼득이며 나는 날갯짓 소리에 깜짝 놀라 나른한 봄날의 졸음이 확 달아나 버리기도 하는 이곳을 골짜기라 해도 과언은 아니다.
밝은 햇빛에 나뭇잎이 곱게 보이는 능선 너머서 구름이 고요히 흘러가는 아침을 맞이하여 볼 수 있는 이곳이 살아 갈수록 좋게 느껴진다.

어느 날 아침에 밥을 먹다가 아내가 마른 콩을 물에 불리면서 원래의 크기보다 커지지 않는데 이것은 본시 자기가 가진 것 이상 탐내지 않고 자족하는 콩의 정의로운 무욕이며, 새우가 움츠리고 있는 것은 바다가 넓다고 하나 필요 이상 취하지 않는 새우의 절제된 검소함이라는 말을 했다. 나는 아내가 하는 이 말을 들으니 매일 먹는 밥이 아침마다 마시는 차와 같고 내가 사는 이곳이 언제나 찾아가고 싶어 하는 산중다실이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
이 산중다실에 이따금 비둘기가 베란다 창살에 날아와 앉아 있는 것을 식탁에서 보는데, 반가운 손님이 온 듯 하기도 하고 왠지 기쁜 일이 있을 것 같아 조용히 하고 오랫동안 머물기를 바라며 하던 일을 멈추고 재미있게 바라보곤 한다.

식탁에서 보이는 산을 달봉산이라고 한다. 참 친숙하고 다정하게 여겨지는 산 이름이다.
정상에서 북쪽으로 계속 가면 상주와 문경으로 연결이 되어 있어서 백두대간의 줄기라고 한다. 산의 맑은 기운이 바람을 타고 시냇물처럼 기류를 이루어서 마을로 내려오는 듯하여 여름에는 시원해서 더욱 좋다.

정상에서 능선을 따라 한참 걸어가면 진달래 군락지가 있다.
붉은 진달래꽃이 곱게 피어 있는 모습을 보면 누구나 아낌없이 탄성을 지르는데, 나는 ‘진달래야 아무도 없는 곳에서 예쁜 꽃을 피우느라고 겨우내 애를 많이 썼구나, 너 참 예쁘다’ 하는 말을 해 준다. 진달래는 띄엄띄엄 혼자서 고독하고 냉정하게 살지 않고 또 진달래끼리만 모여서 자기들만의 세력을 만들어 교만하게 살지도 않는다.

어느새 나고 자란 곳을 떠나 이 도시에 산지가 30여 년이 가까워온다. 처음에 와서 친숙하게 아는 이들이 없어 봄이면 아내는 아이를 데리고 가까운 논밭으로 나가 풀꽃들을 보여줬고, 나는 낯선 모습의 새로운 곳에서 새사람을 만나고 정들이고 하느라 많은 세월이 지나갔다. 진달래는 주변의 많은 나무들과 잘 어울려 살고 있다. 나는 진달래 보다 많지는 않지만 아침공원의 눈부신 햇살이 나뭇잎 새를 지나 빛살이 되어 내리는 것처럼 느껴지는 소중한 사람들의 다정한 마음들을 귀하게 여기며 산다.
일상의 일들이 바빠도 찾아가고 싶은 곳이 있고, 만나면 반갑고 날이 지나면 보고 싶은 사람들이 있어서 참 좋다. 살아가면서 많은 값있는 일들이 있겠지만 좋은 사람들을 만나고 같이 하는 시간 또한 값있는 일 중의 하나일 것이다.

진달래가 햇볕과 바람을 고마워하며 사는 것처럼 나도 고마워하며 소중하게 생각하면서 사는 사람들이 있어 이들과 함께하는 것을 삼락중에 먼저 찾아온 큰 기쁨으로 알고 무엇이 소중한 것인가를 이곳에서 조심스레 배우며 산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2년 04월 19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내달 13일 카페로 문 여는 ‘대신역’
국도대체우회도로에 삼락교차로 설치 결정
구 농협은행 서김천지점 주차장 폐쇄로 주민 불만 쇄도
김천대 졸업생, 미국임상병리사 시험 합격
부처님오신날 봉축 발원문>화해와 치유로 불국정토를 건설합시다
행복한 봉계초, 미뤄졌던 입학식 드디어 열려
김천시, 어린이집 95곳에 체온계·소독제 지원
김천시청 회계과 농촌일손돕기 적극 추진
중앙보건지소, 농촌인력 도우미 “우리가 도울게요”
김천경찰서,교통안전 홍보부스 운영
기고
인류의 위대한 스승님으로 시방 삼세에 영원하시며 모든 중생에게 지혜와 자비로 일체.. 
축구는 스포츠 종목 중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대중 스포츠의 하나다. 2002년 .. 
칼럼
산골짜기에 흐르는 시냇물은 사람의 정서를 풀어준다. 산은 정서를 가두지만 물은 풀.. 
언제부턴가 시(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시를 가슴에 품고 다니며.. 
어린왕자를 쓴 생텍쥐페리는 지도자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지도자란 책임을 지..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대표이사 : 김영만 / 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691
오늘 방문자 수 : 15,023
총 방문자 수 : 34,603,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