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7 오후 05:22: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칼럼-고민뿌리

배영희(수필가·효동어린이집 원장)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2년 05월 24일
개구리가 와글와글 울어대는 초여름 밤이다
누가 지휘라도 하는지 일제히 울어대다 잠시 멈추고 또 와글와글 합창을 한다. 그래, 너희들은 무슨 말이 그리 많으냐?

하기야 개구리 알로 태어나 올챙이였다가 개구리가 되었으니 할 말들이 오죽 많겠느냐. 개굴개굴 와글와글 쉴 줄 모르고 울어 댄다. 마치 사람들이 한 소리 들었다고 발끈하여 윙윙대는 그 소리랑 똑같다.

며칠 전의 일이다. 열 명 남짓한 사람들이 모여 회의를 하는데 서로 생각이 다르다. 그냥 대충 하자는 사람도 있고 그래도 원칙을 정해 놓자는 사람도 있다. 사실 둘 다 맞는 얘기다. 그러나 이쪽에서 생각하면 저쪽이 주먹구구식이니 답답하고 저쪽에서 생각하면 별 것도 아닌 것을 딱 선을 긋는다 싶으니 이쪽이 인정이 없어 보인다. 집에 와 생각하니 모처럼 좋은 사람들끼리 모여 기분 좋게 밥만 먹을껄 이러쿵 저러쿵 내 목소리까지 보탠 것이 내내 찜찜하기만 하다.

참 희한한 일이다. 이놈의 머릿속엔 뭐가 들어 있는지 어제는 저 일로 걱정, 오늘은 이 일로 걱정, 열 살 때는 열 살 대로 고민, 스무 살 땐 스무 살 대로 고민, 어디 한 번도 고민하지 않은 날이 없는 것 같다.

사람들이 불혹의 나이가 되면 혹 하지 않으니 괜찮을 꺼다 했는데 하하, 불혹하고도 한참이 지났는데도 똑같이 고민한다.

백팔번뇌라 했던가. 없는 사람은 없어서 걱정, 있는 사람은 있어서 걱정, 좋은 사람은 보고 싶어서 안달, 그 좋은 사람이 싫어져서 또 고민, 사랑해서 열병이 나고 미워서 또 죽고, 사촌이 논 사면 배가 아팠다가 자식걱정에, 남편 걱정에, 내 주름살까지 걱정되니 진짜 우스운 일이다.
정말이지 하루도 빼지 않고 오만가지 걱정을 다한다.

그래서 중생이라 했는가. 그나마 삶의 노하우에서 조금 얻은 것은 “요놈 요놈, 오늘은 쌀벌레 같은 요놈의 걱정이 또 내 머릿속에 자리 잡았네. 하하 내일이면 또 다른 고민벌레가 또 들어올껄. 그래, 어차피 비워둘 수 없는 고민항아리라면 잠시들 들어 왔다 나가라고 하지 뭐!”이런 식이다

맨날 맑은 날만 있으면 꽃이 다 말라죽듯 비도 오고 바람도 불어야 곡식이 무르익지 않겠는가.

그러니 내 맘도 이럴 때도 있고 저럴 때도 있다고 스스로에게 위로를 건네 본다. 생각해보니 나이를 먹는다는 게 자칫, 마음의 크기를 그대로 있고 얼굴만 쭈글어 들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어찌하면 좋을까, 물건을 고르듯이 생각도 이것저것 좋은 것으로 골라 담을 수 있으면 좋을텐데.

며칠 뒤면 부처님 오시는 날이다
이미 중생이 가지고 있는 온갖 번뇌를 108가지로 열거하시고 108개의 염주를 돌리며 108번 절을 한다.

나는 어디서 왔는가, 어디로 갈 것인가를 생각하지 않고 살아온 죄를 참회한다. 내 눈으로 본 것만 옳다고 생각한 어리석음을 참회한다. 이 세상을 많고 적음으로 분별하며 살아온 죄를 참회한다.

그렇다. 다 어리석은 내 탓이다.
잠시 어두운 밤하늘에 연등하나 밝혀놓고 개구리 울어대는 그 소릴 다시 한 번 들어야겠다.
너 잘났네 나 잘났네가 아니라 그칠 줄 모르는 고민의 뿌리들, 옹졸한 내 생각들이 어디에서 오는 것인가를 말이다.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2년 05월 24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부항면 출향인 김삼환씨, 고향에 마스크 5천개 기부
달봉산 대나무숲길 조성으로 휴식공간 제공
전통시장 자동심장충격기설치
김천교육지원청, 각 학교 등교수업 운영 화상회의
김천시,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 확보총력
교통행정과 코로나19 극복 농촌일손돕기
구 농협은행 서김천지점 주차장 폐쇄로 주민 불만 쇄도
중앙보건지소, 농촌인력 도우미 “우리가 도울게요”
가정용 친환경보일러 73대 추가 지원
김천시청 회계과 농촌일손돕기 적극 추진
기고
인류의 위대한 스승님으로 시방 삼세에 영원하시며 모든 중생에게 지혜와 자비로 일체.. 
축구는 스포츠 종목 중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대중 스포츠의 하나다. 2002년 .. 
칼럼
산골짜기에 흐르는 시냇물은 사람의 정서를 풀어준다. 산은 정서를 가두지만 물은 풀.. 
언제부턴가 시(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시를 가슴에 품고 다니며.. 
어린왕자를 쓴 생텍쥐페리는 지도자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지도자란 책임을 지..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대표이사 : 김영만 / 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8,720
오늘 방문자 수 : 31,978
총 방문자 수 : 34,457,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