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8 오전 11:43: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핫플레이스

맛집탐방-농소면 ‘고창 선운산 민물장어’

15년 간 장어 하나로만 승부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5일
전남 산지서 직거래한 국산 100% 장어
주문 즉시 잡아 손님상까지 신선도 유지
10시간 푹 고아 우려낸 장어탕도 별미

ⓒ 김천신문

15년째 장어 하나로 승부수를 띄워 맛과 영양을 다잡은 ‘고창 선운산 민물장어’를 이달의 맛집으로 찾았다.
넓은 주차장을 끼고 농소면 초입에 자리 잡은 고창 선운산 민물장어는 김천의 장어 맛집으로 입소문이 자자하다.
ⓒ 김천신문

주인 이소영(56세)씨는 2006년 황금동에서 장사를 시작해 신음동 속구미로 이전했다가 2015년 지금의 자리에 터를 내렸다.
주인에게 맛의 비법을 묻자 “전라남도 산지에서 직거래한 국산 100% 장어만을 사용한다”며 좋은 재료, 신선한 재료가 맛의 기본임을 밝혔다.
↑↑ 불판위에서 퍼덕이는 꼬리로 싱싱함을 자랑한다
ⓒ 김천신문
아무리 바쁘고 손님이 밀려도 장어를 미리 손질해두지 않고 주문 즉시 잡아 상에 올리기에 불판 위에서 퍼덕이는 장어꼬리를 손님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 김천신문
싱싱하고 양질의 장어를 사용하는 데다 주인 인심까지 후하다.
장어 소금구이를 시키면 새우까지 같이 내준다.
ⓒ 김천신문

이집 단골들은 주인이 직접 구워준 노릇노릇한 장어를 제철 채소에 싸서 생강, 부추겉절이 등과 곁들여 크게 한 쌈 먹으면 하루의 피로가 다 날아가는 기분이 든다고. 담백하고 고소한 소금구이에 복분자주까지 더해지면 금상첨화라고 한다.
ⓒ 김천신문
스태미나에 좋은 장어와 은근하게 취하는 복분자주는 환상의 궁합을 자랑한다.
ⓒ 김천신문

갖가지 양념을 넣은 숙성간장으로 양념한 윤기 나는 장어구이에 채 썬 생강을 아낌없이 하얗게 올린 장어양념구이도 젓가락을 멈추지 못하게 만든다. 짭조름하고 달콤한 맛은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 김천신문

장어구이를 다 먹고 나면 장어의 살과 대가리를 넣어 10시간 이상 정성 다해 푹 고은 장어탕을 맛보지 않을 수 없다. 깔끔하고 고소한 국물은 밥 한 그릇 말아 김치와 뚝딱 해치우게 만든다.
ⓒ 김천신문

요즘같이 계절이 바뀌면서 아침, 저녁으로 기온 차가 크게 나고 감기가 유행할 때면 온기를 보하기 위한 건강식이 더욱 절실해진다. 사시사철 건강을 위한 보양 음식으로 맛과 영양을 다잡은 장어를 빼놓을 수 없다.
ⓒ 김천신문

특히 초가을에 가장 맛있는 민물장어는 단백질은 물론 비타민 A, E 등 각종 비타민 성분이 골고루 함유돼 있고 레티놀 성분과 필수지방산인 DHA와 EPA 등도 들어있다. 예로부터 체력보강, 위장보호, 눈 건강, 피부미용, 두뇌발달, 항암효과 등이 있다고 알려진다.

장어 소금구이 1인분(1마리) 3만원, 장어 양념구이 1인분(1마리) 3만원, 장어탕 7천원, 복분자주 1만5천원 등

주소 : 농남로 24-5
예약문의 : 054)434-1592, 435-8866
ⓒ 김천신문
ⓒ 김천신문
김민성 기자 / tiffany-ms@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5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천시, 기업체 대표와 오찬간담회
바르게살기운동김천시협의회 ‘해피투게더 김천’운동 독려
김천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정신건강교육
김천시 7월 8일자 인사이동
김천시, 2020년 산불방지 우수기관 평가 ‘우수’
김천시, 코로나19 예방 물류창고 방역 물품 전달
한일여고 육상부, 전국대회 휩쓸다
바르게살기운동김천시협의회 헌혈운동 추진
김천시, 전국 농식품 수출 우수 지자체 경진대회 ‘대상`
김천경찰서, 주간노인보호센터 방문 교통안전 교육
기고
1, 국민권익위원회의 종합청렴도 평가의 의미 한국매니페스토 실천본부가 지난 .. 
공자는 15살에 지학(志學), 30살에 이립(而立), 40살에 불혹(不惑), 50살에 지천명(智.. 
칼럼
나무가 제 발로 산에서 내려올 리가 없다. 산은 나무의 태생지요, 집이요, 보금자리요.. 
산골짜기에 흐르는 시냇물은 사람의 정서를 풀어준다. 산은 정서를 가두지만 물은 풀.. 
언제부턴가 시(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시를 가슴에 품고 다니며..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성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1,538
오늘 방문자 수 : 24,183
총 방문자 수 : 36,210,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