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3-21 오후 10:26: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데스크칼럼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21일
고희(古稀) 맞은 김천시

김천이 올해로 시 승격 70주년을 맞았다.
사람으로 치면 고희(古稀)의 나이다. 공자는 70세를 ‘종심’이라 칭해 마음대로 행하여도 도리에 어긋남이 없는 나이라고 했다. 70세 맞은 김천의 시민이라면 그에 걸맞은 시민의식이 수반돼야 할 것이다.
김천시는 올해 시 승격 70주년을 맞아 시민의식개혁 프로젝트라는 명목 아래 ‘해피투게더 김천 운동’을 대대적으로 벌이고 있다.
이 운동의 총 70가지 실천과제 중 눈에 띄는 항목은 ‘외지사람들에게 공손하고 친절하기’,‘손님(고객)에게 다정하게 인사하기’, ‘호의를 받았을 시 정중하게 감사하기’, ‘결례 시 정중한 사과하기’, ‘남의 결점보다 장점 찾기’, ‘남의 탓 하지 않기’ 등이다.
당연한 행동들이지만 그동안 김천시민들이 잘 실천하지 못했던 행동들이다.
얼마 전 딸아이 졸업식에서 만난 학부모가 대구에서 살다가 김천으로 이사 왔다기에 고향을 물었더니“고향은 김천인데 막상 타지서 살다가 김천으로 다시 오니 타지사람이었으면 정말 생활하기 힘들었겠다고 느꼈다”고 말해 아직도 김천이 배타적 이미지라는 게 적잖이 놀랍고 부끄러웠다.
김천이 고향은 아니나 김천이 고향인 사람보다 더 김천을 이해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그동안 많이 봐왔다. 정작 김천이 고향인 사람이 김천에 대해 더 부정적인 인식을 하는 경우도 더러 있었다.
시 승격 70주년을 맞아 벌이는 ‘해피투게더 김천 운동’을 통해 김천이 포용적이고 친절한 도시가 되길 진심으로 바라본다. <成>

70인 시민위원 구성 유감

‘해피투게더 김천 운동’과 더불어 김천시에서는 70주년을 맞아 22가지 기념사업을 펼친다.
지난 15일 시 승격 70주년 기념사업을 위한 시민위원회가 70인으로 구성돼 출범식을 가졌다.
출범식 이후 각 밴드에서는 70인 구성에 대한 뒷말이 무성하다. 그 말을 들으니 얼마 전 기획 보도를 준비하던 중 있었던 일화가 생각났다.
본지에서는 시에서 주관하는 사업들과 별개로 시 승격 70주년을 맞아 김천의 역사 인물을 선정해 3월부터 기획 보도할 계획이다.
기획 초기 70주년이기에 70인의 역사적 인물을 선정하려 했다. 하지만 70인이라고 단정해 놓으면 그 안에 들지 못한 인물의 문중 후손들에게 항의를 받을 수 있다는 반대의견 때문에 인물의 수를 정하지 못했다.
세상을 떠난 역사 인물 가운데 70인을 선정하는 것도 이리 어려운데 산 사람 중 70인을 한정해 놓으니 그 결과는 오죽할까. 그 안에 들지 못한 기관단체에서는 서운함을 토로할 것이 뻔한 이치이다.
필자도 소속 위원이지만 70명 중 16명이 언론인인 것도 도마 위에 올랐다. ‘언론 입막음용 구성’이라는 얘기까지 나온다고 한다.
어떻게 구성하더라도 70인으로 한정해놨기 때문에 그 안에 들어가지 못하는 사람들의 반발은 생길 수밖에 없을 것이다.
김 시장은 이러한 여론에 귀 기울여 앞으로의 시정 운영을 순조롭게 진행해 나갔으면 한다. <成>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21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부항댐 일원 명물 꽃 단지 조성
김천축협 제15‧16대 임영식 조합장 이임식
‘백수 탄생 100주년 한마당축제(가칭)’ 첫발 내딛다
제17대 김천축협 김흥수 조합장 취임식
김천시산림조합 제14·15·16대 백종록 조합장 퇴임
자유총연맹, ‘해피투게더 김천운동’ 동참
(사)한국사협경북도지회 제9대 오상관 지회장 취임
김천시, 도심 출몰 멧돼지 4마리 동시 포획
김천시 명예읍면동장 위촉식
송미화 주부‘문학예술’ 신인상 당선 ‘문단 등단’
기고
길었던 겨울도 어느새 지나가고 새싹이 움트는 시기가 왔습니다. 그리고 3월 13일 제2..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기온에 아직은 꽃망울이 망설이고 있는 계절입니다.‘봄’하면 .. 
칼럼
“여자의 이름에 돌, 석(石) 자가 들어가면 아이를 못 낳는다” “이석봉 소설가는 애.. 
“김천역을 빠져나오면 역전 광장 왼쪽에 뉴욕제과점이 있었다. 양옆에 새시(sash)로 .. 
서울보다 조금 큰 도시국가 싱가포르는 1965년 말레이시아로부터 독립한 나라다. 1인..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경상북도 김천시 가메실1길 2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620
오늘 방문자 수 : 5,367
총 방문자 수 : 17,032,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