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6 오후 05:53: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칼럼- 마지막 페이지

배영희(수필가·효동어린이집 원장)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8년 02월 04일
ⓒ 김천신문
얼마 전 감동적인 장례식을 보았다. 고인이 된 할머니는 딸 넷과 아들 넷을 낳았는데 며느리랑 아들까지 합치니 열여섯 명이나 되었다. 그 자녀들이 서너 명씩 낳아 총 마흔셋이 상복을 입고 있었고 그들의 지인들이 모였으니 장례식은 축제의 장 같았다.

그중에서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까만 상복을 입고 하얀 머리핀을 꽂은 여자 여덟 명과 그 뒤로 듬직한 아들, 사위 여덟 명이 둘러서서 관속에 누운 어머니를 바라보며 마지막으로 애도가를 부르는 장면이었다.
무어라 말을 해야 할까. 한 편의 감동적인 영화를 보는 것 같았고 가슴 속을 파고드는 아름다운 합창을 듣는 것 같아 전율이 느껴졌다.

할머니는 오십 초반에 혼자되어 넉넉지 않은 살림을 꾸려가며 자식 여덟을 공부시키고 출가시키셨다. 자그마한 체구로 손에 물마를 날 없이 평생 얼마나 힘이 드셨을까.
합창이 끝나자 곱게 생긴 큰 딸이 앞으로 나와 떨리는 손으로 어머니 영전에 편지를 낭송한다.

“어머니! 어머니는 한 번도 우리 팔남매에게 큰 소리를 내지 않으셨으며 오직 기도만 하셨지요.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자식들을 위해 무릎이 닳도록 꿇어 앉아 밤을 새며 기도로 우리를 키워 주셨습니다.”

그러면서 팔남매가 가장 존경하는 분은 ‘어머니’라고 고백한다. 장례식은 교회장으로 열렸는데 동영상을 보여 주었다. 돌아가시기 일주일 전 병원에 입원하셨고 외국 나간 자녀들이 다 모일 때까지 기다렸다가 눈을 감는 모습이었다.

마지막 날, 코에 호스를 꽂고 침대에 누워 손주들과 해맑게 동요를 부르는 모습을 보았는데 그 장면을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아! 나도 저렇게 마지막 페이지를 덮어야 할 텐데’ 장례식장을 나오는 나의 가슴이 한참동안 뭉클하였다.

관속에 누운 할머니가 환하게 웃으며 손 흔드는 모습이 보였다. ‘그동안 잘 살았다. 얘들아 안녕, 다음에 또 만나자’고 손을 흔들며 떠나시는 것 같았다.
한 달 전 죽은 친구 남편과는 정말 달랐다. 그날 친구는 남편과 저녁도 잘 먹었고 TV도 잘 보고 잤다는 거다. 그런데 아침에 눈을 떠 보니 옆에 자던 남편이 죽어 있더란다. 세상에 어찌 이런 일도 있단 말인가. 그것도 자식 결혼식이 며칠 남지 않았는데……. 목숨이란 예측할 수 없는 일인 것 같다.

딴 사람은 죽어도 나는 안 죽을 것 같고 천년만년 살 것 같은 착각을 하고 사는 것 같다. 어쩜 내일 죽을 수도 있는데 말이다. 질기고 질긴 게 목숨 같기도 하지만 밤새 죽을 수도 있는 게 우리의 생명이기도 하다. 그러니 우리는 오늘에 모든 걸 걸고 살아야 한다. 이다음에, 또 이다음에로 미루면 후회하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

살아 있다는 것에 감사하기! 내게 오늘은 첫날이고 어쩜 마지막 날일지도 모르는데 무어 그리 고민할 필요가 있겠는가. 꽁꽁 싸매고 답답하게 생각지 말고 가볍고 시원하게 살자. 진정 내가 하고 싶은 일이 무언가를 들여다보고 그런 나를 사랑하며 살자. 흔히들 아파보면 몸이 얼마나 소중한가를 안다고 하지 않는가.

참고 앞만 보며 살아온 우리 자신에게 가끔씩 선물도 하자. 결국 각자 태어나고 각자 죽는 건데 가장 위로해야 할 사람은 남이 아니라 자기 자신이지 않겠는가.
새해가 시작된 지 벌써 한 달이 지났다. 매일 1월 1일이라는 마음으로 살아야겠다. 언제라도 마지막 페이지가 될 수 있으니 말이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8년 02월 04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도민체전 개최지 선정 관련 도 감사 결과…김천시 ‘처분 요구사항 없음’
˝도심 한가운데 고형폐기물소각장 건립 웬말이냐˝
15만 김천시민들의 화합한마당 `시민체육대회` 막 올랐다
김천시민체육대회 폐막…구성면 연속 ‘종합우승’
포토뉴스-시민체육대회 본부석. 관중석
제8회 다가족 한마음운동회 열려
김천시를 빛낸 자랑스런 22명 시민 시상
포토뉴스-선수단 입장식
김천문화원, ‘대한민국 문화원상’ 수상
19일 오후 2시 김천역광장서 ‘재발견마켓’
기고
당신의 노후는 안녕하십니까? 이 질문에 선뜻 ‘예’라고 답을 하는 사람은 드물 것이.. 
지난 8월 23일 1년 넘게 끌어오던 김천시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간의 분쟁이 종결되.. 
칼럼
 
예술가는 예술활동 곧 예술작품을 창작하거나 표현하는 것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이다... 
절망하던지, 꿈꾸던지이청(서양화가)‘민중을 거스르면 민중의 손에 망하고, 민중을 ..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253
오늘 방문자 수 : 23,376
총 방문자 수 : 25,446,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