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15 오후 09:44: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수필-빈 둥지 증후군

이경숙(주부, 모암동)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2년 04월 25일
하루 종일 비가 내린다. 옛말에 마른 논에 물 들어가는 것과 자식 입에 밥 들어가는 것이 제일 보기 좋다고 했다.
화단에 알뿌리 화초를 심어 놓고 흙이 조금만 들떠 있어도 쓰다듬듯 흙을 살짝 치워준다. 무거워 밀어내지 못해 싹 틔우지 못할까봐.
지금 우리 나이는 군대에, 멀리서 대학공부에 자식들과 대부분 떨어져 생활하고 있다. 나도 큰 애는 군대에, 작은 애는 대학교에 갔기 때문에 집에는 아버님과 남편과 이렇게 세 식구뿐이다.
아이들이 있을 때는 반찬 걱정을 했었는데 지금은 너무도 편하게 식사 준비를 한다. “봄에 나는 쑥국을 많이 먹어야 한다”, “처가를 잘 두어서 돈나물, 머위나물, 두릅 이런 거는 다른 데서 잘 못 먹는다”는 남편의 말을 들으면서 쉽게 밥상을 차려낸다.
얼마 전 휴가를 나온 아들 복귀하는 날 같이 밥을 먹으면서 남편이 농담을 한다. 크게 한번 웃으며 수습은 했지만 조금은 미안했다. “아빠에게는 잔칫상이다, 많이 먹자” 반찬이 평소 때보다 좀 많았었나보다.
아침마다 등교를 시키고 야간 자습 시간에 맞춰 학교 앞에서 기다리다 태워오고 정신없이 바쁘게 지내며 차 안에서 딸애와 학교 이야기 친구 이야기 듣는 일이 참 좋았었는데 지금은 저녁 설거지를 끝내고 뭘 해야 되지 하면서 잠시 서성거리는 나를 본다.
갑자기 늘어난 시간과 비례하여 내 마음도 허허로울 때가 많다. 매일같이 전화 하는 나에게 딸은 바쁘다고 용건만 간단히 말하라 한다.
신문에서, 잡지에서 ‘빈 둥지 증후군’에 대한 글을 읽은 적이 있다. 우리 나이가 한번은 넘어서야 되는 시간이라고 생각 된다.
내 친구가 우울증에 걸려서 밥을 거의 한달 동안 먹지를 못했다. 얼마 전부터 다행스럽게도 다육이 사진을 찍어서 매일같이 휴대폰에 찍어 자랑 하며 너무 행복해한다.
아이들도 꿈을 이루기 위해 새로운 세상과 마주하며 딴에는 많은 노력을 하고 있을 텐데 한 줄의 책이라도 봐야 하고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게 한걸음이라도 더 걸어서 건강을 챙겨야겠다.
중환자실에 누워 있는 내 손을 잡고 “엄마” 말 한마디만 하고 그 씩씩하던 아들이 하염없이 울던 일을 생각하면 지금도 너무 미안하고 마음이 많이 아프다. 작년 겨울 난 병원에만 있어서 추운 줄도 몰랐는데 우리 아들은 얼마나 추웠을까, 다시는 그런 일을 만들지 말아야겠다.
건강이 최고다. 스스로 기뻐하며 가슴 설레는 일들을 많이 만들어야 할 것이다.
연화지 벚나무 밑에서 사진 찍을 수 있음에 기뻐하고 퇴근하는 남편 손에 금잔화, 데이지 화분에 생선 한 마리 구워 내는 애교 부릴 수 있음에 감사한다.
많이 내린 봄비로 우리 집 화단은 삐죽 삐죽 나온 연둣빛 새싹이 탄탄하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2년 04월 25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민선 시 체육회장 예비후보자 인터뷰㉯-서정희 예비후보(전 김천시육상연맹 회장)
이철우 지사, 직무평가 3개월 연속 전국 톱3
민주평통, 자매결연 한 완주 방문해 평화교류
“수능생 파이팅!” 오늘 2020학년도 대학수능
김천사협, 치유의 숲에서 50여회원 단합대회
김천미용협회, 증산면 찾아 이·미용 서비스 봉사
민선체육회장선거 김천바른시민모니터단 성명서
야생멧돼지 포획포상금 마리당 20만원!
㈜유시테크놀로지, ‘차세대 배터리’기술로 수출 앞장
제31회 황악사진동우회 회원전
기고
쌀쌀한 바람과 함께 불의 사용이 잦은 계절이 찾아왔다. 건조한 겨울과 봄철에 화재가.. 
새해를 맞이한 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2019년도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이맘때가 되.. 
칼럼
언론 플레이에 능하고 잦은 TV출연으로 모르는 사람이 없다할 정도로 지명도 높은 국.. 
 
예술가는 예술활동 곧 예술작품을 창작하거나 표현하는 것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이다...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4,458
오늘 방문자 수 : 10,527
총 방문자 수 : 26,752,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