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30 오후 08:03: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종합

어버이날 특별기고> 새로운 꿈을 꾼다

배영희(수필가·효동어린이집 원장)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09일
ⓒ 김천신문
87세 어머니가 천하장사다.
한 손에 지팡이 짚고 물 호스를 끌어당겨 창문청소까지 하신다.
상추며 고추, 오이 심은 텃밭도 단발머리 빗은 듯, 잡초 하나 없이 가지런하고 삼, 사십 개 되는 장독대도 반질반질 윤기가 흐른다.
매운탕도 얼마나 잘 끓이시는지 나는 맨날 차려놓은 밥상에 숟가락만 들면 된다. 사실, 엄마가 이렇게까지 오래 사실 줄은 몰랐다.
수술해도 일 년이고, 안 해도 일 년이니 잡수시고 싶은 것 사드리고 가고 싶은 여행 보내드리라는 의사의 선고를 받은 지가 30년도 훌쩍 넘었는데 지금도 끄떡없으시니 아마 100세는 하지 않을까 싶다.
자궁암 말기 수술도 하셨고, 당뇨병약도 사십 년째 드시며, 한쪽 눈은 실명이고, 한쪽 귀도 전혀 들리지 않으며, 치아도 전부 틀니에다 무릎 수술에 관절염에 어디 빼꼼한 곳 하나 없는 종합병원이건만 하루도 가만히 있지 않고 저렇게 부지런히 움직이신다.
“엄마, 제발 좀 쉬세요.”해도 지팡이에 의지해 온갖 일을 다 하시니 말릴 수도 없고, 환갑 된 내가 그저 할 수 있는 일은 돋보기 끼고 손톱, 발톱 깎아드리는 것과 하얀 백발을 곱게 깎아드리는 일 밖에 없는데 엄마는 미용실보다 낫다며 썩 마음에 들어하신다.
요즘은 코로나 덕분에 어디 갈 데도 없고 엄마와 많은 시간을 보내는데 8.15 해방, 6.25 전쟁 때 이야기, 보릿고개 넘던 어린 시절 이야기로 영화 같은 필름이 돈다.
가끔은 젊은 나이에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에 허전해 하기도 하지만 멀지않은 곳에 산소가 있으니 술 한 병 들고 봄나들이를 다녀오기도 한다. 이렇듯 엄마 앞엔 아직도 어린 자식인데, 어느새 내 나이도 정년을 바라봐야 하니 인정하긴 싫지만 노후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아 우울해 지기도 한다.
인생이 뭘까? 결국 스스로 만들어가는 자기만의 길이기에 남은 시간들을 더 소중하게 보내고 싶다. 한 번도 그림을 배운 적이 없는 모지스 할머니는 76세에 처음으로 붓을 들었고 101세까지 1,600여점의 작품을 남겼는데 88세에 미국의 ‘올해의 젊은 여성’으로 선정이 되었으며 93세에는 「타임」지의 표지를 장식했다.
2년 전인가, 인간극장에 방영된 93세 현역의사 한원주 내과 과장은 지금도 현역 의사로 뛰고 있는데, 환자 앞에 나가기 전 항상 거울을 보고 립스틱을 바르며 화장을 단정하게 하고 의사가운에 커다란 스마일 배지를 달고 나선다.
그 뿐인가.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약해지지마’라는 시집을 출간 했으며 구로다 나쓰코는 75세 문학소녀로 일본의 최고 권위 있는 신인 문학상을 받았다.
커넬 샌터스는 1,008번의 거절을 당하고 62세에 자신의 조리법과 레시피로 전 세계 48개국 6,000여개의 패스트푸드점을 낸 최고의 기업가가 되었다.
내가 가장 닮고 싶은 카르멘 델로피체는 90세 최고령 실버모델인데 지금도 젊은 모델들과 견주어도 빠지지 않는 포스와 몸매를 자랑하며 “나이가 늘어 열정이 사라지는 게 아니라 열정이 사라져서 나이가 든다”는 명언을 남기기도 했다. 정말 백세시대가 맞긴 맞는가 보다.
아니, 지금의 20대들은 130까지 산다고들 하지 않는가. 생각해 보니 운명은 자기의 의지대로 펼쳐지는 것 아닐까 싶기도 하다.
자기(自己)는 스스로 자(自), 몸 기(己) 그러니까 몸은 마음을 담은 그릇이고 모든 건 마음먹기 아닐까 싶다. 아무런 의욕 없이 모든 걸 놓아버리면 하나도 없게 되고 나이가 들어서도 새로운 꿈을 꾸면 청춘으로 살 수 있다는 말이다.
78세에 쓴 사무엘 울반의 시 ‘청춘’에 보면 “청춘이란 인생의 어느 기간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의 상태를 말한다. 나이를 먹는다고 해서 우리가 늙는 것이 아니라 이상을 잃어버릴 때 비로소 늙는 것이다”고 했다.
그러니 87세 우리 어머니도 지금 한참 꿈을 꾸는 중이고, 나 역시 새로운 꿈을 다시 한 번 꾸어야겠다. 인생에서 가장 좋은 때는 ‘지금’이고 나는 아직 새파란 청춘인데 그걸 왜 몰랐을까.
김천신문 기자 / kimcheon@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09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내달 13일 카페로 문 여는 ‘대신역’
국도대체우회도로에 삼락교차로 설치 결정
구 농협은행 서김천지점 주차장 폐쇄로 주민 불만 쇄도
김천대 졸업생, 미국임상병리사 시험 합격
행복한 봉계초, 미뤄졌던 입학식 드디어 열려
부처님오신날 봉축 발원문>화해와 치유로 불국정토를 건설합시다
김천시, 어린이집 95곳에 체온계·소독제 지원
바쁜 농촌 위해 달려간 김천시 청렴감사실
김천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주의 당부
5-2 김천뉴스
기고
인류의 위대한 스승님으로 시방 삼세에 영원하시며 모든 중생에게 지혜와 자비로 일체.. 
축구는 스포츠 종목 중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대중 스포츠의 하나다. 2002년 .. 
칼럼
산골짜기에 흐르는 시냇물은 사람의 정서를 풀어준다. 산은 정서를 가두지만 물은 풀.. 
언제부턴가 시(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시를 가슴에 품고 다니며.. 
어린왕자를 쓴 생텍쥐페리는 지도자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했다. ‘지도자란 책임을 지..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대표이사 : 김영만 / 발행인·편집인 : 임경규 오연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 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0,336
오늘 방문자 수 : 16,571
총 방문자 수 : 34,645,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