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6-01 오후 05:57: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칼럼- 소통의 행복

류성무(수필가·전 농업기술센터 소장)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7년 09월 27일
ⓒ 김천신문
직장 선배의 손자가 경영하는 농약사에 들렀더니 농약을 사러 온 노인 몇이서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기차를 타거나 장거리 버스를 탔을 때에는 옆 좌석에 비슷한 또래이면 먼저 말을 걸고 어디에 살고 계시며 어디까지 가시느냐고 먼저 마음의 문을 열고 대담을 하면서 가면 비록 초면이지만 금방 소통이 되고 여행 시 무료(無聊)함이 해소된다.
초면에 먼저 말을 걸고 마음을 준다는 것은 일반 프라이버시라 주착(做錯)하다고 볼지 모르나 일면으로는 사회생활에 있어서 이와 같이 대인관계가 이롭고 원만하다는 호평도 있다.

오늘도 같이 자리한 옆 노인에게 마음을 열고 겸손하게 인사를 하면서 어디에 살고 계시는 누구시냐고 언두를 띄우면서 대화가 시작됐다.
나보다 한두 살 위로 보이면서 소탈한 성격으로 보인다. 농사이야기, 무릎의 퇴행성관절염을 수술한 이야기로 시작했는데 나도 퇴행성관절염으로 병원에 가는 길이라서 더욱 대화상대로 맞장구치면서 금방 친숙한 분위기였다.

누구나 삶의 프레임에서 매일 매일의 지루한 일상에서 과거를 후회하고 미래의 걱정에서 잠시라도 잊은 채 부담 없고 속박 없는 자리에서 마음대로 유유상종, 역지사지 입장에서 차별 없이 대할 때가 있다. 그러면 마음이 편안하고 안도감으로 엔돌핀이 몸을 감싸주는 즐거운 기분이어서 이것이 행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진정한 행복이란 미래에 추구하는 목표가 아니라 현재의 선택이라는 말이 있다. 행복은 내일과 나중이 없고 내가 건강하기 때문에 지금 이 시간 옆 사람과 담소하고 긍정적으로 소통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이 행복인 것이다.

철학자 ‘알랭’은 진정한 행복은 내 앞에 시간을 기쁘고 즐겁게 살아가는 것이라 하였다. 행복이란 생각이 아니라 감정이며 저축되지 않는 점을 지적하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한번 큰 기쁨을 느끼기 보다는 작은 기쁨을 여러 번 느끼는 게 행복의 관점에서 더욱 유리하다는 것이다.

행복해 보이는 정치인, 대기업 회장, 철학자, 목사에게 행복을 느껴본 적이 있느냐고 물으니 행복을 갖기 위해서 권력, 명예, 돈은 가져 봤어도 행복이 뭔지 모르며 살고 있다고 대답했다. 추운 거리에서 적선을 기다리는 걸인을 만나 행복이 뭐냐고 물었더니 대답은 간단했다. 오늘 저녁 먹을 끼니와 잠잘 곳만 있으면 행복한 것이 아니냐고 했다.

‘경행록’에 지족가락(知足可樂) 무탐칙우(務貪則憂)라고 했다. 가진 것으로 만족함을 알면 가히 즐거운 것이요 탐하는 일에 힘쓰면 근심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탐욕이 있으면 더 가지려는 고민 때문에 행복할 수 없다. 마음을 비우면 그 자리가 행복을 채워주는 그릇이다. 앞에 이야기한 권력자와 부자들이 가지고자 하는 빈자리가 늘 가난하고 고민과 수심이 따르기 때문에 불행하다.

대인관계는 소통이 관건인데 소통은 겸손한 마음으로 먼저 인사, 악수(당신과 나는 동감이며 믿는다는 것)하고 상호 존중하며 배려하는 마음에서 마주보고 경청하는 것이 더욱 호감이 간다. 또한 내가 하고 싶은 말보다 상대방이 듣고 싶어 하는 말을 해야 하고 대화과정에서 미소, 겸손, 칭찬을 잊지 말아야 한다, 칭찬에 발이 달렸다면 험담에는 날개가 달렸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러므로 소통은 만사형통으로 신뢰를 구축하며 조직에서는 일의 능률과 화합협동의 계기가 된다. 불통은 언로가 막히고 괴롭고 아프다. 한의학에서는 인체도 불통칙통 통칙불통(不通則痛, 通則不痛)이라 했다.

다소곳한 장소에서 인생역정(人生歷程)을 잠시 잊고 마음 맞는 사람끼리 터놓고 이야기하고 소통하는 것이 진정 행복일 것이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7년 09월 27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내달 13일 카페로 문 여는 ‘대신역’
국도대체우회도로에 삼락교차로 설치 결정
행복한 봉계초, 미뤄졌던 입학식 드디어 열려
부처님오신날 봉축 발원문>화해와 치유로 불국정토를 건설합시다
김천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주의 당부
김천시, 어린이집 95곳에 체온계·소독제 지원
5-2 김천뉴스
김천시 스포츠산업과 농촌일손 돕기에 구슬땀
김천시, 코로나19관련 정보화교육 위탁기관 특별점검
인문학 한 그릇>매계·퇴계·노계
기고
인류의 위대한 스승님으로 시방 삼세에 영원하시며 모든 중생에게 지혜와 자비로 일체.. 
축구는 스포츠 종목 중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대중 스포츠의 하나다. 2002년 .. 
칼럼
산골짜기에 흐르는 시냇물은 사람의 정서를 풀어준다. 산은 정서를 가두지만 물은 풀.. 
언제부턴가 시(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시를 가슴에 품고 다니며.. 
어린왕자를 쓴 생텍쥐페리는 지도자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지도자란 책임을 지..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대표이사 : 김영만 / 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51,025
오늘 방문자 수 : 9,228
총 방문자 수 : 34,689,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