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8 오후 10:05: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종합

삶의 향기-백두산 여행을 다녀와서

김동열(대항면 복전리)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8일
ⓒ 김천신문
사진으로만 봐오던 백두산 천지를 실제로 보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갖고 있을 것이다. 그러한 나의 바람이 딸의 도움으로 이뤄졌다. 수일 전 나는 아내와 함께 중국 심양과 단동을 거쳐 백두산 정상에 오르는데 성공했다. ‘아! 저 푸른 물, 하늘과 땅 이름 하여 천지로구나’ 감탄이 절로 나온다.
태고에 천지를 뒤흔들어놓은 듯 황량한 암석도가니에 가둬진 짙푸른 물, 고요함과 정적이 공포와 두려움으로 나를 엄습해온다. 움푹한 돌 틈에서 피어나는 안개 같은 김에 신기함보다는 공포감이 들었다.
언제 어느 때 용암이 분출될까 걱정이 되고 그 가능성은 늘 존재한다는 학계의 주장이 있기도 해서다. 하지만 하산 길에 김이 모락모락 나는 83℃의 온천수에 잘 익힌 계란 3개와 옥수수 한통을 먹으니 만사형통할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이렇게 아름답고 경이롭고 장엄한 우리의 명산에 오기까지 너무 힘이 들었다. 가깝고도 편리한 코스를 두고 중국 땅을 돌고 돌아온 것이 못내 원망스럽다.
과연 북한은 우리의 이러한 아픈 심정을 조금이라도 안다면 대화의 장으로 나와 관계 개선에 매진해야 되지 않을까. 그들은 체제가 두려워 노출과 개방을 꺼려한다. 따라서 북한은 작은 중국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북·중 경계 철조망 넘어 시야에 들어오는 북한의 실상을 한 눈에 보아도 황폐해 보인다. 옥수수를 심기 위해 온 산을 홀랑 벗겨 놓았다. 숲이 있어야 할 곳에 숲이 없으니 더욱 유실수가 있을 리 없다. 따라서 옥수수와 고구마 등 밭작물이 유일한 주식이 된 것이다. 단동시 외곽을 돌면서 북한의 산야에 시선이 간 것은 단순한 호기심이 아니다. 같은 민족으로서 관심을 갖는 것이 당연지사가 아닐까.
단동시가를 벗어나 내륙으로 들어서니 바다처럼 넓어 보이는 거대한 호수가 북한산야를 따라 길게 이어진다. 보트를 빌려 타고 한 바퀴 돌기로 했다. 선장은 우리의 관심을 아는 듯 북한 쪽 산야를 따라 가깝게 붙여 운행했다. 때로는 속도를 줄여 우리들이 북한쪽을 잘 볼 수 있도록 배려했다. 호수 주변 여기저기 놓인 빨래들이 과거 우리들의 모습을 보는 듯 했다.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8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코로나19 추가확진자 1명 발생해 동선 공개
김천시관내 코로나19 확진자 또 발생
김천에는 신천지 교회없어…
김천시 공무원,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해 헌혈 나서
김천서 코로나19 양성 의심환자 1명 발생
김천시, 신천지교회 관련 교육장 집중소독
기자수첩-한국은 ‘코로나 19 항체 생성 중’
김천의료원 선별진료소 운영중단
코로나19 4번째 확진자 발생
메가박스 김천점 확산방지 위해 자발적 휴관 돌입
기고
얼마 전 조카결혼식이 있어서 고향 김천을 다녀왔다. 정말 오랜만에 대학졸업반인 딸.. 
어느덧 2019년도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고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이맘때쯤이면 우리.. 
칼럼
해오라비를 소재로 한 조선 중기의 시조이다. 유명한 문장가며 서예가인 신흠(申欽 호.. 
언론 플레이에 능하고 잦은 TV출연으로 모르는 사람이 없다할 정도로 지명도 높은 국..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552
오늘 방문자 수 : 8,445
총 방문자 수 : 30,891,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