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6 오후 05:53: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칼럼- 소통의 행복

류성무(수필가·전 농업기술센터 소장)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7년 09월 27일
ⓒ 김천신문
직장 선배의 손자가 경영하는 농약사에 들렀더니 농약을 사러 온 노인 몇이서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기차를 타거나 장거리 버스를 탔을 때에는 옆 좌석에 비슷한 또래이면 먼저 말을 걸고 어디에 살고 계시며 어디까지 가시느냐고 먼저 마음의 문을 열고 대담을 하면서 가면 비록 초면이지만 금방 소통이 되고 여행 시 무료(無聊)함이 해소된다.
초면에 먼저 말을 걸고 마음을 준다는 것은 일반 프라이버시라 주착(做錯)하다고 볼지 모르나 일면으로는 사회생활에 있어서 이와 같이 대인관계가 이롭고 원만하다는 호평도 있다.

오늘도 같이 자리한 옆 노인에게 마음을 열고 겸손하게 인사를 하면서 어디에 살고 계시는 누구시냐고 언두를 띄우면서 대화가 시작됐다.
나보다 한두 살 위로 보이면서 소탈한 성격으로 보인다. 농사이야기, 무릎의 퇴행성관절염을 수술한 이야기로 시작했는데 나도 퇴행성관절염으로 병원에 가는 길이라서 더욱 대화상대로 맞장구치면서 금방 친숙한 분위기였다.

누구나 삶의 프레임에서 매일 매일의 지루한 일상에서 과거를 후회하고 미래의 걱정에서 잠시라도 잊은 채 부담 없고 속박 없는 자리에서 마음대로 유유상종, 역지사지 입장에서 차별 없이 대할 때가 있다. 그러면 마음이 편안하고 안도감으로 엔돌핀이 몸을 감싸주는 즐거운 기분이어서 이것이 행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진정한 행복이란 미래에 추구하는 목표가 아니라 현재의 선택이라는 말이 있다. 행복은 내일과 나중이 없고 내가 건강하기 때문에 지금 이 시간 옆 사람과 담소하고 긍정적으로 소통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이 행복인 것이다.

철학자 ‘알랭’은 진정한 행복은 내 앞에 시간을 기쁘고 즐겁게 살아가는 것이라 하였다. 행복이란 생각이 아니라 감정이며 저축되지 않는 점을 지적하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한번 큰 기쁨을 느끼기 보다는 작은 기쁨을 여러 번 느끼는 게 행복의 관점에서 더욱 유리하다는 것이다.

행복해 보이는 정치인, 대기업 회장, 철학자, 목사에게 행복을 느껴본 적이 있느냐고 물으니 행복을 갖기 위해서 권력, 명예, 돈은 가져 봤어도 행복이 뭔지 모르며 살고 있다고 대답했다. 추운 거리에서 적선을 기다리는 걸인을 만나 행복이 뭐냐고 물었더니 대답은 간단했다. 오늘 저녁 먹을 끼니와 잠잘 곳만 있으면 행복한 것이 아니냐고 했다.

‘경행록’에 지족가락(知足可樂) 무탐칙우(務貪則憂)라고 했다. 가진 것으로 만족함을 알면 가히 즐거운 것이요 탐하는 일에 힘쓰면 근심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탐욕이 있으면 더 가지려는 고민 때문에 행복할 수 없다. 마음을 비우면 그 자리가 행복을 채워주는 그릇이다. 앞에 이야기한 권력자와 부자들이 가지고자 하는 빈자리가 늘 가난하고 고민과 수심이 따르기 때문에 불행하다.

대인관계는 소통이 관건인데 소통은 겸손한 마음으로 먼저 인사, 악수(당신과 나는 동감이며 믿는다는 것)하고 상호 존중하며 배려하는 마음에서 마주보고 경청하는 것이 더욱 호감이 간다. 또한 내가 하고 싶은 말보다 상대방이 듣고 싶어 하는 말을 해야 하고 대화과정에서 미소, 겸손, 칭찬을 잊지 말아야 한다, 칭찬에 발이 달렸다면 험담에는 날개가 달렸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러므로 소통은 만사형통으로 신뢰를 구축하며 조직에서는 일의 능률과 화합협동의 계기가 된다. 불통은 언로가 막히고 괴롭고 아프다. 한의학에서는 인체도 불통칙통 통칙불통(不通則痛, 通則不痛)이라 했다.

다소곳한 장소에서 인생역정(人生歷程)을 잠시 잊고 마음 맞는 사람끼리 터놓고 이야기하고 소통하는 것이 진정 행복일 것이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7년 09월 27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도민체전 개최지 선정 관련 도 감사 결과…김천시 ‘처분 요구사항 없음’
˝도심 한가운데 고형폐기물소각장 건립 웬말이냐˝
15만 김천시민들의 화합한마당 `시민체육대회` 막 올랐다
김천시민체육대회 폐막…구성면 연속 ‘종합우승’
포토뉴스-시민체육대회 본부석. 관중석
제8회 다가족 한마음운동회 열려
김천시를 빛낸 자랑스런 22명 시민 시상
포토뉴스-선수단 입장식
김천문화원, ‘대한민국 문화원상’ 수상
19일 오후 2시 김천역광장서 ‘재발견마켓’
기고
당신의 노후는 안녕하십니까? 이 질문에 선뜻 ‘예’라고 답을 하는 사람은 드물 것이.. 
지난 8월 23일 1년 넘게 끌어오던 김천시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간의 분쟁이 종결되.. 
칼럼
 
예술가는 예술활동 곧 예술작품을 창작하거나 표현하는 것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이다... 
절망하던지, 꿈꾸던지이청(서양화가)‘민중을 거스르면 민중의 손에 망하고, 민중을 ..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253
오늘 방문자 수 : 24,816
총 방문자 수 : 25,448,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