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9 오후 12:43: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핫플레이스

내달 13일 카페로 문 여는 ‘대신역’

추억 한 모금, 바쁜 일상의 여유로운 쉼표
이동현 기자 / elight2240@naver.com입력 : 2020년 05월 27일
ⓒ 김천신문


아포읍 대신리에 위치해 경부선 철도역으로 이용됐던 ‘대신역’이 긴 잠에서 깨어나 다시 손님을 맞을 준비에 활력이 감돌고 있다. 대신역은 1916년부터 자리를 잡아 수많은 사람들의 꿈과 열정을 실어 옮겼던 대신역은 이용객이 점차 줄어들면서 자연스럽게 간이역으로, 폐쇄역으로 사람들에게 서서히 잊혀져갔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전국 방방곡곡을 돌며 폐쇄된 기차역에 자그마한 카페를 여는 것이 꿈이었던 출향시인 장정희씨와 대신역의 만남은 기적 같은 일이었다. 기차여행을 유독 좋아했던 장씨는 고향을 떠나 도시생활을 할 때에도 ‘여유가 묻어나는 문화예술 공간, 영감을 주고 사색에 잠길 수 있는 곳’을 꿈에 그렸다. 간절한 그의 바람처럼 마침내 고향에서 기회를 얻어 ‘대신역’이라는 이름을 그대로 이어 오래된 건물의 고즈넉함과 실용적인 편안함 속에서 커피한잔과 추억여행을 떠날 수 있는 카페로 꾸몄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오랜 시간 발길이 끊긴 탓에 장씨와 대신역의 첫만남은 사실 그리 낭만적이지만은 않았다. 몇 해의 계절이 남긴 낙엽과 잡초 덩굴들이 역사의 전정과 지붕을 덮었고 마당에는 제멋대로 자란 나무들이 자기주장을 하고 있었다.

ⓒ 김천신문


이를 두고 장씨는 “스포츠 매트를 겹겹이 쌓아놓은 듯한 낙엽더미를 걷어 내고 마당을 꾸미느라 처음해본 조경에 참 애를 먹었어요”라고 말했지만 그의 얼굴에는 즐거운 웃음이 번졌다. 또 “3개월에 걸쳐 낙엽을 쓸어내고 마당을 가꾸고 시를 쓰며 ‘인생의 가장 행복한 순간’을 즐기고 있는 것 같아요. 대신역을 찾아오는 손님들도 커피 한잔과 함께 저마다의 여유로운 시간을 선물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 김천신문


그렇게 꾸며진 카페 내부는 100년의 세월을 굳건히 지킨 높은 천장과 곳곳에 남은 추억의 흔적을 엿볼 수 있다. 철도길 방향으로 트인 창문으로 볕을 쬐면 일상에서 느낄 수 없던 색다른 기분이 들기도 한다.

ⓒ 김천신문


오는 여름, 붐비는 여행지가 지겹다면 ‘대신역’이라는 로고가 새겨진 머그잔에 커피한잔과 함께 잔잔히 흘러나오는 노랫소리를 들으며 생각에 잠겨보는 것은 어떨까? 대신역은 오는 6월 13일 정식 오픈하며 추후에 시낭송회나 음악회 등을 계획하고 있다. 오픈 준비에 한창인 지금도 버려졌던 대신역에 새로운 숨을 불어넣으며 새로운 추억 한 페이지를 써내려가고 있다.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 김천신문
이동현 기자 / elight2240@naver.com입력 : 2020년 05월 27일
- Copyrights ⓒ김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서명환 김천희망학교 교장 `본래 땅 위엔 길이 없었다`
새인물-제60대 김천소년교도소장 차재성 취임
바르게살기운동김천시협의회, 다문화 가족 인식 개선 캠페인
대구지방검찰청 김천지청-법무부 법사랑위원 명절맞이 위문품 전달
김천희망학교, 열정으로 이뤄낸 감동적인 졸업식
FTA 과수고품질시설현대화사업 통해 생산기반 구축·생산성 향상
임종식 교육감 인터뷰-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하는 경북교육
이우청 시의회 의장 추석인사
나영민 시의회 부의장 추석인사
김세운 시의회 의원 추석인사
기고
단골식당을 자주 찾는 이유가 있다. 음식 맛 때문이다. 친분관계로 갈 수도 있지만, .. 
요즘 우리 사회 여러 분야에서 문제가 제기 되고 있는 갑질과 불통은 공직사회뿐만 아.. 
칼럼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이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해 말 중국에서 발생된 코로나.. 
죽장사(竹杖寺)는 내가 태어나 자란 선산읍에 자리 잡고 있는 작은 절이다. 고향이 어.. 
금융은 돈을 의미하는 금과 빌려주고 빌려오는 것을 의미하는 융이 결합된 단어로, 돈.. 
김천부동산
‘김천 아포 스마트시티’ 4일 모델하우스 ..  
‘100세 인생설계, 김천시가 도와드립니다..  
김천 아포읍 ‘김천아포지역주택조합’ 조..  
김천혁신도시의 블루칩 투자처!  
자연과 어우러진 도심 아파트  
김천신문 / 주소 : (39607) 경북 김천시 김천로 62(평화동) 장원빌딩 6층 / 발행·편집인 : 김영만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건 / Mail : kimcheon@daum.net / Tel : 054)433-4433 / Fax : 054)433-200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67 / 등록일 : 2011.01.20 / 제호 : I김천신문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4,576
오늘 방문자 수 : 25,634
총 방문자 수 : 39,860,028