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14 오후 06:14: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문화칼럼 - 예술가

박광제
(백수문학제 운영위원장)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04일
ⓒ 김천신문
예술가는 예술활동 곧 예술작품을 창작하거나 표현하는 것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이다.
자격제도가 아니기에 예술가와 그렇지 않은 사람의 명확한 기준은 마련되어 있지 않다.
일단 예술대학을 졸업했거나 예술 활동을 직업으로 삼고 있으면 예술가로 불리나 대부분 지칭이다.
예술가의 길은 멀고도 험난하다. “나는 예술가입니다”라는 말은 무언가를 온전히 찾을 때까지나 자기의 색깔을 나타낼 때까지 계속 노력한다는 것을 의미 하지만 쉽지만은 않은 일이다.
남들이 안 가본 길을 찾아가는 과정이며 지속적인 창작 활동을 통해 자기와 싸우는 외로운 여정이다.
예술은 받아들이기부터 시작하고, 받아들이는 것으로 끝을 맺는다.
다양한 경험이 결국 창조적인 훌륭한 예술가를 만든다.
상상력을 발휘해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 내는 것은 타고난 능력보다는 무한한 노력에 의한 것이다. 하지만 예술가들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경우가 많다.
2019년 4월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개한 2018년도 예술인 실태조사에 따르면 예술인 개인이 예술 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연 수입은 평균 1천281만 원이다.
분야별로는 건축, 만화, 방송, 연예 분야에서 활동수입이 비교적 높으나 사진, 문학, 미술 분야는 낮아 분야 간 예술 활동의 편차가 있다.
국내 예술인 10명 중 7명은 평균수입이 100만 원을 밑돌아 생계유지조차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예술가가 어렵다고 하지만 사회적 인식 차이가 나서 아이러니하다.
국민이 느끼는 가장 행복한 직업 1위는 무엇일까?
과연 행복한 직업 1위로 선정된 직업은 돈을 많이 버는 일일까?
자본주의 사회에서 많은 사람이 직업을 선택할 때 고려하는 건 연봉이다. 아무리 신념이 있어도 돈을 많이 벌지 않으면 쉽게 인정받지 못하는 경향도 많다.
하지만 다행스러운 건 국민이 꼽은 가장 행복한 직업 1위가 소득과는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사실이다.
취업 포털사이트 잡코리아가 최근 남녀 직장인 대상으로 가장 행복한 직업에서 조사한 결과 1위로 ‘예술가’가 뽑혔다.
아직은 사람의 마음이 오로지 돈에 매몰되어 있는 건 아니라는 증거로 보여 다행스럽다.
가장 행복한 직업 1위인 ‘예술가’는 전체 평균 연봉에도 못 미치는 수준의 돈을 받는다. 이는 일을 통해 돈을 버는 것이 행복감을 느끼는 것과 무관함을 의미한다.
자유롭게 작업하고 자신의 영감을 공유하며 누구에게도 강요받지 않고 자신에게 주어진 감각과 재능을 발휘하는 것, 이것이 가장 행복한 이유이다.
현재 많은 예술가가 생계 문제로 본업인 예술에 충실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하루빨리 창작의 길에만 충실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04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충섭 시장, 김재광 부시장 ‘쌍두마차’ 국비확보 위한 광폭 행보
김천경찰서 직장협의회 출범식
샤인머스켓 1번지 김천, 지상파 방송 출연
김천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국비 45억원 확보
지장협김천시지회, 여성장애인 팝아트교실 개강
기자수첩-경적소리에 파묻힌 ‘친절 김천’
원자력노동조합연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촉구 기자회견
다주택자·법인에 대한 주택 취득세율 대폭 인상
여름방학은 ‘김천호두랑 놀자’체험캠프로 떠나자
김천교육지원청, 학부모회장지역협의회 구성
기고
요즘 우리 사회 여러 분야에서 문제가 제기 되고 있는 갑질과 불통은 공직사회뿐만 아.. 
1, 국민권익위원회의 종합청렴도 평가의 의미 한국매니페스토 실천본부가 지난 .. 
칼럼
작년 가을 학교 앞 화단에 있는 매화와 살구나무의 가지치기를 했다. 너무 과도하게 .. 
1만 원권은 얼마나 힘이 있을까. 지난 해 조카 결혼식 때 친척들 축의금을 받아 혼주.. 
나무가 제 발로 산에서 내려올 리가 없다. 산은 나무의 태생지요, 집이요, 보금자리요..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4,521
오늘 방문자 수 : 37,459
총 방문자 수 : 37,939,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