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2 오후 05:34: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인문학 한 그릇-무명베 탄생한 해평에 목화꽃 피다

조명래(수필가·전 구미교육장)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02일
ⓒ 김천신문
고향을 떠난 지 20년이 넘어서야 인근 구미 해평에 근무할 기회가 주어졌다. 그때 고맙게도 목화와 관련된 의미 있는 내용을 알게 되었다. 학교 뒷편 월호리 어리개 마을에 문익점의 손자 문영(文英)의 묘가 있고, 묘의 뒤쪽에 베틀산이 자리잡고 있음을 안 것이다. 어린 시절 동쪽의 낙동강 건너 먼 곳에 여인이 길게 누워있는 형상의 산을 보며 자랐다. 그 산이 바로 베틀산이다.
문영이 일선(선산의 옛 지명) 부사로 부임했다. 처가가 일선현이었다. 그의 형 문래(文萊)도 함께 내려와 해평면 월호리에 터를 잡고 살았다. 목화솜에서 실을 뽑고, 천을 짜려는 할아버지의 뜻을 이어가는데 힘을 쏟았다. 문래는 목화솜에서 나온 실을 감는 기구를 고안했다. 문영은 동쪽에 있는 조계산의 모양과 인근 오상리에 있는 공상다리 모양을 보고 베틀을 만들었다. 문래가 만든 기구는 오늘날 ‘물레’가 되었다. 목화에서 생산되는 실을 뽑아서 문영이 만든 베틀로 짠 문영베가 음운이 변하여 ‘무명베’가 되었다. 그런 연유로 조계산이 베틀산으로 바뀌게 된 것이다.
베틀산에는 숨겨진 이야기가 많다. 임진왜란 때 마을앞 영남대로를 따라 들어온 왜놈들의 만행을 피해 베틀산으로 숨어든 여인들은 베를 짜는 것으로 나날을 보내었다. 마침내 다가온 왜놈들을 피해 짜던 베를 모두 없애고 함께 자결하여 정절을 지켰다고 한다.
또 한 가지 이야기는 시집 못간 노처녀가 지나가던 대사의 말을 듣고 베틀산 자락에 들어가 평생 동안 베를 짜다 죽었다는 슬픈 사연도 있다. 그 후 섯달 그믐날이면 한 많은 처녀가 ‘딱 딱 딱’하고 베 짜는 소리를 세 번씩 내어 자신을 알린다는 것이다. 한 선비가 과거를 보러 한양으로 가던 중 산 위에서 베 짜는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바로 그 노처녀가 내는 소리일 것이다.
베틀산은 좌베틀산, 베틀산, 우베틀산 세 개의 봉우리로 되어 있다. 우측으로는 고찰 도리사를 품고 있는 냉산이 있고 앞쪽으로는 구미 방향으로 낙동강이 유유히 흐르고 있다. 베틀산에는 바위굴이 다수 있는데 그 중 상어굴이 특히 유명하다. 굴이 많은 것은 아득한 옛날 바다가 융기하여 지금의 산이 된 것으로 짐작된다. 이곳저곳에서 모가 전혀 없는 둥근 바닷돌을 많이 볼 수 있다. 단단한 돌들은 바위 속에 박혀 있고 푸석푸석한 것들인데 오랜 세월의 풍화로 인하여 빠져나가 그런 모습이 된 듯하다.
내가 어릴 때만해도 시골마을에서는 베틀로 삼베를 짜는 어머니들이 많았다. 방 한가운데 베틀을 설치하고 뒷쪽에 날실이 감겨진 도투마리를 걸치고 양발로 날실을 열고 닫는 개구를 만들면서 그 사이로 씨실이 든 북을 양손으로 밀고 당기고 하면서 베를 짰다.
전해오는 ‘베틀가’에는 여인들의 애환이 묻어 있다. 베를 짜는 일은 실로 고된 노동임이 분명하다. 밤늦게까지 베틀에 허리를 동여 메고 베를 짜던 어머니가 생각난다. 어머니의 베 짜는 소리와 어머니가 부르던 베틀노래가 잇따라 떠오른다.

땅땅 보디집 치는 소리 삼간 초당이 다 울린다
쳇발 질러가는 양은
동에 동쪽 서에 서쪽 무지개가 걸려온 듯
자질개 물 주는 양은 세우비가 뿌리는 듯
자질개를 띄운 양은
게기 낚는 저 노인이 낚싯대를 띄운 듯 싶다
북 나드는 거동은 강남의 연자제비
처마 안에 새끼치고 넘나드는 연자로다
잉애대 삼형제는 드자놓자 굽니흔다
호부래비 눌기대는 알생 혼자 노는구나
엉기정 엉기정 잘도 간다
쿵절쿵 도투마리
많은 군사 거느리고 얼사쿵쿵 잘 넘어간다
- 구미 구전 ‘베틀가’


아버지는 밭에서 목화농사를 지었다. 어머니는 그 목화에서 실을 뽑아 무명베를 짜서 옷을 만드셨다. 목화꽃이 피었다가 지고나면 꽃 진 자리에 다래가 달린다. 어린 다래를 입에 넣고 깨물면 달달한 맛이 배어든다. 어른들 몰래 다래를 많이 따먹으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목화와의 인연은 소년시절부터 시작되었다. 그 인연이 끊어지지 않고 이어져 베틀산 아래 자리 집고 있는 학교의 화단에 목화씨앗을 파종했다. 씨앗은 의성군에서 구해온 것이다. 의성군 금성면 탑리는 문익점의 맏아들 문승로가 현령으로 부임하며 가져온 씨앗을 널리 재배했던 곳이다. 세월이 흐른 지금 의성의 목화 씨앗이 해평에서 다시 꽃을 피우고 있다.

목화꽃 지고 다래가 달리고
다래가 익어 목화솜이 되고
목화솜을 풀어 무명베를 짜던
어머니,
어머니가 보고 싶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02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천경찰서, 율곡동 신청사에서 업무개시
카메라초점-인근축사 분뇨로 오염된 아천천
김천시, 상반기 퇴임‧공로연수식
김천소방서, 역대 소방관서장 초청 간담회
포도대학 현장교육 “샤인머스캣의 향기를 찾아서”
김천시 2020년 하반기 정기인사 단행
김천소방서 ‘슬기로운 소방안전교육’
김천시의회 이우청 의원, 제8대 후반기 의장 연장자 우선 당선
새김천농협 수출 프런티어기업 지정 현판식
향토작가 박병하 ‘연꽃에 담은 꿈’ 테마전
기고
1, 국민권익위원회의 종합청렴도 평가의 의미 한국매니페스토 실천본부가 지난 .. 
공자는 15살에 지학(志學), 30살에 이립(而立), 40살에 불혹(不惑), 50살에 지천명(智.. 
칼럼
나무가 제 발로 산에서 내려올 리가 없다. 산은 나무의 태생지요, 집이요, 보금자리요.. 
산골짜기에 흐르는 시냇물은 사람의 정서를 풀어준다. 산은 정서를 가두지만 물은 풀.. 
언제부턴가 시(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시를 가슴에 품고 다니며..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4,353
오늘 방문자 수 : 28,341
총 방문자 수 : 35,986,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