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4-19 오후 05:58: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핫플레이스

쉼이 있는 공간, ‘티 하우스 명륜’

20여년 차를 연구한 장인의 깊은 차향에 빠지다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9년 03월 26일
ⓒ 김천신문
입구에 들어서면서 머릿속에 떠오르는 ‘쉼’, ‘휴식’이란 단어. 16일 개업한 ‘티 하우스 명륜’은 아기자기한 정원에서부터 여유를 선물한다.
크지 않지만 안락함을 선물하는 정원을 지나면 70년이 넘었지만 그 공간에 너무 잘 어울리는 잘 정돈된 건물이 자리해 있다. 안으로 들어서면 차향에 마음이 절로 안정됨을 느낀다.

멋스러운 찻잔과 장식품에서 주인장의 취향이, 전체적인 아늑함은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토닥여주는 느낌을 받는다.
아기자기한 정원, 잘 정돈된 고택, 멋스러운 장식품 하나하나에 애정이 듬뿍 담겨있음을 한눈에 알 수 있다.
특히 내부에서 창밖으로 보이는 정원은 밖에서 볼 때와 또 다른 감성을 선사한다. 자리에 않아 향이 좋은 차를 마시며 경치를 감상하다보면 잠시 나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여유가 저절로 생겨난다.

티 하우스 명륜은 사진을 찍고 싶을 만큼 예쁜 정원과 실내 분위기가 도심 속에서 접하는 일반적인 찻집과는 확연하게 다르다. 외각지에 위치한 단점을 손 대표의 노력과 감성으로 장점으로 승화시켰다. 이 곳의 분위기 때문일까 간간히 찻집 앞을 지나는 기차소리까지 추억의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물론 이곳에서 가장 매력적인 것은 ‘차’이다. 우리차는 기본이고 일본, 중국 나라별로 다양한 차를 접할 수 있다. 홍차 또한 그렇다.
이곳의 차가 가장 큰 매력인 이유는 질 좋은 재료를 사용하는 것도 있지만 차를 우리는 손 대표가 20여년간 차를 연구한 장인이기 때문이다.
모든 차가 각각의 향과 매력을 지니고 있지만 손 대표는 홍차로는 마르코 폴로 블라썸과 게이샤를, 일본차로는 쿄쿠로 옥로를 추천했다.
차의 향과 맛은 말로 표현이 어렵다. 직접 느껴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인 듯하다. 일상에 지친 나 자신을 위해 잠시 휴식을 가져보길 추천한다.

또한 좋은 차를 마시면서 이 곳에서는 전통차 예법인 다도와 차에 대한 지식과 정보도 배워갈 수 있다. 직접 브랜딩한 차부터 최고급 차까지 직접 맛보고 구매 할 수 있다.

“오랜 시간 차를 배우고 알리는 일을 하며 바쁘게 살아왔습니다. 그러다 차가 주는 여유로움을 더 많은 분들에게 전해주고 싶다는 생각으로 다례원이었던 명륜에 새로운 이름을 붙였습니다. 쉼과 휴식을 선물해 일상에서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곳에서 아늑함을 느끼시는 것이 제가 티 하우스 명륜을 시작한 이유입니다.”
손정열 대표가 티 하우스 명륜을 오픈한 이유이다.

주소 : 김천시 마잠호동 옛길 53(지좌동 418-4) 전화 : 054-434-6820 / 010-6670-1002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이 곳의 분위기에 취해 담소를 나누며 추억을 회상하는 세명의 여인. 마음까지 포근해 지는 느낌을 받는다며 서로에게 좋은 추억을 선물한 이곳이 너무 마음에 든다고 했다.
ⓒ 김천신문
↑↑ 주인장 손정열씨
ⓒ 김천신문
정효정 기자 / wjdgywjd666@naver.com입력 : 2019년 03월 26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KBS‘가요무대’특집 방송, 4월 19일 밤 10시
송언석 국회의원-국민의힘을 떠나며..
도서관 주간에 찾아가 보다
강변공원 진입도로 확장공사 준공식
김천시, 주·정차위반 과태료 모바일로 받는다
우리부모님을 부탁해요-행복드림 주간보호
우리모두 다시 시작해야
기획 - 김천 교통의 현주소
김충섭 시장- 본지 이길용 대표 만남 가져
김천시, 5월 1일부터 시내버스 요금 단일화 시행
기고
요즘 들어 부쩍 학교폭력이라는 말이 자주 보이는데.이쯤 되니 학교의 정체성마저 의.. 
주차빌딩 준공으로 시청 앞 주차장에 여유가 생겼는데. 시청을 찾은 시민들 얼굴에 .. 
칼럼
조선 후기 승려로서 우리나라 다도(茶道)를 정립시킨 초의선사(草衣禪師 1786~1866)는.. 
“한 잔 먹세 그려 또 한 잔 먹세 그려 꽃 꺽어 세어가며 무진무진 먹세 그려/이 몸 .. 
시간이 이 우주에 생겨난 것은 언제부터일까? 구약성서 「창세기」에 “태초에 하나님.. 
김천부동산
김천시, 개별공시지가 열람 및 의견 접수 ..  
경북도, 도청신도시개발 등 공직자 땅 투기..  
김충섭 김천시장 현장행정 강화,“소통이 ..  
김천시,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이자지원 시..  
김천시, 20대 청년 주거안정을 위한“주거..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평화동)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 편집국장 : 이성훈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의숙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7,134
오늘 방문자 수 : 11,233
총 방문자 수 : 49,167,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